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Adams, Dougla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더글러스 애덤스 지음; 김선형; 권진아 [공]옮김
개인저자Adams, Douglas, 1952-
김선형, 1969-, 역
권진아, 역
발행사항서울: 책세상, 2004
형태사항5 v.; 19 cm
총서명Mephisto;13
원서명(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ISBN 8970134794
8970134808
8970134816
8970133437 (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c1979."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 Prefect, Ford (Fictitious character) --Fiction
Dent, Arthur (Fictitious character) --Fiction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944876 823.914 A211h K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13
SMS발송
2 929202 823.914 A211h K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929201 823.914 A211h K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4 929182 823.914 A211h K v.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5 929181 823.914 A211h K v.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6 929179 823.914 A211h K v.3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7 929180 823.914 A211h K v.3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8 934165 823.914 A211h K v.4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9 934166 823.914 A211h K v.4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0 934155 823.914 A211h K v.5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1 934156 823.914 A211h K v.5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6권 소개

코믹 SF의 신화‘히치하이커’시리즈의 무한 확장판

1978년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해 여러 장르로 모습을 바꾸어온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열광적인 팬덤을 형성하며 신화가 된 현대 SF의 고전이다. 광대한 은하계를 배경으로 과거, 현재, 미래를 종횡무진 넘나드는 우주 히치하이커들의 기상천외한 모험담을 보여주는 이 시리즈는, 엉뚱하고 기발한 착상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한편, 모든 거대한 것들에 대한 가차 없는 조롱과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 삶과 문명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마치 농담처럼 비틀어 제기하는 독특한 개성으로 전 세계 독자들을 매료시켜왔다. 그리고《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시리즈 출간 30주년을 맞아 조금은 의외이지만 그래서 더욱 반가운,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여섯 번째 권《그런데 한 가지 더》가 출간되었다.
지난 2001년,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에도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고대하는 팬들의 요청은 끊이지 않았다. 생전에 히치하이커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집필할 계획이 있다고 밝혀온 더글러스 애덤스의 뜻을 기려, 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6권 소개

코믹 SF의 신화‘히치하이커’시리즈의 무한 확장판

1978년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해 여러 장르로 모습을 바꾸어온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열광적인 팬덤을 형성하며 신화가 된 현대 SF의 고전이다. 광대한 은하계를 배경으로 과거, 현재, 미래를 종횡무진 넘나드는 우주 히치하이커들의 기상천외한 모험담을 보여주는 이 시리즈는, 엉뚱하고 기발한 착상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한편, 모든 거대한 것들에 대한 가차 없는 조롱과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 삶과 문명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마치 농담처럼 비틀어 제기하는 독특한 개성으로 전 세계 독자들을 매료시켜왔다. 그리고《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시리즈 출간 30주년을 맞아 조금은 의외이지만 그래서 더욱 반가운,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여섯 번째 권《그런데 한 가지 더》가 출간되었다.
지난 2001년,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에도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고대하는 팬들의 요청은 끊이지 않았다. 생전에 히치하이커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집필할 계획이 있다고 밝혀온 더글러스 애덤스의 뜻을 기려, 유족들은 시리즈를 이어갈 차기 작가를 신중하게 물색했고, 최종적으로 이오인 콜퍼가 선정되었다. 그를 선정하며 유족들은 "아서, 자포드, 마빈을 우주로 새롭게 던져줄 작가로, 이오인 콜퍼보다 적합한 사람은 떠올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오인 콜퍼는《아르테미스 파울Artemis Fowl》시리즈로 이미 히치하이커 시리즈 못지않은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세계적인 작가다. 스스로도 학생 시절부터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광팬이었다고 밝힌 그는, 더글러스 애덤스의 작품 세계 전체를 아우르는 확장된 상상력과 한층 더 날카로운 풍자로 새로운 은하계 여행을 열어주었다.
2009년 10월, 런던에서는 이 책의 출간을 기념해 백여 명의 열혈팬이 목욕 가운을 입고 시내로 모이는 퍼포먼스를 벌여 주목을 끌었다. 이들은 이오인 콜퍼의 책에 만족감을 나타내며??애덤스가 이 책을 사랑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완벽하게 짜인 또 다른 우주를 창조했다. 기념비적이며, 그 자체만으로도 생명력을 가진 작품??(《가디언Guardian》)이라는 평처럼 이 책에 쏟아진 영미권 언론과 독자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이처럼 다시 돌아온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무한 확장판《그런데 한 가지 더》는 국내 마니아들은 물론, 일반 독자들에게도 코믹 SF의 신화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명성을 재확인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새롭게 구축된‘히치하이커’의 세계
시리즈 여섯 번째 권을 자처하는 이 책의 재미는 상당 부분, 히치하이커 시리즈 전작에 등장했던 주요 캐릭터와 무수한 외계생명체의 등장에 있다. 와우배거와 트릴리언의 뜻밖의 로맨스, 펜처치를 잃은 아서의 운명, 자포드와 아스가르트 신들의 대결 등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이야기는 어느 하나 팽팽한 긴장감을 잃지 않으며, 설득력 있고 유쾌하게 ‘히치하이커’의 세계를 재구축한다.
책을 읽다보면 무엇보다 작가가 애덤스의 전작을 얼마나 성실하게 읽은 독자인가, 하는 사실에 감명을 받지 않을 수 없다. 겹쳐 쓴 양피지처럼, 다른 작가의 문체와 캐릭터를 빌려와 그 위에 자신의 이야기를 펼쳐 보이는 흥미로운 문학적 실험의 멋진 결과가 바로《그런데 한 가지 더》이다.
이 책은 애덤스가 구축한 히치하이커 세계의 법칙을 따르지만, 본질적으로 이오인 콜퍼의 글이며 그 덕분에 재미가 배가된다. 훨씬 간명하면서도 여전히 위트 넘치는 문체, 타고난 말장난, 그리고 무엇보다 강렬하게 독자를 끌어들이는 이야기에서 작가의 강점이 십분 발휘된다. 마지막 단 하나의 단초까지도 놓치지 않고 글 속에 유기적으로 엮어 두는 치밀한 구성력이, 자칫 여러 등장인물들을 섭렵하며 산만해지기 쉬웠을 이야기를 하나로 엮어준다.

시끌벅적 야단법석 좌충우돌 우주 모험담은 계속된다
《그런데 한 가지 더》는 무엇보다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가장 큰 미덕이라고 할 수 있는 재미를 충족시킨다. 또한, 애덤스의 히치하이커 시리즈와 같이 논리적 근거나 이야기의 개연성 같은 것은 조금도 중요하지 않다. 과학 이론에 기초해 치밀하게 스토리를 전개하는 하드 SF와 달리, 이 책의 매력은"과학성"따위는 무시해버리는"배포 큰"상상력과 익살스러운 유머에 있다.
이 책은 한없이 심각한 이야기와 또 한없이 사소한 이야기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넘나든다. 우스꽝스러운 사건들 사이로, 농담을 하듯 삶과 우주의 모순과 근원을 묻는 질문이 불쑥 끼어드는 것이다. 이러한 부조화 속에서 끊임없이 웃음이 유발되는 한편, 모든 거대한 것들이 가차 없이 조롱당하고, 인간의 탐욕과 현대 문명에 대한 비판이 자연스럽게 섞여든다.
박살 난 지구 대신 새로운 행성에서 살기 시작한 지구인들. 위협받는 행성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실직한 신들 중에서 면접을 통해 자신들이 숭배할 신을 구한다."치즈"를 신으로 받드는 무리는 반란을 일으키고, 시끌벅적 야단법석 좌충우돌인 행성에 다시 아서 덴트 일행이 착륙한다. 물론 곧이어 보고인의 함대도 함께.
온갖 이야기들이 시도 때도 없이 분출하는 이 시리즈의 특성을 이어받아《그런데 한 가지 더》에도 온갖 신화와 현실 세계가 시공간을 넘나들며 유쾌하게 조우한다. 정신없이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모험담. 여기서 독자들이 할 일은, 때로 폭소를 터뜨리고 때로 소리 죽여 낄낄거리며 이 특별한 시공간 여행에 몸을 맡기는 것뿐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