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지중해 5,000년의 문명사: 고대 이집트에서 제1차 세계대전까지

Norwich, John Juliu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지중해 5,000년의 문명사: 고대 이집트에서 제1차 세계대전까지/ 존 줄리어스 노리치 지음; 이순호 옮김
개인저자Norwich, John Julius, 1929-
이순호, 역
발행사항서울: 뿌리와이파리, 2009
형태사항2 v.: 지도,도판; 23 cm
원서명(The) Middle sea
ISBN 9788990024916(상)
9788990024923(하)
9788990024909(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The middle sea : a history of the Mediterranean. c2006."의 번역서임
주제명(지명) Mediterranean Region --History
Mediterranean Region --Civilization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82745 909.09822 N892m K v.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18
SMS발송
2 1082746 909.09822 N892m K v.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1082747 909.09822 N892m K v.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4 1082748 909.09822 N892m K v.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18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반만년 역사를 종횡으로 누비는 다채로운 지중해 문명의 흥망성쇠사!

선명한 삽화로 책의 묘미를 더해주는 이 책은 존 줄리어스 노리치라는 위대한 역사가의 재능, 안목, 학식이 녹아든 최고의 역작으로, 그가 이 시대의 가장 권위 있고 인기 있는 작가의 한 사람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이 집약된 완결판이다. 위트 넘치는 문장, 철저한 자료조사, 깊이 있는 역사적 안목이 뒷받침된 탁월한 해석은 드라마틱한 사건, 다종다양한 인물군, 강렬한 내용에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노리치는 고대 이집트와 페니키아 문명에서 현재의 지중해 국가들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반만년의 역사를 종횡으로 누비며 문화, 교역, 정치적 동맹과 대립, 종교운동의 발자취를 하나하나 추적해간다. 『로마제국 최후의 100년』 『페르시아 전쟁』을 우리말로 옮긴 바 있는 역사 전문 번역가 이순호가 번역을 맡았으며, 흑백과 컬러 화보 80컷 외에도 왕가 가계도와 당시 지도를 상, 하권에 모두 실어 독자들의 이해를 돕도록 꾸몄다.

대가의 손끝에서 태어난 최고의 지중해 관련 역사서

『베네치아의 역사』 『비잔티움』 3부작(국내에는 『비잔티움 연대기』로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반만년 역사를 종횡으로 누비는 다채로운 지중해 문명의 흥망성쇠사!

선명한 삽화로 책의 묘미를 더해주는 이 책은 존 줄리어스 노리치라는 위대한 역사가의 재능, 안목, 학식이 녹아든 최고의 역작으로, 그가 이 시대의 가장 권위 있고 인기 있는 작가의 한 사람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이 집약된 완결판이다. 위트 넘치는 문장, 철저한 자료조사, 깊이 있는 역사적 안목이 뒷받침된 탁월한 해석은 드라마틱한 사건, 다종다양한 인물군, 강렬한 내용에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노리치는 고대 이집트와 페니키아 문명에서 현재의 지중해 국가들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반만년의 역사를 종횡으로 누비며 문화, 교역, 정치적 동맹과 대립, 종교운동의 발자취를 하나하나 추적해간다. 『로마제국 최후의 100년』 『페르시아 전쟁』을 우리말로 옮긴 바 있는 역사 전문 번역가 이순호가 번역을 맡았으며, 흑백과 컬러 화보 80컷 외에도 왕가 가계도와 당시 지도를 상, 하권에 모두 실어 독자들의 이해를 돕도록 꾸몄다.

대가의 손끝에서 태어난 최고의 지중해 관련 역사서

『베네치아의 역사』 『비잔티움』 3부작(국내에는 『비잔티움 연대기』로 출간) 등 걸출한 작품을 쓴 명망 있는 저술가인 존 줄리어스 노리치의 야심작! 노리치는 이 책에서 40년 내공이 느껴지는 탁월한 필력과 시종일관 잃지 않는 유머감각을 바탕으로 하여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생동감 있는 필치로 이집트 문명의 찬란함, 유럽과 아시아 일대에 물품과 더불어 지식도 전해준 위대한 해상교역국 페니키아가 거둔 놀라운 성과, 그리스인들이 행한 지대한 공헌, 강대한 로마의 부상을 논하고, 서로마 제국 멸망 후 양대 지배세력으로 떠오른 비잔티움과 이슬람이 제4차 십자군의 거창한 모험으로 정점을 맞이한 데 이어 유럽이 힘차게 재도약하는 과정으로 독자들을 이끈다. 나아가 얽히고설킨 실타래 같은 중세 유럽의 왕가들과 황제-교황 간의 대립으로부터 르네상스기 이탈리아에서 벌어진 전쟁들, 이사벨 여왕 치세하의 에스파냐에 이르기까지 고대의 투쟁과 오늘날 지중해 삶의 특징이 된 현대적 감각을 절묘하게 혼합하여 눈부신 지중해의 복잡다단한 역사를 우리 앞에 생생하게 펼쳐 보인다.

지중해를 중심으로 한 오천년의 장엄한 대서사시이자 흥미 만점의 서양판 삼국지

책은 기원전 3000년경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중요한 역사적 사실들을 무미건조하게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깊이 있는 역사적 안목으로 취사선택한 갖가지 드라마 같은 사건, 다채로운 인간, 명쾌한 논리가 어우러져 대중의 관심 밖으로 밀려난 지 오래인 죽은 사실들에 생기를 불어넣고 발군의 필치와 위트 있는 서술이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흥미진진한 역사서로 가히 서양판 삼국지라 할 만하다. 반만년 묵은 무채색의 바다를 다양한 인간 군상들이 살아 움직이고 피가 튀고 논쟁이 벌어지는 유채색의 바다로 만든 것이다. 이집트인, 페니키아인, 그리스인, 로마인, 비잔티움인, 아랍인, 교황, 프랑스인, 베네치아인, 에스파냐인, 해적들이 고대?중세?근대?현대의 지중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유혈 낭자한 전쟁을 벌이고, 숨 막히는 외교전을 펼치고, 섬뜩한 음모를 꾸미고, 수지맞는 장사를 하는 한편 찬란한 예술을 꽃피운다. 그리하여 때로 지중해는 피로 물들고, 해적의 천국이 되고, 영욕이 교차하는 파란만장한 바다가 된다. 그 과정에서 정치적 주연과 조연은 수시로 바뀌고 나라들은 흥망성쇠를 거듭한다. 지중해를 중심으로 오천년의 장엄한 대서사시가 펼쳐지는 것이다.

문명의 요람 지중해에 담긴 역사적 가치 환기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기 전 지중해는 유럽 세계의 중심이었다. 그 무게중심이 대서양으로 이동하여 지중해의 위상도 이제는 예전과 같지 않지만 동서양 격돌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트로이 전쟁과 페르시아 전쟁이 일어나고, 기독교가 보편적 세계 제국의 품 안에서 세계적 종교로 성장하여 로마 제국 멸망의 잔해 속에서 새로운 유럽이 태동할 수 있는 창조적 힘으로 작용하고, 르네상스가 꽃핀 장이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지중해의 역사적 가치는 충분하다 할 것이다. 이제 그 문명의 요람 속으로 풍덩 빠져 역사의 씨줄과 날줄이 어떻게 직조되어 오늘날에 이르렀는지를 알아보는 지적인 역사기행에 나서보자.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