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타벨의 마술교실

Tarbell, Harla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타벨의 마술교실/ 할란 타벨, 해리 로레인 지음; 정지현, 한수영 옮김; 김준오 감수
개인저자Tarbell, Harlan, 1890-1960
Lorayne, Harry
정지현, 역
한수영, 역
김준오, 감수
발행사항서울: 시그마북스, 2008-
형태사항v.: 삽화; 25 cm
원서명 Tarbell course in magic
ISBN 9788984452909(v.1)
9788984452916(v.2)
9788984452923(v.3)
9788984452930(v.4)
9788984452947(v.5)
9788984452954(v.6)
9788984452961(v.7)
9788984452978(v.8)
9788984452985(세트)
일반주기 1-6·8권의 저자는 '할란 타벨', 7권의 저자는 '해리 로레인', 1·3·6권의 역자는 '정지현', 4·5·7·8권의 역자는 '한수영'임
일반주제명 Magic tricks
분류기호 793.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52614 793.8 T179t K v.1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154355 793.8 T179t K v.2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3 1103558 793.8 T179t K v.3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4 1152612 793.8 T179t K v.4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5 1152613 793.8 T179t K v.5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6 1147309 793.8 T179t K v.6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7 1152610 793.8 T179t K v.7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8 1152611 793.8 T179t K v.8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마술은 행복을 주는 거짓말이래요. 단순한 눈속임이 아닌 관객을 행복하게 홀리는 마술이죠. 이제까지 관객들에게 마술을 걸었다면, 이번엔 세상에 마술을 걸어 보고 싶어요. 라스베이거스의 ‘정동길 쇼’도 곧 이뤄지겠죠?”
_ 동아일보, '21세기 新천재론' “15세 마술사 정동길 군” 편에서

마술사는 단지 속임수를 부리는 사람이 아니다. 환자에게 약을 준다고 다 의사인가? 약을 주는 일은 의사의 업무 중 지극히 일부분일 뿐이다. 의사는 모름지기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할 수 있어야 하며 응급상황에도 대처할 줄 알아야 한다. 그래서 몇 년 동안 교육을 받고 열심히 공부해야 비로소 의사가 될 수 있다.
마술 도구는 음악을 연주하는 도구인 바이올린이나 마찬가지다. 마술사는 바이올린을 제대로 연주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누가 연주하느냐에 따라 관객은 시끄럽다고 양쪽 귀를 틀어막을 수도 있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수도 있다.
마술사가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 또한 다른 직업과 별반 다르지 않다. 마술사가 되려면 기본적인 기술은 물론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기술까지 익혀야 한다. 배경도 상당히 중요하다. 신기한 마술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마술은 행복을 주는 거짓말이래요. 단순한 눈속임이 아닌 관객을 행복하게 홀리는 마술이죠. 이제까지 관객들에게 마술을 걸었다면, 이번엔 세상에 마술을 걸어 보고 싶어요. 라스베이거스의 ‘정동길 쇼’도 곧 이뤄지겠죠?”
_ 동아일보, '21세기 新천재론' “15세 마술사 정동길 군” 편에서

마술사는 단지 속임수를 부리는 사람이 아니다. 환자에게 약을 준다고 다 의사인가? 약을 주는 일은 의사의 업무 중 지극히 일부분일 뿐이다. 의사는 모름지기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할 수 있어야 하며 응급상황에도 대처할 줄 알아야 한다. 그래서 몇 년 동안 교육을 받고 열심히 공부해야 비로소 의사가 될 수 있다.
마술 도구는 음악을 연주하는 도구인 바이올린이나 마찬가지다. 마술사는 바이올린을 제대로 연주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누가 연주하느냐에 따라 관객은 시끄럽다고 양쪽 귀를 틀어막을 수도 있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출 수도 있다.
마술사가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 또한 다른 직업과 별반 다르지 않다. 마술사가 되려면 기본적인 기술은 물론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기술까지 익혀야 한다. 배경도 상당히 중요하다. 신기한 마술을 보여주려면 자신이 선보이려는 마술을 완전히 꿰고 있어야 함은 물론 유쾌한 성격과 쇼맨십도 필요하다.
《타벨의 마술교실》은 마술사에게 필요한 기술, 쇼맨십 등을 모두 담고 있는 마술에 있어서의 “바이블”로 각 권마다 재료의 종류나 마술의 종류, 트릭의 특성에 따른 준비물과 무대에서의 멘트, 그때그때 변하는 상황에 따른 대처방법까지 마술에 대한 타벨의 지식이 총망라 되어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더불어 이 책에는 그의 마술 같은 인생 이야기와 마술사가 되려는 사람들에게 주는 조언 및 마술에 관한 팁 등이 정리되어 있어 마술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반드시 읽어야 할 바이블인 셈이다.

“모든 기술은 신기한 원리로 이루어진다.
기본을 탄탄하게 닦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타벨의 마술교실》은 1927년에 출간되어 무려 80년 만에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이다. 오래된 책임에도 불구하고 이전까지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간단하면서도 쉬운 그러나 효과는 굉장한 트릭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1890년에서 1960년의 생을 살다간 세계 마술계에서는 절대로 잊혀질 수 없는 마술사 할란 타벨의 아이디어와 노하우, 여기에 후대 마술사들까지 그 노력을 더하여 만든 이 책은 마술에 있어서는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타벨의 명료한 해설과 더불어 깔끔한 일러스트가 덧붙여져 초보 마술사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된 ≪타벨의 마술교실≫은 마술사가 되고자 하거나 마술을 보다 깊게 제대로 알고자 하는 독자들에게는 적어도 한번 이상은 꼭 읽어 봐야 할 마술계의 필독서라 할 만하다.

“아마추어는 자신이 나보다 훨씬 더 멋진 쇼를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마술이 더 멋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첫 번째 쇼는 그럭저럭 성공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마술은 인간의 본성을 다루는 일이기에 어떤 응급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한두 번도 아니고 과연 아마추어가 응급 상황에 잘 대처하고 관객을 끝까지 속일 수 있을까? 마술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오락 중 하나이다. 마술을 하려는 사람은 전문적인 교육을 받고 열심히 연습해야만 한다.”
- 하워드 서스톤(Howard Thurston)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