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독일문학사/ [개정판]

김성곤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독일문학사= Deutsche literaturgeschichte/ 김성곤 著
개인저자 김성곤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서울: 글로벌콘텐츠, 2011
형태사항300 p.; 23 cm
ISBN 9788993908329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48374 830.9 김53ㄷ 201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7-07
SMS발송
2 1148373 830.9 김53ㄷ 2011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학생과 일반 독자들이 부담 없이 흥미 있게 읽을 수 있는 독일 문학사를 만들려는 의도에서 비롯되었다. 번역서를 포함하여 많은 문학사들이 있지만 대부분 너무 방대하고, 세밀하게 많은 것들을 다루고 있어서 일목요연하게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 때문에 전체적인 흐름을 개괄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간결하게 정리된 문학사의 필요성을 항상 느꼈다.

따라서 작가의 선택은 사조별로 비중 있게 다루어지는 인물들로 한정했으며, 작품 또한 비교적 잘 알려진 것들을 위주로 가능한 한 최근까지의 작품들을 포함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작가에 따라서 많은 작품을 소개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는 작가의 창작 활동 전체를 한눈에 확인해 볼 수 있도록 작품들을 별도로 정리해서 소개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서술 속에서 언급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작품을 개별적으로 소개할 때에도 책의 외형이 커지는 것 등을 고려하여 부득이 그 작가를 대표할 수 있는 몇 편의 작품만을 선택했다. 외국어를 우리말로 옮길 경우 생길 수 있는 오류 혹은 오해를 독자 스스로 확인하고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인물과 작품, 문학 용어 또는 인용문이 길지 않은 경우 가능한 한 원문을 포함시키고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학생과 일반 독자들이 부담 없이 흥미 있게 읽을 수 있는 독일 문학사를 만들려는 의도에서 비롯되었다. 번역서를 포함하여 많은 문학사들이 있지만 대부분 너무 방대하고, 세밀하게 많은 것들을 다루고 있어서 일목요연하게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 때문에 전체적인 흐름을 개괄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간결하게 정리된 문학사의 필요성을 항상 느꼈다.

따라서 작가의 선택은 사조별로 비중 있게 다루어지는 인물들로 한정했으며, 작품 또한 비교적 잘 알려진 것들을 위주로 가능한 한 최근까지의 작품들을 포함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작가에 따라서 많은 작품을 소개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는 작가의 창작 활동 전체를 한눈에 확인해 볼 수 있도록 작품들을 별도로 정리해서 소개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서술 속에서 언급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작품을 개별적으로 소개할 때에도 책의 외형이 커지는 것 등을 고려하여 부득이 그 작가를 대표할 수 있는 몇 편의 작품만을 선택했다. 외국어를 우리말로 옮길 경우 생길 수 있는 오류 혹은 오해를 독자 스스로 확인하고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인물과 작품, 문학 용어 또는 인용문이 길지 않은 경우 가능한 한 원문을 포함시키고자 노력했다.

또한, 문학사 서술이 지나치게 사조 중심 혹은 작가와 작품 중심이 되지 않도록 배려했으며, 문학 사조마다 필요한 역사적, 사상적 배경을 간단히 설명하였다. 이때에도 제시되는 철학적 이론들을 가능한 한 단순하고 쉽게 설명하면서, 사조와의 관련성을 분명하게 드러낼 수 있도록 노력했다.
‘최근의 문학’은 1945년부터 2000년까지의 문학을 대상으로 했으며, 통일 이후의 문학은 서독문학의 연장선상에서 서술했다. 1945년부터 1990년, 통일될 때까지의 동독문학은 별도로 정리하여 ‘최근의 문학’ 뒷부분에 첨가했다.

개정판에서는 여러 가지 오류 및 부적합한 표현들을 바로잡았다. 일부 내용을 삭제하거나 보완했으며, 목차에서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 그러나 물론 이러한 작업들은 초판(2009.12)의 목적과 원칙 안에서 이루어졌다. 부담 없이 흥미 있게 읽을 수 있고, 독일문학의 전체적인 흐름을 개괄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간결하게 정리된 문학사를 만들고자 했던 초판의 의도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