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한국 방송의 사회문화사: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까지

이상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한국 방송의 사회문화사: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까지= 1927~1990 : a social-cultural history of Korean broadcasting/ 이상길 외 공저, 한국방송학회 엮음
개인저자 이상길
단체저자명 한국방송학회
발행사항파주: 한울, 2011
형태사항507 p.: 삽화, 표; 24 cm
총서명한울아카데미;1396
ISBN 9788946053960
서지주기 참고문헌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66642 384.540951 한176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66641 384.540951 한176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5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927년 최초의 라디오 방송부터 1980년대 <전국노래자랑>까지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분석한 한국 방송 역사서

- 전시체제 돌입 후 조선어 방송은 전시 동원을 좀 더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도구로서만 존립할 수 있었다.
- 일제하 라디오 방송의 음악 프로그램에서 나타난 역사적 특성은 결국 식민지 시기라는 역사적 배경으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 텔레비전 시청은 대중이 가장 편하게,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레저 활동이며, 근현대 레저 문화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 드라마 비판은 진보와 보수를 망라해 주로 남성층으로 이루어진 식자층·청년층·신문 등에 의해 이루어졌다. 이들은 전통적 성윤리를 옹호하면서 드라마의 규제에 동참했다.

이 책은 새로운 시각의 방송사 쓰기를 자극하기 위해 마련한 12편의 기획 연구 논문을 엮은 것이다. 연대기순으로 구성해 우리나라 방송 역사에 대한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이해를 돕는다.

이 책은


이 책은 커뮤니케이션 학계에서 언론학과 방송학 분야의 ‘역사 연구의 심각한 빈곤’ 상태를 타개하고 새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927년 최초의 라디오 방송부터 1980년대 <전국노래자랑>까지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분석한 한국 방송 역사서

- 전시체제 돌입 후 조선어 방송은 전시 동원을 좀 더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도구로서만 존립할 수 있었다.
- 일제하 라디오 방송의 음악 프로그램에서 나타난 역사적 특성은 결국 식민지 시기라는 역사적 배경으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 텔레비전 시청은 대중이 가장 편하게,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레저 활동이며, 근현대 레저 문화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 드라마 비판은 진보와 보수를 망라해 주로 남성층으로 이루어진 식자층·청년층·신문 등에 의해 이루어졌다. 이들은 전통적 성윤리를 옹호하면서 드라마의 규제에 동참했다.

이 책은 새로운 시각의 방송사 쓰기를 자극하기 위해 마련한 12편의 기획 연구 논문을 엮은 것이다. 연대기순으로 구성해 우리나라 방송 역사에 대한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이해를 돕는다.

이 책은


이 책은 커뮤니케이션 학계에서 언론학과 방송학 분야의 ‘역사 연구의 심각한 빈곤’ 상태를 타개하고 새로운 시각의 방송사 쓰기를 자극하기 위해 마련한 12편의 기획 연구 논문을 하나의 단행본으로 엮은 책이다. 이 책이 포괄하는 시기는 일제의 주도 아래 국내 최초의 라디오 방송이 개국한 1927년부터 1980년대까지로, 제1부 일제강점기, 제2부 해방 이후부터 1960년대, 제3부 1970년대부터 1980년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연대기순 구성으로 우리나라 방송사 역사에 대한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제1장 「경성방송국(JODK)과 식민지 문화정책」은 경성방송국이 창립 이래 일제 말까지 조선 민중의 풍속과 생활문화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검토한다.
제2장 「식민지 시기 이중방송과 다이글로시아(diglossia)」는 식민지 라디오 방송에서 조선어가 가졌던 의미를 추적한다.
제3장 「일제하 라디오 방송 음악 프로그램의 편성과 수용」은 별도의 조선어 방송이 실시된 이중방송기 이후를 중심으로 JODK의 음악 프로그램이 어떤 양상을 띠었는지, 또 그 사회문화적 함의는 무엇이었는지 분석한다.
제4장 「1950년대 생방송 텔레비전 HLKZ」은 HLKZ를 통한 방송문화의 ‘미국화(Americanization)’ 현상에 대해 다룬다.
제5장 「1960년대 초기 텔레비전과 국가」는 1961년 5·16쿠데타로 집권한 군사정부의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개국한 KBS-TV가 ‘상상적 공동체’로서의 민족국가 담론을 국민들에게 내면화시켜가는 양상에 주목한다.
제6장 「1960년대 한국 라디오 테크놀로지의 ‘부락화’」는 1960년대 여전히 라디오 이용의 사각지대로 남아 있었던 농촌지역에 국가가 적극적으로 보급정책을 폈다는 데 주목하고, 그 사회문화적 효과는 어땠는지 탐구한다.
제7장 「1960년 전후 라디오 문화의 형성 과정」은 1960년대 초반 라디오 문화가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부상하면서 대중의 경험지평을 확장시켜나가는 과정을 되짚는다.
제8장 「1960년대 라디오 저널리즘의 이야기하기」는 1960년대 한국 사회문화의 지형에서 라디오 저널리즘이 가진 특징과 의미를 규명한다.
제9장 「1970년대 텔레비전 외화시리즈 수용의 문화적 의미」는 일일연속극과 멜로드라마를 중심으로 ‘초기 라디오’와 ‘초기 텔레비전’을 만났던 수용자들이 1970년대 들어 폭발적으로 증가한 각종 외화시리즈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즐겼는지 탐색한다.
제10장 「1970년대 신문의 텔레비전 드라마 비판」은 1970년대 일일극이 번창하면서 그 못지않게 성행한 신문에서의 드라마 비판론을 재검토한다.
제11장 「1980년대 텔레비전 오락 프로그램의 발전과 문화적 영향」은 1980년대에 본격적인 발전의 틀을 구축해나간 텔레비전 오락 프로그램을 탐구한다.
제12장 「일요일의 시보, <전국노래자랑> 연구」은 시청자 참여 오락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을 하나의 문화 텍스트로 분석하면서 그것이 한국 사회에서 구축해온 의미와 미학을 해명한다.

신간 출간의의

이 책은 미디어·커뮤니케이션사 연구의 부진이 커뮤니케이션학의 정체성 확립과 장기적인 발전에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인식 아래 지금까지 별로 다루지 않은 방송 역사의 다양한 대상과 영역을 ‘사회문화사적 관점’에서 분석해 새로운 역사 쓰기를 시도했다. 그것은 방송 미디어에 초점을 맞추면서 사회문화적 과정과 변동을 탐구하는 과정으로, 이 책이 시도한 새로운 역사 쓰기는 일정한 문제틀을 공유한다.
새로운 역사 쓰기는 끊임없이 다원화되고 확장되어야 한다. 이 책을 기점으로 앞으로 ‘공론장’, ‘민주주의’, ‘소비자본주의’, ‘초국가주의’, ‘페미니즘’의 문제틀 안에서 쓰일 새로운 방송의 사회문화사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