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미움이 그친 바로 그 순간

송봉모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미움이 그친 바로 그 순간= The very moment I stopped hating/ 송봉모 지음
개인저자송봉모
발행사항서울: 바오로딸, 2010
형태사항231 p.; 21 cm
ISBN9788933110126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10804 234.5 송45ㅁ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10803 234.5 송45ㅁ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13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상처와 용서」의 심화편. 이 책은 모두 4장에 걸쳐 ‘상처와 용서’문제를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다루어 용서에 대해 더욱 깊고 넓게 이해하도록 이끈다. 저자는 성서학 지식, 심리치료와 개인 성찰, 사목자로서 상처 받은 이들을 만나 상담하는 가운데 나름대로 체득한 경험과 지식, 정신치료를 토대로 ‘용서’문제 전문가답게 더욱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통찰을 전개한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분명 더욱 깊은 자기 이해와 관계 개선에 많은 도움을 받을 것이다.
용서에 대한 다양한 참고 서적을 섭렵한 저자는 용서란 무엇이며, 왜 용서해야 하는지를 먼저 밝히며, 용서에 대한 몇 가지 오해와 효과적인 용서 방법, 사소한 상처에서 헤어나는 방법 5가지, 작은 상처에서 벗어나도록 돕는 자기 사랑과 자기 존중을 살아가는 법, 하느님을 용서하는 것이 무엇이며 용서의 열매를 맺는 법은 무엇인지를 하나하나 설명하며 일상 가운데 서로 용서하고 화해하는 법을 훈련하고 실천하도록 초대한다.

이 책의 세 가지 특징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특징은 여러 심리학자와 정신치료자의 학문적이고도 탄탄한 이론을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여 독자들이 실질적 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상처와 용서」의 심화편. 이 책은 모두 4장에 걸쳐 ‘상처와 용서’문제를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다루어 용서에 대해 더욱 깊고 넓게 이해하도록 이끈다. 저자는 성서학 지식, 심리치료와 개인 성찰, 사목자로서 상처 받은 이들을 만나 상담하는 가운데 나름대로 체득한 경험과 지식, 정신치료를 토대로 ‘용서’문제 전문가답게 더욱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통찰을 전개한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분명 더욱 깊은 자기 이해와 관계 개선에 많은 도움을 받을 것이다.
용서에 대한 다양한 참고 서적을 섭렵한 저자는 용서란 무엇이며, 왜 용서해야 하는지를 먼저 밝히며, 용서에 대한 몇 가지 오해와 효과적인 용서 방법, 사소한 상처에서 헤어나는 방법 5가지, 작은 상처에서 벗어나도록 돕는 자기 사랑과 자기 존중을 살아가는 법, 하느님을 용서하는 것이 무엇이며 용서의 열매를 맺는 법은 무엇인지를 하나하나 설명하며 일상 가운데 서로 용서하고 화해하는 법을 훈련하고 실천하도록 초대한다.

이 책의 세 가지 특징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특징은 여러 심리학자와 정신치료자의 학문적이고도 탄탄한 이론을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여 독자들이 실질적 도움을 받도록 이끈다는 것이다. 두 번째 특징은 '자기 사랑과 자기 존중'의 중요성을 부각시켜 미움의 대상을 용서하고 사소한 상처에 더 이상 휩쓸리지 않기 위한 수련 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는 것이다. 사실 자기 삶의 완성을 위해서도 '자기 사랑과 자기 존중'은 반드시 필요한 요소다.
세 번째 특징은 10여 년 전에 나온 첫 번째 ‘성서와 인간’ 시리즈 「상처와 용서」 안에 들어가 있다 하더라도 충분히 다루어지지 않은 주제들을 더욱 깊이 있게 다루었으며 미처 다루지 못한 새로운 주제들을 추가?보충하여 상처와 용서에 대한 이해를 깊였다는 점이다.

이런 맥락에서 어쩌면 낯설게 들릴지도 모르는 ‘하느님을 용서한다는 것’이라는 주제를 새롭게 보충하여 고통 속에서 하느님과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 성찰하도록 돕는다. 이는 삶이 고통스럽거나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하느님께 실망하면서 하느님과의 관계에 소원함을 느끼고 심한 경우 적대감까지 느끼는 이들을 만나기 때문이다. 이들을 위해 하느님을 용서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부록으로 제시된‘용서를 구하는 기도’와‘부정적 감정의 족쇄에서 벗어나는 길’은 실제 삶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