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레디메이드 퀸 : 어도담 장편소설

어도담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레디메이드 퀸= Readymade Queen: 어도담 장편소설/ 어도담 지음
개인저자어도담
발행사항서울: D&C BOOKS, 2014
형태사항3 v.; 22 cm
총서명블랙 라벨 클럽;10
ISBN9788926763377 (v.1)
9788926763384 (v.2)
9788926763391 (v.3)
9788926763360 (세트)
내용주기v.1. 구원과 기만 -- v.2. 비극적 결함 -- v.3. 영광의 파편들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24991 811.38 어225ㄹ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24992 811.38 어225ㄹ v.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1224993 811.38 어225ㄹ v.3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판타지 로맨스와 정치물 혼합의 완성형, 『레디메이드 퀸』

Ready-made. ‘기성품의’, ‘현대 미술의 오브제;일상의 기제품을 본래의 용도가 아닌 다른 의미를 부여하여 조각 작품으로 발표한 것’이란 의미를 가진 영문 단어와 ‘퀸=여왕’이란 영문의 조합은 그 첫인상만으로도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 제목은 무슨 뜻일까. 그 궁금증은 장장 1,500쪽에 달하는 작품을 한달음에 읽게 하는 힘이다. 스포일러를 조금 해 보자면 3막의 끝 문장을 읽고 나면 저절로 무릎을 치게 될 것이다.

전쟁戰爭, 독살毒殺, 반역反逆…….
무대의 막이 내릴 때, 나는 여왕Queen으로 서 있을 것이다.


마지막 남은 적통 황후 소생의 황녀가 죽고, 그 자리에 대신해서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살기 위해 자기 것이 아닌 자리에서 황위 계승 싸움까지 참여하게 된 여자의 위태롭지만 그래서 더 매혹적인 생존기. 첫 시작인 황녀 암살 장면부터 『레디메이드 퀸』은 빠른 호흡으로 독자를 끌어들인다. 여주인공 에비가일은 뒤로 빼지도, 눈물만 짜고 있지도, 운명에 휩쓸리지도 않지만 현실의 인물처럼 단점과 콤플렉스를 가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판타지 로맨스와 정치물 혼합의 완성형, 『레디메이드 퀸』

Ready-made. ‘기성품의’, ‘현대 미술의 오브제;일상의 기제품을 본래의 용도가 아닌 다른 의미를 부여하여 조각 작품으로 발표한 것’이란 의미를 가진 영문 단어와 ‘퀸=여왕’이란 영문의 조합은 그 첫인상만으로도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 제목은 무슨 뜻일까. 그 궁금증은 장장 1,500쪽에 달하는 작품을 한달음에 읽게 하는 힘이다. 스포일러를 조금 해 보자면 3막의 끝 문장을 읽고 나면 저절로 무릎을 치게 될 것이다.

전쟁戰爭, 독살毒殺, 반역反逆…….
무대의 막이 내릴 때, 나는 여왕Queen으로 서 있을 것이다.


마지막 남은 적통 황후 소생의 황녀가 죽고, 그 자리에 대신해서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살기 위해 자기 것이 아닌 자리에서 황위 계승 싸움까지 참여하게 된 여자의 위태롭지만 그래서 더 매혹적인 생존기. 첫 시작인 황녀 암살 장면부터 『레디메이드 퀸』은 빠른 호흡으로 독자를 끌어들인다. 여주인공 에비가일은 뒤로 빼지도, 눈물만 짜고 있지도, 운명에 휩쓸리지도 않지만 현실의 인물처럼 단점과 콤플렉스를 가진 인간이다. 응원하게 되는.

에픽 판타지+정치물+로맨스=「레메퀸」!

에픽 판타지, 정치물, 로맨스가 결합한 이 작품을 어떻게 한마디로 소개할 수 있을까. 정치물의 외피를 가졌지만 로맨스도 없지는 않고, 전쟁 장면도 나오지만 아주 대하 서사라고 말하기는 힘든, 하지만 작품 전체에 흐르는 맛은 신인 작가의 그것과 같지 않게 개성적이면서도 대단하다.
『반지의 제왕』에서 좀 더 아라곤과 아르웬 중심의 이야기가 보고 싶었던 사람들, 「얼불노」에서 정치는 조금 덜 잔인하게, 사랑은 좀 더 비중 있게 보고 싶은 독자들, 「나담」처럼 마냥 달달하지만은 않은 톡 쏘는 진맛의 에픽 판타지를 느끼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작품 소개

1막

Readymade Queen Act Ⅰ. 구원과 기만

태양 아래의 화려한 세계, 그 주인의 자리를 둘러싼 아귀다툼.
누구도 돌아보지 않는 그늘에서부터 전조는 시작되었다.

“머리가 적갈색이군. 눈동자까지……. 황제의 색이라.”

백치로 유폐되어 살던 황녀 비올레타가 살해당하고,
허무한 생 그 끝에 단 하나 남은 것은 그녀의 시녀, 몰락한 귀족 영애 에비가일.
에비가일은 제게도 곧 닥쳐올 끝을 예감했다.

그 공작이 이렇게 말하기 전까지는.

“네가 저 황녀가 돼야겠다.”

2막

Readymade Queen Act Ⅱ. 비극적 결함

아무도 모르고, 아무도 경계하지 않았던 것들이 어느새 거대한 파도로 밀려온다.
모든 것은 그때로부터 이미 시작되었다.

“언젠가 갑자기 누가 뒤에서 내 어깨를 붙잡고,
내 원래 이름을 부를 것만 같은 그 불안을 어느 순간인가 잊고,
진실보다 착각이 현실과 더 가깝고,
그러다 내가 가진 전부가 정말로, 처음부터 다 내 것이라고 느꼈을 때.”

그러다 당신마저 내 것이라고 착각하게 되었을 때.
그때,
불안이 괴물처럼 머리까지 집어삼켰다.

-Intermezzo _ Hamartia, Ophelia 수록-

3막

Readymade Queen Act Ⅲ. 영광의 파편들

노도처럼 산란하는 황실의 운명.
끝까지 자리를 지키는 자가 황제의 관을 쓸 것이다—.

“더불어 5황녀는 가장 완전한 혈통과, 전 황태자가 죽고 없는 지금…….”
라키엘은 천천히 명료한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가장 완전한 혈통.

그렇게 내뱉는 혀끝으로 기묘한 희열이 타고 올라왔다.
그것은 이미 세상 어디에도 없는 허구였다.

그들이 죽은 것은 그들이 선한 사람이었기 때문이 아니었다.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 미쳐 있기 때문에 이곳에 서 있을 수 있었다.

-미공개 에피소드 3편 수록-

[인터넷에 올라온 독자 반응]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짜를 위하여. _ 귀여운惡魔 님 / 가짜와 진짜가 자리를 바꿔서 세상을 속인다, 라는 모티브는 마크 트웨인의 『왕자와 거지』부터 시작해서 최근의 『광해 - 왕이 된 남자』까지 잊을 만하면 나오는 소재이지요. 중요한 것은 동일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 다른 글과 변별력을 주는 독특한 무엇이 뭐냐는 것이겠지요. 저는 그게 이 작품에서는 세밀한 정치 묘사와 로맨스의 균형, 입체적인 캐릭터, 그리고 개그와 진지를 넘나드는 글의 분위기라고 봤습니다. _ Mstream 님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