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딜레마 : 어느 유쾌한 도덕철학 실험 보고서

Ogien, Ruwe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딜레마: 어느 유쾌한 도덕철학 실험 보고서/ 뤼방 오지앙 지음 ; 최정수 옮김
개인저자Ogien, Ruwen
최정수, 역
발행사항파주: 다산초당, 2013
형태사항331 p.; 23 cm
원서명Influence de l'odeur des croissants chauds sur la bonté humaine
ISBN9791130600789
일반주기 본서는 "L'influence de l'odeur des croissants chauds sur la bonté humaine. c2011."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318-328)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Ethic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31673 170 O 34i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31672 170 O 34i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따뜻한 한 조각의 빵 냄새는
인간의 선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유럽 최고의 지성집단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CNRS)의 거두
철학자 뤼방 오지앙의 국내 첫 저서!

새로운 방식으로 도덕과 윤리에 눈뜨게 하는
철학적 사고와 실험의 장이 펼쳐진다


“심리학자들이 다음과 같은 실험을 했다.
번화한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1달러짜리 지폐를 잔돈으로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 있던 사람들 중에는 돈을 바꿔주는 사람이 적었다. 그러나 맛있는 크루아상 냄새가 풍기는 빵집 가까이 있던 사람들은 기꺼이 돈을 바꾸어주었다.
그것은 따뜻한 빵 한 조각만으로도 충분했다!” _ 본문에서

시대가 바뀌고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인간의 윤리의식과 그 기준도 다양해지고 있다. ‘그름’의 영역에 속했던 것들이 ‘옳음’으로 바뀌고, 이전에는 고민할 필요조차 없던 문제들에 대한 새로운 고민들이 생겨난다. 성차별과 역차별, 다문화, 동물 생명권, 소수자 권리, 줄기세포, 장기이식…… 격변하는 제도와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은 더욱 섬세하고 복잡한 윤리감각을 필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따뜻한 한 조각의 빵 냄새는
인간의 선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유럽 최고의 지성집단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CNRS)의 거두
철학자 뤼방 오지앙의 국내 첫 저서!

새로운 방식으로 도덕과 윤리에 눈뜨게 하는
철학적 사고와 실험의 장이 펼쳐진다


“심리학자들이 다음과 같은 실험을 했다.
번화한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1달러짜리 지폐를 잔돈으로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 있던 사람들 중에는 돈을 바꿔주는 사람이 적었다. 그러나 맛있는 크루아상 냄새가 풍기는 빵집 가까이 있던 사람들은 기꺼이 돈을 바꾸어주었다.
그것은 따뜻한 빵 한 조각만으로도 충분했다!” _ 본문에서

시대가 바뀌고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인간의 윤리의식과 그 기준도 다양해지고 있다. ‘그름’의 영역에 속했던 것들이 ‘옳음’으로 바뀌고, 이전에는 고민할 필요조차 없던 문제들에 대한 새로운 고민들이 생겨난다. 성차별과 역차별, 다문화, 동물 생명권, 소수자 권리, 줄기세포, 장기이식…… 격변하는 제도와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은 더욱 섬세하고 복잡한 윤리감각을 필요로 한다.

21세기의 윤리학, 혹은 도덕철학 역시 이와 비슷한 변화를 맞고 있다. 고전적 철학 논제들은 이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으며, 이를 논하는 방식에도 변화가 요구된다. 고전적 윤리학의 영역에 속하는 칸트의 정언명령이나 아리스토텔레스의 덕성 윤리만으로는 현대적 삶 속에서 인간의 윤리를 다각도로 설명하지 못한다.

현대의 도덕철학자들은 사회학, 심리학, 인류학 등에서 주로 행해온 실험 방식을 도입하여 인간의 도덕이 환경과 입장에 따라 어떤 가변성을 띄는가를 연구한다. 유럽 최고의 연구기관인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CNRS, Le Centre national de la recherche scientifique)의 연구 국장인 철학자 뤼방 오지앙은 이 책에서 철학과 사회인류학 연구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도덕철학의 ‘사고실험’을 통해 인간의 행동과 의식을 지배하는 윤리적 직관과 원칙을 하나하나 되짚고 있다.


당신이라면 과연 어떻게 할 것인가
극단의 ‘사고실험’을 통한 윤리적 판단


저자 뤼방 오지앙은 ‘기게스의 반지’ ‘테세우스의 배’ 같은 서양철학의 고전적 딜레마뿐 아니라 좀더 현대적이고 복잡한 상황의 사고실험 19가지를 제시한다. 위독한 환자를 싣고 가는 구급차의 상황, 무모한 장기 이식, 희생자를 요구하는 무모한 군중, 사람 잡는 전차, 짧고 보잘것없는 삶을 굳이 살아야 하는가의 문제, 신체기관이 없을 때 인간이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는가의 문제, 완전한 자유를 얻은 성생활에 관한 문제 등이다.

예를 들어, 촌각을 다투는 위중한 부상자 다섯 명을 실은 앰뷸런스가 달리고 있다. 시나리오는 두 가지이다. 하나는 차가 지나는데 도로에 교통사고 부상자가 있는 상황. 그를 태우기 위해 시간을 지체하면 다섯 명의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또 하나의 시나리오는 앰뷸런스 앞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경솔한 보행자가 지나가는 경우이다. 차가 브레이크를 밟아 미끄러지면 시간이 지체될 뿐 아니라 차 안에 있던 사람들의 상태가 더 악화되어 죽을 수도 있다. 이 두 가지 시나리오는 교통사고 희생자/보행자의 ‘죽음’이라는 같은 결과를 불러오지만, 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판이하다. 앞의 상황은 사람을 ‘죽게 내버려두는 것’이고, 뒤의 상황은 ‘죽이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어느 쪽에 더 관대할까?

자신이 바라는 모든 경험을 하게 해주는 기계가 있다고 가정하자. 그 기계를 작동하는 학자는 당신이 그 기계 안에 들어가 있는 동안 원하는 모든 것을 경험하는 중이라고 믿고 느낄 수 있도록 뇌를 자극할 수 있다. 하지만 사실 당신은 그 기계 안에 전극 패치를 붙인 채 2년 동안 들어가 있는 것뿐이다. 그 실험이 끝나고 현실로 돌아온 후, 당신은 몇 시간 안에 그 실험을 2년 더 연장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한다. 영화 <매트릭스>와도 같은 이 실험에서 당신이라면 무엇을 선택하겠는가?

현대 도덕철학의 한 경향인 실험 도덕철학은 전통적인 도덕철학과는 달리, 과학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인간 행동에 대한 위와 같은 실험과 심리연구를 철학에 도입했다. 이런 ‘사고실험’은 참가자로 하여금 극단적이고 딜레마적인 상황을 가정하여 도덕적 선택이나 판단을 내리게 한다.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하는 것은 윤리의 개념이 그 어떤 상황에서도 일관성이나 타당성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실험하기 위해서이다.


도덕이라는 요리의 두 가지 기본,
도덕적 직관과 도덕적 추론의 원칙


이런 사고실험에서 인간으로 하여금 도덕적 판단을 내리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나는 옳고 그름, 선과 악에 대한 ‘도덕적 직관’이며, 나머지 하나는 이런 직관들을 어떻게 적용할까에 관한 사고(思考)인 ‘도덕적 추론의 원칙’이다. 도덕적 직관은 옳고 그름에 대한 직접적이고 명백한 판단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정교한 사고실험은 일차적인 직관보다 더 확대된 사고를 요하므로 논쟁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다음과 같은 ‘도덕적 추론의 원칙’을 필요로 한다.

첫째, ‘의무는 능력을 내포한다’는 것이다. 인간에게는 자신에게 불가능한 일을 할 의무는 없다. 둘째, ‘현재 있는 것에서 있어야만 하는 것을 끌어올 수 없다’. 즉 사실에 대한 판단과 가치에 대한 판단을 혼동해서는 안 된다. 셋째, ‘유사한 사례들은 유사한 방식으로 다뤄야 한다’. 두 사물이나 사건의 무게를 서로 다른 척도로 재는 것은 부당하다.

뤼방 오지앙의 실험 도덕철학은 도덕적 직관과 도덕적 추론의 원칙을 도덕의 두 가지 기본요소를 상정하고, 사고실험을 통해 다각도의 의문을 제기한다. 과연 인간의 도덕적 직관은 각기 다른 장소나 사람, 상황에서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동일할까. 도덕적 직관은 타고나는 것일까 아니면 후천적으로 습득하는 것일까. 그것은 감정적 판단일까 아니면 의지를 지닌 자발적 판단일까.

일군의 심리학자들이 다음과 같은 실험을 했다. 번화한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1달러짜리 지폐를 잔돈으로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별다를 것이 없는 곳에 있던 사람들 중에는 돈을 바꿔주는 사람이 적었다. 그러나 맛있는 크루아상 냄새가 풍기는 빵집 가까이 있던 사람들은 기꺼이 돈을 바꾸어주었다. 이렇듯, 인간의 인성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아주 간단한 상황과 조건하에서 쉽사리 바뀔 수도 있는 것이다.


고기를 낚는 법을 배우다
철학적 사고를 단련하는 사고실험과 지적 논쟁


저자는 19가지의 딜레마적 상황에서 위의 두 가지 윤리 판단의 요소가 어떻게 바뀔 수 있는지를 추적한다. 그리고 이를 논하는 과정에서 도덕철학의 세 가지의 고전적 입장들을 등장시킨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덕성의 윤리’와 칸트에게서 영감을 받은 ‘의무론’, 그리고 공리주의의 ‘결과론’이다.

의무론은 ‘거짓말을 해선 안 된다’ ‘인간을 수단으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와 같은 행위에 대한 절대적 속박과 금지의 선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한편 결과론자들은 이런 속박을 맹목적으로 받들 게 아니라, 결과적으로 가능한 한 최대의 선과 최소의 악이 존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탁월론자’, 즉 ‘덕성의 윤리’를 주장하는 이들은 윤리에서는 무엇보다도 개인의 선함이 우선이며, 도덕은 결국 타인과의 관계보다는 개인 자신의 문제라고 말한다.

우리는 이 세 가지 주요 입장이 19가지의 딜레마를 마주쳤을 때, 도덕의 두 가지 주요 요소에서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되는가에 관한 다양한 실험을 지켜보게 된다. 물론 그 과정에 절대적으로 옳은 입장이나 정답은 없다. 이는 각각의 허구적이고 극단적인 상황의 답을 배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고실험의 논쟁과 과정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철학적 사고방식을 배우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사고실험을 통해 인간 윤리의 기본조건들을 섬세하게 따지는 실험 도덕철학은 각종 도그마가 무너진 현대에서 더 큰 무대를 얻었다. 이제 우리는 신, 자연, 이성 등과 같은 유일하고 명백한 원칙들에 더 이상 기댈 수 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저자는 이런 거창한 ‘원칙’ 없이도 여전히 우리가 자유로운 마음으로 윤리를 논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가 제시하는 흥미로운 사례와 실험으로 가득한 이 책은 새로운 윤리학 총론인 동시에, 두려움 없이 열린 마음으로 윤리를 논할 수 있는 유쾌한 지적 도구상자이기도 하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