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나나 : 에밀 졸라 장편소설

Zola, Émil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나나: 에밀 졸라 장편소설/ 에밀 졸라 지음; 김치수 옮김
개인저자Zola, Émile, 1840-1902
김치수= 金治洙, 1940-2014, 역
발행사항파주: 문학동네, 2014
형태사항620 p.; 22 cm
총서명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120
원서명Nana
ISBN9788954625166
9788954609012 (세트)
분류기호843.8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33445 843.8 Z86n 2014/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33444 843.8 Z86n 2014/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04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나는 어제 하루 온종일 『나나』를 읽는 데 보냈다네.
그리고 잠을 이루지 못했지. 대단한 책이야, 이 사람아!”
_귀스타브 플로베르


에밀 졸라의 대표작이자 화제작인 『나나』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20번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불문학자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치수 선생이 예전에 번역했던 것을 토대로,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나온 2007년 플레이아드판 ‘루공마카르 총서’ 제2권을 대본으로 삼아 2년간 새롭게 다시 번역한 것이다.

19세기 말 프랑스 사회를 뒤흔든 자연주의 문학의 걸작
『나나』는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의 자연주의 문학론이 집대성된 ‘루공마카르 총서’ 스무 권 중 아홉번째 작품이다. 졸라는 유전(‘자연적 역사’)과 환경(‘사회적 역사’)이라는 측면에서 제2제정기의 프랑스 사회를 낱낱이 해부해 그 모습을 객관적으로 드러내 보이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이 총서를 기획했다. 그 일곱번째 작품인 『목로주점』(1877년)이 엄청난 판매부수를 기록함으로써 작가로서의 성공과 부를 동시에 거머쥔 졸라는 3년 뒤인 1880년 총서 아홉번째 작품인 『나나』를 출간한다.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나는 어제 하루 온종일 『나나』를 읽는 데 보냈다네.
그리고 잠을 이루지 못했지. 대단한 책이야, 이 사람아!”
_귀스타브 플로베르


에밀 졸라의 대표작이자 화제작인 『나나』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20번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불문학자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치수 선생이 예전에 번역했던 것을 토대로,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나온 2007년 플레이아드판 ‘루공마카르 총서’ 제2권을 대본으로 삼아 2년간 새롭게 다시 번역한 것이다.

19세기 말 프랑스 사회를 뒤흔든 자연주의 문학의 걸작
『나나』는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의 자연주의 문학론이 집대성된 ‘루공마카르 총서’ 스무 권 중 아홉번째 작품이다. 졸라는 유전(‘자연적 역사’)과 환경(‘사회적 역사’)이라는 측면에서 제2제정기의 프랑스 사회를 낱낱이 해부해 그 모습을 객관적으로 드러내 보이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이 총서를 기획했다. 그 일곱번째 작품인 『목로주점』(1877년)이 엄청난 판매부수를 기록함으로써 작가로서의 성공과 부를 동시에 거머쥔 졸라는 3년 뒤인 1880년 총서 아홉번째 작품인 『나나』를 출간한다.
『목로주점』 『제르미날』 『인간 짐승』과 더불어 총서에서 가장 큰 대중적 성공을 거둔 4대 역작 중 하나인 『나나』는 〈르 볼테르〉지에 연재된 소설이다. 이 소설은 파리의 신인 여배우 ‘나나’가 타고난 육체적 매력으로 파리 상류사회 남자들을 유혹해 차례로 파멸시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졸라는 이 소설을 쓰기 위해 일 년 반 가까운 준비 기간을 가졌다. 많은 자료 조사를 했고, 당대의 인기 여배우 블랑슈 당티니, 고급 매춘부 발테스 드 라 비뉴, 가수 오르탕스 슈나이더 등을 모델로 삼아 ‘나나’라는 주인공을 창조했다. 이 작품에는 화류계의 생활상과 그곳에 몸담은 사람들의 방탕하고 무분별한 행동들이 사실적으로 묘사되어 있어 19세기 말 프랑스 사회에 엄청난 화제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사람들은 “취향이 불결하고 세부 묘사가 노골적인 포르노 작가”라고 졸라를 비난했고, “네 발 가진 짐승의 소설” “음탕한 소설” “하수도 같은 소설”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이에 졸라는 “악덕을 묘사함으로써 사회 풍속을 교정(矯正)하기 위해” 집필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그러나 『나나』의 진가를 인정한 당대의 인물들 또한 많았다. 플로베르는 이 작품에 나타난 다채로운 재능에 감탄하며 졸라를 칭찬했고, 위스망스, 모파상, 세아르 등의 작가들도 그에게 적극적인 지지를 보냈다. 대중 역시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간 즉시 5만 부가 넘게 팔렸고, 1885년에는 약 15만 부, 1902년에는 19만 부, 1928년에는 약 28만 부가 팔리면서 『목로주점』 보다 더 큰 인기를 누렸다. 이로써 졸라는 더욱 확고한 작가적 지위와 명성, 경제적 부를 확보하게 된다. 출간 이듬해인 1881년 『나나』는 연극으로 공연되어 큰 성공을 거뒀고, 이후 거장 장 르누아르 감독(1926년), 크리스티앙 자크 감독(1955년)이 영화화, 1934년 할리우드를 비롯해 최근까지도 영화와 TV 시리즈로 꾸준히 제작되는 등 『나나』는 불멸의 고전 반열에 올라섰다.

‘황금 파리’가 상징하는 나나의 치명적인 매력
『나나』의 여주인공 나나는 루공마카르가의 시조인 아델라이드 푸크의 4대손이자 『목로주점』의 여주인공 제르베즈의 딸이다. 제르베즈와 나나의 외증조부와 외조부는 알코올중독으로, 외증조모는 발광증으로 생을 마감했다. (나나의 유년기와 청소년기의 모습은 『목로주점』에 잘 나타나 있다.) 이렇듯 나나는 신경증과 알코올중독이라는 유전적 특성을 물려받았고 인간을 짐승으로 만드는 가난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타고난 육체적 매력 덕분에 〈금발의 비너스〉라는 연극의 비너스 역으로 데뷔한 뒤 하룻밤 만에 파리 전체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인기 스타가 된다. 대리석 같은 육체와 치명적인 성적 매력으로 관객들을 압도한 나나의 집 앞에는 그녀를 만나고 싶어 하는 남자들이 줄을 서 있고, 나나는 그들을 귀찮아하면서도 돈과 쾌락이 가져다주는 달콤한 유혹에 길들어간다.
금욕적인 생활로 이름 높은 황후의 시종장 뮈파 백작, 부유한 은행가 스타이너와의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관계, 위공 부인의 아들 조르주(또한 그의 형인 필리프 대위)와의 열정적인 연애, 동료배우 퐁탕과의 자기 파괴적 관계, 여자 친구 사탱과의 동성애 등 나나는 방탕하고 극단적인 관계를 맺으며 상대를 차례차례 파멸에 이르게 한다. 작품에서 포슈리가 그녀의 파괴적인 매력에 대해 쓴 ‘황금 파리’라는 제목의 신문기사처럼, “쓰레기에서 날아온 햇빛 색깔의 파리 한 마리가 거리에 즐비한 시체에서 죽음을 채취해, 보석처럼 반짝이는 모습으로 윙윙대고 춤을 추며 궁전 창문으로 들어가서는 남자들 몸에 앉기만 하면 그들을 썩게” 하는 것이다.
평생 돈과 욕망을 뒤쫓는 삶을 살았던 나나는 파리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돌아와 호텔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때마침 보불전쟁이 발발해 시위대가 거리로 쏟아져나오고, “베를린으로! 베를린으로! 베를린으로!”라는 시위대의 외침 소리가 울려퍼진다.

욕망의 대상이자 주체였던 나나와 한 시대의 몰락
이 소설 속에서 나나는 그야말로 갖가지 형태의 욕망을 보여준다. 뮈파 백작을 학대하고 네 발로 기게 하면서 쾌감을 느끼는 장면에서는 귀족 사회를 향한 보복에 대한 욕구를 엿볼 수 있고, 퐁탕에게 얻어맞으면서도 기쁨을 느끼는 대목에서는 극단적인 성적 욕망을 엿볼 수 있다. 여자 친구 사탱과의 관계는 동성애를 보여준다. 그녀는 여자가 누릴 수 있는 온갖 사치를 누리며 욕망의 극단까지 치닫는 삶을 살았다. 하지만 그녀가 주변의 남자들을 모두 파산이나 죽음으로 몰아넣는다는 점에서 『나나』가 보여주는 욕망은 자연스러운 욕망이라기보다는 모든 것을 파멸로 몰아가는 ‘파괴적 욕망’이라
할 수 있다. 나나가 애인들이 보낸 선물을 부수면서 기뻐하는 장면에는 이런 ‘파괴적 욕망’이 단적으로 드러나 있다. 앞에서 졸라가 말한 집필 의도처럼 작가는 나나의 악덕을 묘사함으로써 프랑스 사회의 욕망이라는 괴물과 마주한 것이다.
소설 마지막 장면에서 나나가 머문 방 바깥에서는 보불전쟁의 발발로 성난 군중이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한다. 나나 자신과 나나 주변의 인물들이 파멸해가는 과정을 통해, 졸라는 나폴레옹 3세의 집권에서 시작되어 보불전쟁의 패배로 막을 내리는 ‘제2제정기’라는 한 시대의 몰락을 상징적으로 보여주었다. 파란만장한 영욕의 세월을 산 나나의 몰락은 평생 돈과 욕망을 추구한 한 여자의 몰락인 동시에 ‘제2제정기’라는 한 시대의 몰락을 상징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