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 오자와 세이지 x 무라카미 하루키

소택 정이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오자와 세이지 x 무라카미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 권영주 옮김
개인저자소택 정이= 小澤 征爾, 1935-
촌상 춘수= 村上 春樹, 1949-
권영주, 역
발행사항서울: 비채, 2015
형태사항361 p.; 20 cm
원서명小澤征爾さんと、音楽について話をする
ISBN9791185014708
일반주기 본서는 "小澤征爾さんと、音楽について話をする. c2011."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소택 정이=小澤 征爾, -- 1935- -- SLSH --
촌상 춘수=村上 春樹, -- 1949- -- SLSH --
일반주제명Music --Japan
Music --Philosophy and aesthetics
Japan --Conductors (Music)
Authors, Japanese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44096 780.2 소832ㅅ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18
SMS발송
2 1244095 780.2 소832ㅅ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
불세출의 지휘자 오자와 세이지와의 일여 년에 걸친 특별한 인터뷰.
일본, 하와이, 스위스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된 두 거장의 클래식 대담.


일본을 대표하는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와 세계가 주목하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났다! 수십 년의 세월 동안 음악가로서 작가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큰 산을 이룬 두 거장의 만남이다. 음악 안의 자음과 모음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휘자와 글을 쓸 때 리듬을 중시한다는 소설가는, 오자와 세이지의 지휘로 사이토 기넨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브람스 교향곡 제1번 다단조 작품68과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장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5번 내림마장조 작품82 등 다양한 곡을 함께 들으며 대화를 주고받는다. 오자와 세이지가 식도암이 발병하여 음악활동을 잠시 쉬게 된 차에 자타공인 음악 애호가이자 그의 오랜 팬인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으로 성사된 반가운 인터뷰 프로젝트이다. 일여 년에 걸친 시간 동안 무라카미 하루키가 가나가와 현 자택이나 도쿄 작업실로 오자와 씨를 초대하기도 하고, 오자와 씨가 주관하는 ‘스위스 국제음악아카데미’의 수업이 한창인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
불세출의 지휘자 오자와 세이지와의 일여 년에 걸친 특별한 인터뷰.
일본, 하와이, 스위스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된 두 거장의 클래식 대담.


일본을 대표하는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와 세계가 주목하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났다! 수십 년의 세월 동안 음악가로서 작가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큰 산을 이룬 두 거장의 만남이다. 음악 안의 자음과 모음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휘자와 글을 쓸 때 리듬을 중시한다는 소설가는, 오자와 세이지의 지휘로 사이토 기넨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브람스 교향곡 제1번 다단조 작품68과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장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5번 내림마장조 작품82 등 다양한 곡을 함께 들으며 대화를 주고받는다. 오자와 세이지가 식도암이 발병하여 음악활동을 잠시 쉬게 된 차에 자타공인 음악 애호가이자 그의 오랜 팬인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으로 성사된 반가운 인터뷰 프로젝트이다. 일여 년에 걸친 시간 동안 무라카미 하루키가 가나가와 현 자택이나 도쿄 작업실로 오자와 씨를 초대하기도 하고, 오자와 씨가 주관하는 ‘스위스 국제음악아카데미’의 수업이 한창인 스위스 레만 호수 연안으로 직접 찾아가기도 한다. 콘서트와 콘서트 사이, 제네바에서 파리로 이동하는 특급열차에 몸을 실은 오자와 씨 옆좌석에 앉기도 한다. 솔직한 아마추어 무라카미 하루키가 묻고, 담백한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가 대답하는 품격 있는 클래식 여행으로의 초대!

리듬이 있는 글, 자음과 모음이 있는 음악!
솔직한 아마추어 무라카미 하루키가 묻고, 담백한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가 답하다.
비평가들의 찬사와 더불어 ★ ‘고바야시히데오상’ 수상!


“나는 오자와 씨가 조금이라도 더 오래, 조금이라도 더 많이 ‘좋은 음악’을 이 세상에 선사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좋은 음악’은 사랑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많아도 지나치지 않으니까. 그리고 그것을 소중한 연료로 삼아 살기 위한 의욕을 충전하는 사람들이 세상에 이루 셀 수 없이 많으니까.” _무라카미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으로 장장 일 년에 걸친 특별한 인터뷰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불세출의 지휘자 오자와 세이지와 세계가 주목하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나 일본, 하와이, 스위스 등 세계 곳곳에서 음악에 대해 이야기한다. 주로 비범한 음악애호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묻고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가 답하는 형식인데, 학창 시절은 물론, 사이토 기넨 오케스트라가 탄생한 근원점인 스승 사이토 히데오에 대한 추억, 뉴욕 필 부지휘자 시절 레니 번스타인과의 에피소드,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빈 국립오페라극장 음악감독 재임 시절 이야기 등 거장 오자와 세이지의 음악 인생을 차분히 뒤돌아보면서 동시에 베토벤, 브람스, 말러 등 명곡 클래식의 음악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악보를 어떻게 읽고 어떻게 해석할까 하는 전문적 지식부터 오케스트레이션에 대한 세세하고 기초적 이해까지 프로 음악가는 물론이고, 전혀 문외한인 독자에게도 매력적인 독서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무라카미는 백발의 마에스트로 앞에서 문외한임을 고백하며 내내 겸손을 표하지만, 그가 적지적시에 던지는 스마트한 질문과 무심한 듯하지만 성심성의껏 질문에 임하는 오자와 씨의 회답을 마주하고 있노라면, 다소 어려울 수도 있는 음악상의 깊숙한 내용도 친근하게 접속하게 된다.
자유로운 정신과 유연한 지성을 근간으로 새로운 세계상을 제시한 작품(단, 픽션 외에 한함)에 수여하는 ‘고바야시히데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표지 사진은 일본을 대표하는 사진가 아라키 노부요시가 맡았다. 롯폰기에 위치한 아라키 스튜디오에 한데 모인 세 거장의 모습이라니 이 역시 진풍경이었을 법하다. 한편, 일본 출간 당시, 데카Decca에서는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속에 등장한 곡들을 세 장의 CD로 한데 엮어 정식으로 출시하여, 장기간 오리콘차트 1위를 기록하며 책과 함께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책 속의 플레이 리스트★
아~
-요하네스 브람스 피아노협주곡 제1번 나단조 작품15
글렌 굴드/뉴욕 필하모닉(지휘_ 레너드 번스타인)
-루드비히 반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제3번 다단조 작품37 1악장 Allegro con brio
루돌프 서킨/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지휘_ 오자와 세이지)
-요하네스 브람스 교향곡 제1번 다단조 작품68 4악장
사이토 기넨 오케스트라(지휘_ 오자와 세이지)
-장 시벨리우스 교향곡 제5번 내림마장조 작품82 3악장
베를린 필하모닉(지휘_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서주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지휘_ 오자와 세이지)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2번 다단조 <부활> 5악장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지휘_ 오자와 세이지)
etc.

세기의 만남! 소박하지만 고급스러운 백자 사발 같은 음악 에세이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는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도쿄기담집》에 이어 비채의 무라카미 하루키 작품선 일곱번째 작품이다. 다음 여덟번째는 장편소설 《애프터 다크》이다. 담담한 다큐멘터리가 연상되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로, 권영주의 꼼꼼하고 단단한 번역으로 2015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