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문득 사람이 그리운 날엔 시를 읽는다

박광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문득 사람이 그리운 날엔 시를 읽는다 / 박광수 엮고 그림
개인저자박광수= 朴光洙, 1969-, 편
발행사항서울 : 걷는나무 : 웅진씽크빅, 2014-2015
형태사항2 v. : 천연색삽화 ; 20 cm
ISBN9788901177977 (v.1)
9788901205359 (v.2)
분류기호808.8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44060 808.81 문228 [v.1]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44061 808.81 문228 [v.1]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3 1284950 808.81 문228 v.2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4 1284951 808.81 문228 v.2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25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광수생각』, 『참 서툰 사람들』의 저자 박광수가 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오가며 우여곡절 많은 삶을 사는 동안 스스로에게 힘이 되어 주었던 시 100편을 모았다. 박광수는 이렇게 말한다. 힘든 하루를 보내고 무거운 발걸음을 이끌며 집으로 돌아오던 날, 문득 잊고 있었던 소중한 사람들이 떠오를 때마다 시를 읽었다고. 그러면 아주 잠깐이나마 마음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져서 씩씩하게 살아나갈 힘이 생겼다고 말이다. 이 책은 인생의 쓴맛과 단맛을 모두 맛보며 때로 세상을 원망하기도 했던 작가 박광수가 자신을 일으켜 세워 주고 사람과 세상을 다시 사랑할 수 있게 이끌어 준 100편의 시와 박광수 특유의 따뜻하고 정감 있는 일러스트를 엮은 시모음집이다. 문득 사람이 그리운 날, 외롭고 혼자라는 생각이 들 때 이 책을 통해 그리운 누군가를 떠올리며 빙그레 웃을 수 있을 것이다.

25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광수생각』『참 서툰 사람들』의
박광수가 건네는 내 인생에 힘이 되어 준 시 100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감동적으로 그려 낸 만화 ‘광수생각’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은 만화가 박광수는 지금까지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25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광수생각』, 『참 서툰 사람들』의 저자 박광수가 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오가며 우여곡절 많은 삶을 사는 동안 스스로에게 힘이 되어 주었던 시 100편을 모았다. 박광수는 이렇게 말한다. 힘든 하루를 보내고 무거운 발걸음을 이끌며 집으로 돌아오던 날, 문득 잊고 있었던 소중한 사람들이 떠오를 때마다 시를 읽었다고. 그러면 아주 잠깐이나마 마음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져서 씩씩하게 살아나갈 힘이 생겼다고 말이다. 이 책은 인생의 쓴맛과 단맛을 모두 맛보며 때로 세상을 원망하기도 했던 작가 박광수가 자신을 일으켜 세워 주고 사람과 세상을 다시 사랑할 수 있게 이끌어 준 100편의 시와 박광수 특유의 따뜻하고 정감 있는 일러스트를 엮은 시모음집이다. 문득 사람이 그리운 날, 외롭고 혼자라는 생각이 들 때 이 책을 통해 그리운 누군가를 떠올리며 빙그레 웃을 수 있을 것이다.

25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광수생각』『참 서툰 사람들』의
박광수가 건네는 내 인생에 힘이 되어 준 시 100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감동적으로 그려 낸 만화 ‘광수생각’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은 만화가 박광수는 지금까지 열 권 이상의 책을 썼고, 그중에 몇 권은 밀리언셀러로 여전히 사랑받고 있으며 필기체 폰트의 시초인 ‘광수체’를 만든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카투니스트다. 그럼에도 그는 늘 자신을 패자라고 말한다. 어설프게 사업을 시작했다가 많은 빚만 떠안게 되었고 밤을 새며 정성들여 쓴 책이 ‘기대와 다르다, 식상하다’는 평가만 받고 쫄딱 망해버린 적도 있다. 그런크고 작은 실수와 실패 앞에서 그는 때로 세상을 원망하기도 했고, 사람을 미워하기도 했다.

그때마다 그를 붙들어 주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힘을 준 것은 다름 아닌 ‘시’였다. 시는 심각한 말썽꾸러기였던 10대 시절을 측은한 눈으로 돌아보게 만들고, 막연히 모든 것이 두려웠던 20대 시절을 이해하게 만들었으며 파란만장했던 30대 시절을 웃음으로 껴안게 만들었다. 그렇게 자신과 세상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다른 사람을 포용할 힘을 주었다.

이 책은 작가 박광수가 수많은 인생의 굴곡 속에서 사람과 삶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도와주었던 시들 중 100편을 골라 엮었다. 시와 함께 펼쳐지는 짧은 에세이와 그의 일러스트를 통해 독자들 역시 아무리 어려운 일이 있어도 웃음을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힘든 하루를 보내고 당신이 생각날 때면 시를 읽었습니다.
그러면 아주 잠깐이나마 행복해졌습니다.
당신도 가끔은 나를 떠올리겠죠?
“당신... 잘 지내나요?”

작가 박광수는 시를 읽으면 누군가가 그리워진다고 말한다. 초등학교 때 같이 골목에서 놀던 친구, 문방구 아저씨, 대학 시절 모든 것을 내어 줄 것처럼 가까웠지만 나도 모르게 멀어져 버린 친구, 아쉽게 떠나보낸 첫사랑……, 그렇게 어느새 멀어졌지만 한때 자신을 웃고 울게 했던 사람들, 그리고 지금 자신의 곁을 지켜 주는 사람들이 시의 한 구절 한 구절 속에 녹아 들어가 있다고 한다. 정채봉 시인의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을 읽으면 치매로 병원에 계신 엄마가 떠오르고, 오세영 시인의「언제인가 한번은」을 읽으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간 동생 재규가 생각난다. 어떤 기억은 저절로 미소 짓게 만들고 어떤 기억은 쓰리고 아프지만 시를 통해 그리운 사람을 만날 수 있으니 행복하다고 그는 말한다.

그리고 시에 마음을 담아 어딘가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을 그리운 사람들에게 안부를 묻는다.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멀리서 빈다」, 나태주)

힘든 하루를 보내고 문득 누군가 그리워질 때마다 시를 읽었고, 그러면 아주 잠깐이나마 행복해졌다는 박광수의 고백처럼 이 책에 담긴 시들은 그리운 사람들과 그들이 나에게 주었던 온기를 떠올리며 빙그레 웃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그대여, 부디 아프지 마라”
삶의 무게에 지쳐 따스한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시

박광수에게 시는 외롭고 혼자라는 생각이 들 때마다 ‘괜찮아, 괜찮아’ 하고 말하며 따뜻하게 감싸 안아 주는 고마운 친구였다. 그래서 이 책에 실린 시들은 어려운 시, 교과서에 실려 유명해진 시가 아니라 우리 삶의 모습과 감정을 가장 쉬운 언어로 노래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시들이다. 릴케, 바이런, 칼릴 지브란과 같은 세계적인 시인부터 김사인, 김용택, 심보선, 김선우와 같은 한국 시단을 대표하는 시인에 이르기까지 시공간을 뛰어넘어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시들이 실려 있다. 또한 박광수 특유의 유쾌하면서도 따뜻한 감수성을 발휘한 일러스트는 오래도록 시의 여운을 즐기며 독자로 하여금 더 큰 감동을 느끼게 한다.

누구나 한번쯤 삶에 지쳐 잠시 사람들로부터 떨어져 있고 싶을 때가 있고, 그렇게 혼자가 되고 보니 사람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시는 그런 사람들에게 ‘찬 돌에 온기가 돌’기를 바라는 것처럼 ‘오래도록 안’아 주면서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번 눈부신 아침’이 된다며 ‘부디 아프지 마라’ 하고 당부한다.
박광수는 말한다. 상처받고 또 상처받아도 사람은 사람에 기대어 살 수밖에 없으니 좌절하거나 쓸쓸해하지 말라고. 당신이 더 이상 아프지 말길, 행복해지길 바라는 시의 속삭임에 귀 기울여 보라고 말이다. 이 책에 초대된 위대한 시인들이 남긴 시를 통해 사람냄새 나는 삶, 작은 행복에 감사하며 오늘을 즐기는 삶을 엿보다 보면 지금 조금 외롭고 힘겹더라도 ‘추운 겨울 다 지내고/ 꽃필 차례가 바로’ 내 앞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