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벌거벗은 여인 : 장 필리프 투생 장편소설

Toussaint, Jean-Philipp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벌거벗은 여인 : 장 필리프 투생 장편소설 / 장 필리프 투생 지음 ; 박명숙 옮김
개인저자Toussaint, Jean-Philippe, 1957-
박명숙, 역
발행사항파주 : arte, 2016
형태사항163 p. ; 20 cm
원서명Nue
ISBN9788950968045
일반주기 본서는 "Nue. 2009."의 번역서임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프랑스문화진흥국의 출판 지원 프로그램의 도움으로 출간되었음
일반주제명Women fashion designers --Fiction
Man-woman relationships --Fiction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1806 843.914 T734n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91805 843.914 T734n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마리는 언제나 벌거벗은 것처럼, 세상의 표면에서 거니는 것처럼 보였다.”

프랑스 메디치상 수상작가 장 필리프 투생
격렬한 삶의 한가운데를 배회하는 그녀 ‘마리’의 가을과 겨울
뒤틀린 관계의 틈새, 그사이로 스며드는 미세한 균열의 순간


▶나는 내 소설로 상상력의 한계를 넘어서고 싶었다. 하지만 우리는 문학 너머의 세계로 갈 수도 없고, 자신이 쓰고 있는 책 밖으로 나갈 수도 없다.
_장 필리프 투생

프랑스 메디치상 수상 작가 장 필리프 투생
10년에 걸쳐 집필한 ‘마리’에 관한 4부작, 그 마지막 이야기
가장 실험적인 작가 투생만의 독특한 연애소설

2005년 프랑스 메디치상을 수상한 작가이자, 작가들이 사랑하는 작가인 장 필리프 투생의 『벌거벗은 여인』이 아르테에서 출간되었다. 『벌거벗은 여인』은 투생이 10년에 걸쳐 발표한 ‘마리’에 관한 연작 중 하나로, 2013년 공쿠르상 최종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랑하기』,『도망치기』,『마리의 진실』에 이은 마지막 작품이며, 마리의 일생 중 가을과 겨울을 그리고 있다.
『벌거벗은 여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마리는 언제나 벌거벗은 것처럼, 세상의 표면에서 거니는 것처럼 보였다.”

프랑스 메디치상 수상작가 장 필리프 투생
격렬한 삶의 한가운데를 배회하는 그녀 ‘마리’의 가을과 겨울
뒤틀린 관계의 틈새, 그사이로 스며드는 미세한 균열의 순간


▶나는 내 소설로 상상력의 한계를 넘어서고 싶었다. 하지만 우리는 문학 너머의 세계로 갈 수도 없고, 자신이 쓰고 있는 책 밖으로 나갈 수도 없다.
_장 필리프 투생

프랑스 메디치상 수상 작가 장 필리프 투생
10년에 걸쳐 집필한 ‘마리’에 관한 4부작, 그 마지막 이야기
가장 실험적인 작가 투생만의 독특한 연애소설

2005년 프랑스 메디치상을 수상한 작가이자, 작가들이 사랑하는 작가인 장 필리프 투생의 『벌거벗은 여인』이 아르테에서 출간되었다. 『벌거벗은 여인』은 투생이 10년에 걸쳐 발표한 ‘마리’에 관한 연작 중 하나로, 2013년 공쿠르상 최종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랑하기』,『도망치기』,『마리의 진실』에 이은 마지막 작품이며, 마리의 일생 중 가을과 겨울을 그리고 있다.
『벌거벗은 여인』에서 마리와 ‘나’는 알 수 없는 연인이다. 마리의 곁에는 누군지 알 수 없는 그림자 같은 남자 장 크리스토프 드 G도 있다. ‘나’와 마리의 관계는 끝났다가도 시작되고, 시작되었다가도 금세 끝나면서 끊임없이 반복된다. 도쿄에서 다시 파리로, 파리에서 다시 엘바 섬으로 부유하는 마리를 따라, 혹은 마리와 함께 ‘나’의 시선도 움직여간다. 그러나 어디에서도 둘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죽음과 부재만이 그들 곁을 맴돈다. 투생은 이미지의 반복과 변주를 통해 마리에 관한 4부작에서 이어졌던 주제의식을 강화했으며 그것은 삶의 반복과 변주 그 자체다.

“그곳에서 모든 것이 시작 되었다.
아니, 그곳에서 우리 둘 사이의 모든 것이 끝났다.”
장 필리프 투생이 그려내는 시작과 끝, 죽음과 삶, 사랑과 증오

도쿄에서 열린 마리의 패션쇼 이후, 정확히는 파리로 돌아와 장 크리스토프 드 G가 죽은 이후 ‘나’와 그녀의 거리는 점점 멀어져가고 미세하지만 확실한 균열이 감지된다. 둘은 계속해서 시작하고 끝내며 관계를 반복하고, 때론 격렬히 사랑하고 때론 증오하며, 마침내 죽음과 탄생을 동시에 받아들이게 된다.
마리는 어느 늦여름 ‘나’를 자신이 있는 엘바 섬으로 초대한다. ‘나’는 언제나 그렇듯 그녀의 부름에 응한다. 그러나 그녀는 ‘나’를 초대한 후 내팽개치고 연락도 하지 않는 변덕을 부린다. ‘나’는 알 수 없는 마리의 변덕을 기다리며 그녀와 보냈던 여름의 시간, 도쿄에서 그녀의 전시를 보러갔던 시간, 파리에서의 시간들을 이미지로 떠올린다.
그리고 마리는 지난여름 사랑을 나눴던 곳으로 ‘나’를 데려가 다시 사랑을 나눈다. ‘나’는 그 방에서 지난 과거와 현재의 시간을 동시에 살고 있다고 느끼고, 여름이 가을로 바뀌어 있음을 떠올린다. 마리는 ‘나’의 품에서 눈믈을 흘리며 키스하고는 묻는다.
“당신 나를 사랑해, 정말?”

“견고한 파도가 시간을 초월한, 피할 수 없는 삶 속으로
그녀를 끌고 들어갔다.”
벌거벗은 채로, 세상의 표면을 거니는 매혹적인 그녀 마리의 삶과 사랑

10년에 걸쳐 마리 연작을 완성한 투생의 존재는 ‘나’를 통해 소설에 투영된다. 특히 그가 마리와 함께하던 엘바 섬에서의 시간을 떠올리는 부분에서 그의 주제의식이 엿보인다. 불에 타고, 소멸하는 죽음의 이미지로 뒤덮였던 엘바 섬의 이미지와, 그 누구보다 생생하게 살아 있는 마리의 육체의 이미지를 동시에 떠올리며 ‘나’는 이렇게 말한다. “마리가 엘바 섬에서 머무르는 동안 내게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은 죽음이 아니라 삶이 아닐까”
『벌거벗은 여인』의 배경이 되는 도쿄, 파리 그리고 엘바 섬에서의 이미지들은 온갖 감각으로 무장되어 있다. 벌거벗은 채 벌꿀로 몸을 감싸고 무대에 오른 모델, 초콜릿 공장이 불타는 냄새, 마리가 창가에서 담배를 피우는 옆모습, 자연 속 엘바 섬에서 벌거벗은 채 다니는 마리의 생생한 육체의 감촉, 난간의 창살을 움켜잡는 손이 느끼는 차가움, 우거진 풀숲을 스치는 비바람, 삐거덕거리는 마룻바닥…… ‘마리’를 둘러싼 감각적 이미지들이 끝없이 펼쳐진다. ‘언제나 벌거벗은 것처럼, 세상의 표면을 거니는 것처럼’ 보이는 마리의 이런 이미지를 통해 작가는 삶과 맞닿은 죽음, 사랑과 공존하는 증오, 영원이 되풀이되는 관계의 시작과 끝을 표현하고자 했다.

나는 몇 주 후에 반복이나 지속적인 재연으로서의 사랑에 대한 생각을 좀더 다듬어서 마리에게 물어볼 것이다. 사랑이 지속된다면 되풀이 이외의 것이 될 수 있는지를.(40쪽)

『벌거벗은 여인』은 투생의 가장 매혹적인 캐릭터 마리가 들려주는 “투명하고 맑은” 사랑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 소설에서 마리와 ‘나’를 둘러쌌던 관계들은 끝남과 동시에 시작되고, 사랑과 증오가 공존하며, 사망 소식과 임신 소식을 함께 듣는 일처럼 삶과 죽음은 맞닿아 있다. 마치 사계절의 끝이자 시작인 가을과 겨울처럼, 시작과 끝이 함께한다. 그리고 시간과 삶, 사랑이 지속될 때 되풀이 이외의 것이 될 수 있는지 묻는다. 그런 다음 ‘나’는 마리에게 물을 것이다. 모든 진정한 사랑은 언제나 되풀이가 아닌지, 마리와 ‘나’처럼 되풀이 되는 관계와, 죽음과 생을 반복하는 모든 것들이 되풀이, 그 이상의 것이 될 수 있는지.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