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0~5세 말걸기 육아의 힘

김수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0~5세 말걸기 육아의 힘 / 김수연 지음
개인저자김수연
발행사항고양 : 예담friend, 2015
형태사항198 p. : 천연색삽화 ; 23 cm + 1 부록 (1책(면수불명) : 천연색삽화 ; 23 cm)
ISBN9791186117347
부록주기별책부록: 집에서 하는 언어이해력 평가 : 생후 18~60개월용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6934 649.1 김57ㅇ (부록) 2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2-03 예약
SMS발송
2 1296933 649.1 김57ㅇ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시작해야 할 엄마의 첫 번째 말 공부
국내 최초 0~5세 아이 언어 발달 가이드

아이의 말로 고민하는 엄마들이 꼭 읽어야 하는 필독서, 『0~5세 말걸기 육아의 힘』이 예담friend에서 출간되었다. 국내 최고의 아기 발달 전문가 김수연 박사가 그간 집적해 온 상담 자료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집필한 국내 최초의 아이 언어 발달 가이드로, 아이의 언어이해력에 맞춰 아이와 소통하는 ‘말걸기 육아’를 제안하고 있다.
0~5세 영유아기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아이의 말은 예민한 주제다. 아이의 작은 옹알이에도 관심을 보이며 혹여나 내 아이가 또래에 비해 말이 늦되는 것은 아닌지 촉각을 곤두세운다. 그러나 정작 영유아기 아이의 언어 발달에 관한 객관적인 정보는 많지 않다. 그래서 대다수의 엄마들이 언어 발달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접하고 그릇된 훈육 방식을 선택하게 되곤 한다. 김수연 박사는 0~5세 아이의 언어 발달은 ‘말을 얼마나 잘 이해하느냐’에 초점을 두어야 하며, 아이의 발달 단계를 고려한 체계적인 말걸기 육아가 아이의 미래를 좌우한다고 강조한다. 이를 위해 이 책은 0~5세 연령·월령별 발달 단계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시작해야 할 엄마의 첫 번째 말 공부
국내 최초 0~5세 아이 언어 발달 가이드

아이의 말로 고민하는 엄마들이 꼭 읽어야 하는 필독서, 『0~5세 말걸기 육아의 힘』이 예담friend에서 출간되었다. 국내 최고의 아기 발달 전문가 김수연 박사가 그간 집적해 온 상담 자료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집필한 국내 최초의 아이 언어 발달 가이드로, 아이의 언어이해력에 맞춰 아이와 소통하는 ‘말걸기 육아’를 제안하고 있다.
0~5세 영유아기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아이의 말은 예민한 주제다. 아이의 작은 옹알이에도 관심을 보이며 혹여나 내 아이가 또래에 비해 말이 늦되는 것은 아닌지 촉각을 곤두세운다. 그러나 정작 영유아기 아이의 언어 발달에 관한 객관적인 정보는 많지 않다. 그래서 대다수의 엄마들이 언어 발달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접하고 그릇된 훈육 방식을 선택하게 되곤 한다. 김수연 박사는 0~5세 아이의 언어 발달은 ‘말을 얼마나 잘 이해하느냐’에 초점을 두어야 하며, 아이의 발달 단계를 고려한 체계적인 말걸기 육아가 아이의 미래를 좌우한다고 강조한다. 이를 위해 이 책은 0~5세 연령·월령별 발달 단계에 따른 말걸기 육아법을 상세한 일러스트와 함께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자기 말만 하는 아이 VS 상대의 말을 이해하는 아이
말을 잘하는 아이는 말을 잘 ‘이해’하는 아이다

보통 많은 부모들은 또래보다 말이 일찍 트이거나, 긴 문장이나 어려운 단어를 서슴없이 말하면 아이가 말을 잘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영유아기 아이의 언어 능력은 말을 표현하는 능력보다 말을 이해하는 능력으로 평가해야 한다. 간혹 부모가 말해준 문장을 그 의미도 이해하지 못한 채 그대로 외워 술술 이야기하는 아이가 있다. 얼핏 보면 말을 잘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 의미 있는 소통은 불가능하다. 이처럼 상대방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면 아무리 말이 일찍 트였다 하더라도 생각을 주고받는 의사소통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정말로 중요한 것은 언어이해력이다.
현명한 육아를 위해서는 아이의 언어이해력 수준을 파악해야 한다. 아직 단어만 알아들을 수 있는 아이에게 표정이나 동작을 곁들이지 않고 무작정 말만 길게 하는 것은 언어 발달에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아이와의 소통을 방해한다.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수준과 방식으로 말을 걸어야 아이의 언어이해력이 높아지며, 부모를 신뢰하는 애착도 형성할 수 있다. 그러므로 아이에게 말을 걸기 전에 아이의 기질과 발달 특성부터 이해해야 한다.
이 책에서는 발달 단계에 따라 아이가 어떻게 세상을 이해하고 사람들의 말을 받아들이는지, 아이가 자신의 생각을 어떻게 표현하는지를 자세하게 설명한다. 또한 세밀하고 따뜻한 일러스트로 상황별 말걸기 방법과 아이의 표현에 부모가 어떻게 응답해야 하는지도 소개한다. 부록으로 제공된 언어이해력 평가 지침서를 통해서는 집에서도 간단하게 아이의 언어이해력을 확인할 수 있다.

아이를 크게 키우는 엄마의 현명한 말걸기 육아법
엄마가 건네는 사소한 말 한마디가 내 아이를 똑똑하게 만든다!

아이가 돌을 지나 처음으로 말이 트이기 시작하면 그제야 관심을 가지며 어휘력을 늘리겠다고 나서는 부모들이 많다. 그러나 언어 능력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자라기 시작한다. 아이는 꼭 말이 아니더라도 소리와 몸짓을 통해 주변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하고자 하며, 자신의 의사를 전달할 수 있는 ‘말’이라는 수단도 점점 익혀 나간다. 따라서 아이가 말문이 트이기만을 기다리지 말고 태어난 순간부터 계속 말을 걸어야 한다.
김수연 박사는 아이가 훗날 남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 채 자기 말만 늘어놓는 비사회적인 사람이 되지 않으려면 영유아기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수준으로 맞추어 건네는 부모의 말 한마디에서부터 아이의 언어 능력이 자라고 나아가 지적, 정서적 발달도 함께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엄마의 말걸기 육아로 언어이해력이 뒷받침된 아이는 학업 능력 역시 뛰어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엄마가 말을 걸어주면 아이는 부모를 이해하는 힘이 커지고, 나아가 안정적인 애착 관계까지 형성하게 된다. 이 책을 통해 부모가 아이에게 말을 거는 방식, 아이와 관계를 맺는 방식을 터득하게 된다면 아이의 가능성을 최대한 키울 수 있을 것이다.

아이의 언어 능력을 키워주는
부모의 말걸기 원칙

1. 말이 트이기 전에도 아이의 언어 능력은 발달한다.
2. 아이의 발달 단계를 알면 언어 자극이 쉬워진다.
3. 5세까지 아이의 언어 능력은 이해력이 핵심이다.
4. 말 못하는 아이의 의사소통 무기는 표정과 몸짓이다.
5. 부모의 비언어적 메시지를 읽는 능력도 키워줘야 한다.
6. 무작정 길게 말하면 아이에겐 소음에 불과하다.
7. 그림책 육아는 언어 발달에 큰 도움이 안 된다.
8. 부모의 컨디션이 아이의 언어 능력을 좌우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