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종교심리학의 이해 : 죽음인식의 논의를 중심으로

김재영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종교심리학의 이해 : 죽음인식의 논의를 중심으로 / 김재영 저
개인저자김재영= 金在榮
발행사항파주 : 집문당, 2017
형태사항xiii, 293 p. ; 24 cm
총서명아산재단 연구총서 ;419
ISBN9788930317573
9788930315005 (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277-286)과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0241 081.1 아517 v.419 1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16 예약
SMS발송
2 1297974 081.1 아517 v.419 1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13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현대 학문의 어떤 분야보다도 종교심리학이 북미에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기를 걸쳐 새로운 학문 운동으로 시작한 이후 죽음인식과 밀접히 연결된 다층적 경험은 종교심리학뿐만 아니라 종교학의 일반 논의에서도 핵심 주제 중의 하나였다. 그 운동이 초기에 설정한 연구의 방향성이나 주제범위는 현대 학문 분야의 또 다른 탄생에 대한 배경사적 이해를 넘어 지금도 인간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경험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을 설득력 있게 보여주고 있다.

특히 종교심리학은 죽음인식으로 인해 올라오는 한계성의 파동을 끊거나 초월하려는 몸부림을 “종교적 경험”으로 규정하고 그것의 역동적 과정을 파헤치려고 하였다. 다시 말해서 종교심리학은 종교인이든 무종교인이든 죽음의 시간에 대한 최종적 의미를 직조하기 위해 결론적으로 마련한 “대답”에 담겨있는 마음의 역동적 경험과 그것의 열매를 집중적으로 이해하려고 하였다.

한국의 학계에서도 종교심리학이라는 학명은 익숙해져 있어 종교학을 비롯하여 심리학이나 특정 종교전통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연구에서도 그 논의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 연구풍토에서 종교심리학은 이상할 정도로 특정 심리학 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현대 학문의 어떤 분야보다도 종교심리학이 북미에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기를 걸쳐 새로운 학문 운동으로 시작한 이후 죽음인식과 밀접히 연결된 다층적 경험은 종교심리학뿐만 아니라 종교학의 일반 논의에서도 핵심 주제 중의 하나였다. 그 운동이 초기에 설정한 연구의 방향성이나 주제범위는 현대 학문 분야의 또 다른 탄생에 대한 배경사적 이해를 넘어 지금도 인간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경험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을 설득력 있게 보여주고 있다.

특히 종교심리학은 죽음인식으로 인해 올라오는 한계성의 파동을 끊거나 초월하려는 몸부림을 “종교적 경험”으로 규정하고 그것의 역동적 과정을 파헤치려고 하였다. 다시 말해서 종교심리학은 종교인이든 무종교인이든 죽음의 시간에 대한 최종적 의미를 직조하기 위해 결론적으로 마련한 “대답”에 담겨있는 마음의 역동적 경험과 그것의 열매를 집중적으로 이해하려고 하였다.

한국의 학계에서도 종교심리학이라는 학명은 익숙해져 있어 종교학을 비롯하여 심리학이나 특정 종교전통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연구에서도 그 논의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 연구풍토에서 종교심리학은 이상할 정도로 특정 심리학 이론에 압도되어 종교심리학이 일어나게 된 배경이나 원래의 방향에 대한 연구가 실종되어 있다. 그러한 풍토가 수정되지 않고 계속 이어지다 보니 “종교심리학”이라는 학명은 익숙해져 있지만 “심리학”이라는 말 앞에 붙어 있는 “종교”라는 말의 의미를 거세시켜버린 연구나 그렇지 않으면 특정 종교전통에만 국한시켜 그 논의를 막무가내로 대변하기 위한 연구가 주를 이루고 있다.

후자의 경우 더욱 더 안타까운 것은 “종교”라는 말을 강조하고 있지만 심리학주의를 지향하는 연구에 맹목적으로 빠져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그러므로 전자의 경우든 후자의 경우든 이 두 가지 연구의 흐름은 역설적으로 심리학을 또 다른 “종교”로 만들어버린 결과를 낳았다.

그래서 이번 연구는 한국의 학계에 심층적으로 소개되어 있지 않은 종교심리학의 태동과 그 발전과정에 대한 논의를 죽음인식과 연결해서 비판적으로 검토한 다음 종교심리학이 태생적으로 갖고 있는 심리환원주의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기술하고 있다는 점에서 최초의 종교심리학 연구서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