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공간의 심리학 : 내가 원하는 나를 만드는 공간의 힘

Perfahl, Barbara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공간의 심리학 : 내가 원하는 나를 만드는 공간의 힘 / 바바라 페어팔 지음 ; 서유리 옮김
개인저자Perfahl, Barbara
서유리, 역
발행사항서울 : 동양북스, 2017
형태사항227 p. : 삽화 ; 21 cm
원서명Ein Zuhause für die Seele :In fünf Schritten zum Wohlfühlzuhause
ISBN9791157682614
일반주기 본서는 "Ein Zuhause für die Seele : in fünf Schritten zum Wohlfühlzuhause. 2015."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25-227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0285 645 P438e K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독일 아마존 심리 베스트셀러
“집은 나의 또 다른 인격이다!”
당신의 공간을 보면 당신의 심리가 보인다!


사무실 벽을 유리로 교체했더니 직원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잘됐다, 아이 방 벽지를 파란색으로 바꾸었더니 성적이 올랐다, 집 안 조명을 노란색으로 바꾸었더니 가족의 분위기가 화목해졌다, 과연 정말 그럴까?
최근 집이나 자신이 머무는 공간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타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 혼자 시간을 보내려는 1인 가구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한 주거 인식의 변화도 한몫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집은 잠자고 밥 먹는 공간이었지만 요즘은 정서적이고 기능적인 공간으로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욜로족’과 ‘휘게 라이프’의 유행도 그러한 맥락의 트렌드이다. 그렇다면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 쉴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공간심리학’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독일에서 주목받고 있는 공간 심리학자, 바바라 페어팔. 그녀는 지친 몸과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야 할 집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 후 공간과 인간 심리...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독일 아마존 심리 베스트셀러
“집은 나의 또 다른 인격이다!”
당신의 공간을 보면 당신의 심리가 보인다!


사무실 벽을 유리로 교체했더니 직원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잘됐다, 아이 방 벽지를 파란색으로 바꾸었더니 성적이 올랐다, 집 안 조명을 노란색으로 바꾸었더니 가족의 분위기가 화목해졌다, 과연 정말 그럴까?
최근 집이나 자신이 머무는 공간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타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 혼자 시간을 보내려는 1인 가구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한 주거 인식의 변화도 한몫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집은 잠자고 밥 먹는 공간이었지만 요즘은 정서적이고 기능적인 공간으로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욜로족’과 ‘휘게 라이프’의 유행도 그러한 맥락의 트렌드이다. 그렇다면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 쉴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공간심리학’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독일에서 주목받고 있는 공간 심리학자, 바바라 페어팔. 그녀는 지친 몸과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야 할 집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 후 공간과 인간 심리의 상호 관계에 주목해 그 원인을 분석했다. 저자는 사람들이 집을 불편해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자신의 ‘주거 욕구’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그리고 자신의 상담 경험을 바탕으로 행복한 공간을 꾸미는 데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방법을 이 책『공간의 심리학』(원제: 영혼이 편안한 공간 Ein Zuhause fur die Seele)에 제시하고 있다. 그녀는 심리학자답게 인간 심리를 중요시한다. 그 사람의 내면에 숨어 있는 욕망과 그가 지금까지 살았던 집에 대한 기억들을 모두 고려하여 현재의 공간에서 겪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이렇듯 공간이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을 심도 있게 다룬 인문서는 있지만 실용적인 내용을 다룬 심리서는 이 책이 유일하다.
그렇다면 주거 욕구란 무엇일까? 이것은 인간이 집에 바라는 기대나 요구 등을 뜻하며, 크게 여섯 가지 영역으로 나눌 수 있다. 안전 욕구, 휴식 욕구, 공동체 욕구, 자기표현 욕구, 환경 구성에 대한 욕구, 심미적 욕구가 그것이다. 바바라 페어팔 박사는 자신이 집에서 가장 충족되기를 원하는 욕구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자신의 공간에 마음껏 드러내야만 편안하고 안락한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한다. 우리가 간과하고 있던 주거 욕구를 날카롭게 분석하며 내가 살고 싶은 집, 더 나아가 내가 살고 싶은 삶에 대해 생각해볼 유익한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따라서 타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 나만의 공간에서 혼자 시간을 보내려고 하는 현대인들, 전쟁터 같은 일터에서 격전을 치르고 집에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고픈 직장인들에게 깊은 공명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아마존 독자 서평]

★★★★★ 정말 굉장한 책이다. 이 분야의 전문가(건축과 주거와 관련된 색채 전문가)인 나도 이 책에서 도움이 되는 조언과 팁을 많이 얻을 수 있었다. 나는 미니멀리스트이지만 이 책만큼은 버릴 수 없었다. _Babara Hodelam

★★★★★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공간심리학 책이다. 책을 읽는 동안 심리 상담을 받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곧 이사할 예정인데 그때 실천에 옮기고 싶은 부분들을 많이 발견했다. _Cathrin Dornerarm

★★★★★ 별다른 기대 없이 읽었는데, 이 책 덕분에 나 자신과 내가 원하는 것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다. 적은 돈으로 가치 있는 소중한 팁을 얻을 수 있는 책이다. _Talani

★★★★★ 이 책을 통해 내면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나 자신을 분석해볼 수 있었다. 행복한 공간은 나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깨닫게 해준 책이다. _Sunflower

★★★★★ 이 책에서 말하는 원칙은 아주 간단하다. 잡지나 광고에 등장하는 명품 가구를 굳이 살 필요가 없다. 우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가족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라는 것이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어떤 것을 선호하는지 확실히 알게 되었다. _V. Dahmen

★★★★★ 아주 마음에 드는 책이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이 마음에 들었지만 왠지 모르게 거슬리는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문제점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나의 주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는지 알게 되었다. _Nicole W.

★★★★★ 이 책은 자기 자신을 찾아 떠나는 데 길잡이가 되어줄 가이드북이다. 이 책 덕분에 나만의 스타일을 찾았다. _Lairdess

독일 아마존 심리 베스트셀러
“집은 나의 또 다른 인격이다!”
당신의 공간을 보면 당신의 심리가 보인다!


사례 1
어느 기업의 사무실 안. 경력 5년차 김 대리가 말한다.
“파티션을 없애고 벽을 유리로 교체한다고 들었을 때는 불편할 것 같았어요. 집중도 잘 안 될 것 같았고요. 그런데 탁 트인 공간에서 직원들과 눈을 맞추면서 일하니까 커뮤니케이션도 잘되고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더라고요.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기업들이 왜 오픈 스페이스를 추구하는지 알겠더라고요.”

사례 2
어느 아파트 단지 놀이터. 동갑내기 아이를 둔 엄마들이 이야기하고 있다. “자기는 좋겠다. 이번에도 1등했다며? 우리 애는 가만히 앉아서 책 한 페이지를 못 읽어! 도대체 공부 잘하는 비결이 뭐야?” “우리 애도 예전에 그랬어. 좀 걱정돼서 알아봤더니 방을 파란색이나 녹색으로 바꿔주면 집중력이 높아진다더라고. 그렇게 했더니 정말 차분해지더라고. 성적도 그때부터 올랐어.”

사례 3
옥탑방에서 자취를 시작한 새내기 여대생이 하소연한다. “아무리 깔끔하게 치우고 꾸며도 방이 칙칙해서 집에 가기 싫어요.” 그러자 취업반 선배는 다 안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며 말한다. “하얀 형광등 말고 노란 조명으로 달아봐. 조명 하나 바꿨을 뿐인데 집 안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니까. 밖에 나와 있을 때 빨리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분위기 좋은 카페 찾아다니는 일도 줄 거야.”

내가 머무는 공간이 나의 인생을 결정한다


사무실 벽을 유리로 교체했더니 직원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잘됐다, 아이 방 벽지를 파란색으로 바꾸었더니 성적이 올랐다, 집 안 조명을 노란색으로 바꾸었더니 가족의 분위기가 화목해졌다, 과연 정말 그럴까?
최근 집이나 자신이 머무는 공간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타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 혼자 시간을 보내려는 1인 가구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한 주거 인식의 변화도 한몫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집은 잠자고 밥 먹는 공간이었지만 요즘은 정서적이고 기능적인 공간으로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욜로족’과 ‘휘게 라이프’의 유행도 그러한 맥락의 트렌드이다.
1인당 녹지 공간과 우울증이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공중보건 분야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Public Health) 최신호)는 그래서 더욱 흥미롭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과 교수팀은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23만 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1인당 녹지 공간이 적을수록 우울증과 자살률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1인당 녹지 공간이 가장 적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가장 많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보다 우울증을 경험할 위험과 자살을 시도할 확률이 각각 약 1.27배나 높았다. 이 조사 결과는 공간이 우리에게 주는 영향력이 상상을 초월한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그렇다면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 쉴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공간심리학’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독일에서 주목받고 있는 공간 심리학자, 바바라 페어팔. 그녀는 지친 몸과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야 할 집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 후 공간과 인간 심리의 상호 관계에 주목해 그 원인을 분석했다. 저자는 사람들이 집을 불편해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자신의 ‘주거 욕구’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그리고 자신의 상담 경험을 바탕으로 행복한 공간을 꾸미는 데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방법을 이 책『공간의 심리학』(원제: 영혼이 편안한 공간 Ein Zuhause fur die Seele)에 제시하고 있다. 그녀는 심리학자답게 인간 심리를 중요시한다. 그 사람의 내면에 숨어 있는 욕망과 그가 지금까지 살았던 집에 대한 기억들을 모두 고려하여 현재의 공간에서 겪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힘쓰고 있다. 또한 다양한 체크리스트와 실용적인 팁도 소개한다. 이렇듯 공간이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을 심도 있게 다룬 인문서는 있지만 실용적인 내용을 다룬 심리서는 이 책이 유일하다.

먼저 자신의 주거 욕구를 파악하라
그 순간 몸과 마음이 설레는 하루가 시작된다

마음 편히 쉬고 싶지만 왠지 모르게 불편한 내 방, 내 마음대로 꾸몄지만 왠지 마음에 안 드는 서재, 온 가족이 모여 있어도 왠지 침묵만 흐르는 거실, 날마다 청소해도 왠지 우중충한 욕실……. 내 집인데 왜 내 집 같지 않을까? 어떻게 하면 나에게 꼭 맞는 공간을 만들 수 있을까?
이럴 때 사람들은 공간과 가구를 재배치하거나 인테리어를 바꾸거나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간다. 공간을 새롭게 바꾸면 불편함이 해결될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무리 멋들어지게 집을 꾸며도 정체 모를 불안감과 어색함은 사라지지 않는다. 도대체 뭐가 문제일까? 저자는 자신의 욕구에 맞지 않는 공간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사람은 저마다 다양한 욕구를 가지고 살아가며, 그 욕구가 충족됐을 때는 행복을 그러지 않을 때는 불행을 느끼는데, 이것은 주거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그렇기 때문에 삶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신의 주거 욕구를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주거 욕구란 무엇일까?
이것은 인간이 집에 바라는 기대나 요구 등을 뜻하며, 크게 여섯 가지 영역으로 나눌 수 있다. 안전 욕구, 휴식 욕구, 공동체 욕구, 자기표현 욕구, 환경 구성에 대한 욕구, 심미적 욕구가 그것이다.
바바라 페어팔 박사는 자신이 집에서 가장 충족되기를 원하는 욕구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자신의 공간에 마음껏 드러내야만 편안하고 안락한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한다. 예를 들어 안전 욕구가 강한 사람은 집이 아무리 크고 값비싼 명품 가구로 채워져 있어도 밖에서 집 안이 훤히 드러나 보이거나 안전장치가 충분치 않으면 불안에 시달린다는 것이다. 반면에 자기표현 욕구가 강한 사람은 똑같은 집에서 더할 나위 없는 기쁨과 만족감을 느낀다. 화려하고 값비싼 명품 가구를 통해 타인에게 자신의 가치를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가 간과하고 있던 주거 욕구를 날카롭게 분석하며 내가 살고 싶은 집, 더 나아가 내가 살고 싶은 삶에 대해 생각해볼 유익한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따라서 타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에너지를 소비하기보다 나만의 공간에서 혼자 시간을 보내려고 하는 현대인들, 전쟁터 같은 일터에서 격전을 치르고 집에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고픈 직장인들에게 깊은 공명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