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교양의 발견 : 이근철의 고품격 컬처 수다

이근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교양의 발견 : 이근철의 고품격 컬처 수다 / 이근철 지음
개인저자이근철
발행사항서울 : 한국경제신문 : 한경BP, 2018
형태사항305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9788947543897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34884 306.4 이18ㄱ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34883 306.4 이18ㄱ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7-24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대한민국 대표 영어쌤, 이근철의 고품격 컬처 수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이 교양이 된다!”

아는 척, 배운 척, 어디서든 살짝~ 있어 보이는
인생 & 문화 이야기


대한민국 대표 영어 선생님, 이근철 선생님이 ‘발견 도우미’로 변신했다. 10년간 <KBS 이근철의 굿모닝팝스>를 진행하고, 《Try Again 영어회화》 시리즈 등으로 그간 우리에게 즐겁게 영어 공부하는 법을 알려준 이근철 선생이, 이번에는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재미 가득한 교양을 ‘발견’하는 시선을 전한다.
신간 《교양의 발견》은 저자가 23년간 영어선생님이자 언어문화를 연구한 전문가로서 세상을 가득 채운 문화를 재미있게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낸 책이다. SERI CEO에서 50주 간 연재되며 최고 인기를 누렸던 강의 <영어의 품격> 코너를 토대로 더 풍성하게 원고를 보강하여, 그중 19개 나라의 컬처 스토리를 책으로 엮었다. 19개국의 유명 인물의 어록을 통해서 인생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고,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풀어낸다. 또한 책과 동명의 팟캐스트 <교양의 발견>에서 이근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대한민국 대표 영어쌤, 이근철의 고품격 컬처 수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이 교양이 된다!”

아는 척, 배운 척, 어디서든 살짝~ 있어 보이는
인생 & 문화 이야기


대한민국 대표 영어 선생님, 이근철 선생님이 ‘발견 도우미’로 변신했다. 10년간 <KBS 이근철의 굿모닝팝스>를 진행하고, 《Try Again 영어회화》 시리즈 등으로 그간 우리에게 즐겁게 영어 공부하는 법을 알려준 이근철 선생이, 이번에는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재미 가득한 교양을 ‘발견’하는 시선을 전한다.
신간 《교양의 발견》은 저자가 23년간 영어선생님이자 언어문화를 연구한 전문가로서 세상을 가득 채운 문화를 재미있게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낸 책이다. SERI CEO에서 50주 간 연재되며 최고 인기를 누렸던 강의 <영어의 품격> 코너를 토대로 더 풍성하게 원고를 보강하여, 그중 19개 나라의 컬처 스토리를 책으로 엮었다. 19개국의 유명 인물의 어록을 통해서 인생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고,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풀어낸다. 또한 책과 동명의 팟캐스트 <교양의 발견>에서 이근철 선생은 책에 못다 담은 컬처 스토리텔링을 이어가고 있다. 저자가 말하는 ‘교양’은 무겁고 진지한, 교과서에 나올 것 같은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는 독자들에게 ‘각 나라의 포인트 1가지’만 알고 있기를 권한다. 그러면 여행을 갔을 때 그 나라의 문화가 더 잘 보이고, 어디에서라도 살짝 아는 척 할 수 있는, 넓고 얕은 교~오~양이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저자가 말하는 ‘교양’은 일상의 작지만 새로운 ‘발견’이다. 우리를 설레게 하고, 더 배우고 하고, 성장하게 하는 포인트 한 가지를 의미한다.
많은 독자들이 그러하듯, 이근철 선생도 여행을 매우 좋아한다. 바쁜 일상 중에도 틈나는 대로 즐기는 여행과 매일 하는 산책은 그를 생기 가득하게 해주는 원동력이다. 여러 나라를 두루 여행할수록 그는 “이 지명은 어디서 유래된 걸까?” “이 표현은 어디서 유래됐을까?” “이 나라 사람들은 왜 이런 음악을 연주할까?” 등등 갖가지 관심거리가 늘어났고 질문도 쌓여갔다. 보는 게 많아지자, 궁금증도 늘어난 저자는 이런저런 공부도 하고, 현지인들에게 질문도 하면서 나름의 궁리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시선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 얼마나 설레는지, 또 이 새로움을 해석해보는 즐거움이 얼마나 큰지 알게 됐다. 그리고 그 즐거움을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졌다.
먼저 가본 맛집을 안내하는 느낌으로, 작은 발견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은 발견 도우미의 마음으로 저자는 이야기를 시작했다. 넓고 얕지만 재미와 품격이 있는 각국의 스토리에 귀 기울여 보자. 이근철 선생이 우리에게 제안한대로, 익숙한 시선을 돌리면 재미가 시작될 것이다.

책으로 읽고 팟캐스트로 듣는
세상에서 제일 쉬운 교양 쌓기
익숙한 시선을 돌리면 재미가 시작된다!


왜 미국인들은 뱀파이어와 히어로물을 유독 좋아할까? 영국인들은 왜 축구에 죽고 못 살까? 이탈리아 로마 시내 곳곳에 있는 ‘SPQR’은 무슨 뜻일까? 리투아니아, 불가리아, 루마니아, 슬로베니아 등 이쪽 동네 나라들은 왜 죄다 이름이 ‘-ia’로 끝날까? 스위스의 도메인 주소는 왜 sw가 아니라 ch일까? 책과 TV를 볼 때, 혹은 여행을 할 때 이런 궁금증이 떠오른 적이 있을 것이다.
포르투갈을 여행하며 아름다운 풍경과 고전적인 건축물을 그저 감상해도 즐거울 것이다. 그러나 가령 《해리포터》시리즈의 작가 조앤 롤링이 ‘마법 학교’와 ‘망토를 두른 학생들’이라는 아이디어를 포르투갈의 한 대학교에서 얻었다는 사실을 알면, 그곳의 풍경을 보는 시선이 조금은 달라지지 않을까?
또 넬슨 만델라의 어록의 의미와 배경을 곱씹다보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격변의 역사를 알게 되고, 케이프타운에 백인들이 많이 사는 이유도 자연스레 알게 된다. 또 아프리카 대륙의 곧은 국경선을 밟다보면 그들의 슬픈 역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멋진 곳 보고, 맛있는 것 먹는 여행도 좋다. 그러나 이런 포인트 몇 가지만 알고 떠나면 여행이 살짝 더 재미있어지지 않을까? 주변을 보는 시선이 조금 더 넓어지지 않을까? 여행을 즐기며 나누는 대화도 풍부해질 것이며, 얻어가는 추억 역시 달라질 것이다.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니까.
우리는 정말 많은 발견으로 가득한 세상에 살고 있다. 날마다 새로운 무언가를 깨닫고 배운다. 물론 저자는 그 수많은 발견을 다 알 수도, 또 다 알 필요도 없다고 말한다. 그저 독자 여러분의 삶을 더 설레고, 풍요롭고, 행복하게 하는 범위 내에서 즐기면 될 뿐이라 한다.
각 나라의 포인트 한 가지씩만 챙겨서 어디에서라도 살짝 아는 척 하고, 즐겁게 이야기를 끌어갈 수 있는 교양을 쌓아보자. 교양을 발견할 줄 알게 되면 지루하고 감흥 없던 일상이 해피하고, 재밌어질 것이다. 《교양의 발견》을 읽고, 팟캐스트 <교양의 발견>을 듣는 많은 분들이 주변을 새롭게 바라보는 눈을 뜨고, 발견한 것을 쉽게 나눌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