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하느님 자비의 일곱 가지 비밀

Flynn, Vinny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하느님 자비의 일곱 가지 비밀 / 비니 플린 글 ; 전경훈 옮김
개인저자Flynn, Vinny
전경훈, 역
발행사항서울 : 성바오로, 2018
형태사항264 p. ; 21 cm
원서명7 secrets of divine mercy
ISBN9788980159147
일반주기 본서는 "7 secrets of divine mercy. 2015."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Faustina,Saint, 1905-1938
일반주제명God (Christianity) --Mercy
Merc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35212 282.092 F268F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35211 282.092 F268F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의 저자인 비니 플린은 가톨릭 교리서와 교황님 훈화 그리고 파우스티나 성녀의 일기를 인용하며 ‘하느님의 자비’를 심도 깊게 일곱 가지로 나누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로 빚어졌기에 우리는 자비에 의해 빚어진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하느님 자비의 계획은 우리 각자를 삼위일체로 이끌어 들여, 자기를 내어 주는 사랑 안에서 그분과 결합하고 우리가 서로 결합하여 하나가 되게 하는 것입니다. 이 계획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거룩해 져야 하는데 그것은 하느님께서 당신의 거룩함으로 우리를 채워 주실 때만 가능합니다. 하느님 자비의 상본에서 우리는 삼위일체, 하느님의 계획, 하느님의 창조와 재창조, 하느님 자비의 신비 전체를 봅니다. 하느님은 행위에 근거하여 자비를 베푸시지 않으며, 자비를 모두에게 아낌없이 쏟아 부어 주시며 풍성한 기쁨으로 회복되길 바라십니다. 모든 은총들은 예수님의 심장을 통하여 끝없이 쏟아져 나오며, 우리는 삶의 매순간 언제나 이 은총을 받을 수 있는데 특히 그리스도의 수난을 묵상하고 고해성사와 성체성사를 합당히 받음으로써 더욱 그러하게 됩니다.

하느님 자비의 목적은 우리 각자가 하느님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의 저자인 비니 플린은 가톨릭 교리서와 교황님 훈화 그리고 파우스티나 성녀의 일기를 인용하며 ‘하느님의 자비’를 심도 깊게 일곱 가지로 나누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로 빚어졌기에 우리는 자비에 의해 빚어진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하느님 자비의 계획은 우리 각자를 삼위일체로 이끌어 들여, 자기를 내어 주는 사랑 안에서 그분과 결합하고 우리가 서로 결합하여 하나가 되게 하는 것입니다. 이 계획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거룩해 져야 하는데 그것은 하느님께서 당신의 거룩함으로 우리를 채워 주실 때만 가능합니다. 하느님 자비의 상본에서 우리는 삼위일체, 하느님의 계획, 하느님의 창조와 재창조, 하느님 자비의 신비 전체를 봅니다. 하느님은 행위에 근거하여 자비를 베푸시지 않으며, 자비를 모두에게 아낌없이 쏟아 부어 주시며 풍성한 기쁨으로 회복되길 바라십니다. 모든 은총들은 예수님의 심장을 통하여 끝없이 쏟아져 나오며, 우리는 삶의 매순간 언제나 이 은총을 받을 수 있는데 특히 그리스도의 수난을 묵상하고 고해성사와 성체성사를 합당히 받음으로써 더욱 그러하게 됩니다.

하느님 자비의 목적은 우리 각자가 하느님께 투명해지는 것, 그리하여 하느님 아버지와 비슷한 모습을 회복하고, 하느님의 생명과 거룩함으로 가득 차 그분의 영원한 영광을 비추는 것입니다. 그러나 단지 우리 자신만 변모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이들 또한 변모되도록 돕는 데 있습니다. 우리는 완전히 성찬례적인 영성을 삶으로 살며, 세상을 변화시키고 변모시킬 그리스도의 사명에 참여하도록 부름 받았습니다.


“그리스도의 메시지를 모두에게 전할 시간이 왔습니다.
하느님의 자비가 사람들의 마음을 희망으로 채우고 사랑의 새로운 문명을 일으키는 불꽃이 될 수 있는 시간이 왔습니다.
이 세상이 하느님의 자비를 이해하고 수용해야 할 필요가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