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보수주의자의 양심

Goldwater, Barry M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보수주의자의 양심 / 배리 골드워터 지음 ; 박종선 옮김
개인저자Goldwater, Barry M. (Barry Morris), 1909-1998
박종선, 역
발행사항서울 : 열아홉, 2019
형태사항267 p. ; 19 cm
원서명Conscience of a conservative
ISBN9791196612405
일반주기 부록: 어떤 인물인가?
본서는 "The conscience of a conservative. 1960."의 번역서임
주제명(지명)United States --Politics and government --20th century
일반주제명Conservatism --United State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0218 324.2734 G624c K/2019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보수주의자’는 누구이며,
그의 양심은 무엇에 상처 받는가?

미국 보수주의의 기반이자, 공화당 노선의 전범이 된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낙선자’의 정치적 선언문!

우리나라 보수는 반공과 국가개발주의를 통해 대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그것은 한 시대를 위한 전략일 뿐, 시대를 초월한 보편적 원칙은 결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는 그런 성공 신화에 매달린 나머지, 시대의 변화에서 낙오했다. 오늘날 보수의 몰락은 탄핵이 아니라도 이미 예고된 참사였다. 이제라도 ‘보수주의가 무엇인가’라는 원론적 질문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를 위해 반드시 참고해야 할 고전 중의 하나가 바로 미국 정치가 배리 골드워터의 <보수주의자의 양심>이다.

보수와 진보는 선악의 문제도, 정오(正誤)의 문제도, 신구(新舊)의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문제를 바라보는 원칙과 방식 상의 “차이”의 문제다. 무엇보다 보수주의는 인간이 각자 독특한 영혼을 지니고,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주체라고 간주한다. 한마디로 인간의 본질은 자유다. 본질인 자유가 위축되면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된다. 따라서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보수주의자’는 누구이며,
그의 양심은 무엇에 상처 받는가?

미국 보수주의의 기반이자, 공화당 노선의 전범이 된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낙선자’의 정치적 선언문!

우리나라 보수는 반공과 국가개발주의를 통해 대성공을 거뒀다. 하지만 그것은 한 시대를 위한 전략일 뿐, 시대를 초월한 보편적 원칙은 결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는 그런 성공 신화에 매달린 나머지, 시대의 변화에서 낙오했다. 오늘날 보수의 몰락은 탄핵이 아니라도 이미 예고된 참사였다. 이제라도 ‘보수주의가 무엇인가’라는 원론적 질문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를 위해 반드시 참고해야 할 고전 중의 하나가 바로 미국 정치가 배리 골드워터의 <보수주의자의 양심>이다.

보수와 진보는 선악의 문제도, 정오(正誤)의 문제도, 신구(新舊)의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문제를 바라보는 원칙과 방식 상의 “차이”의 문제다. 무엇보다 보수주의는 인간이 각자 독특한 영혼을 지니고,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는 주체라고 간주한다. 한마디로 인간의 본질은 자유다. 본질인 자유가 위축되면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된다. 따라서 어떠한 형태로든지 인간의 자유가 침해당하면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상처를 입게 된다.

무엇보다 저자는 ‘큰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크게 위축시킨다고 주장한다. 대공황을 계기로, 민주당이 20년간(1932-1952) 집권하며, 뉴딜정책을 통해 국가의 기능을 확대했다. 뒤이어 아이젠하워 공화당 정권이 8년간(1952-1960) 집권했으나, 골드워터가 보기에는 뉴딜정책의 그림자를 벗어나지 못했다. 더구나 다시금 민주당으로 정권이 넘어갈 지경이 되었다. 실제로 1960년에 케네디를 앞세워 민주당이 다시 집권에 성공했다.

이런 순간에, 이대로 가다가는 자유가 실종되어 보수주의가 몰락할 것이라는 진단과 더불어, 그에 대한 처방을 담은 것이 바로 <보수주의자의 양심>이다. 저자는 보수의의 원칙을 제시하고 국가 권력의 자기증식성을 지적한 다음, 다양한 아젠다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분명하게 제시한다. 그가 제시한 원칙은 네 가지, 즉 개인의 자유, 시장경제, 작은 정부, 강력한 국방이다. 이것이 바로 오늘날 미국 보수주의의 기반이자, 공화당 노선의 전범이 되었다. 나아가, 그것은 오늘날 공화, 민주 양당정치의 정책적 플랫폼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책을 통해 그는 보수주의의 원칙은 체계적으로 제시한 최초의 정치인이 되었다. 그는 순식간에 보수의 아이콘으로 떠올라, 1964년 대통령선거의 공화당의 후보로 선출되었다. 후보 수락연설에서 그는 “자유의 수호에 있어서 극단주의는 결코 악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이처럼 그는 유연한 전략적 고려없이 오로지 소신과 원칙에 충실했으나, 그로 인해 파열음이 만만치 않았다. 결국 ‘우익 극단주의자’라는 오명을 쓰고 본선에서 참패하고 말았다. 그가 이긴 것은 50개 주 중 6개 주에 불과했다.

모두가 그의 재기불능을 예상했으나, 머지 않아 그가 제시한 보수주의 원칙은 재조명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그 자신도 정치적으로 재기했으며, 나아가 다음 세대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레이건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 에드윈 퓰너 전 헤리티지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지식인 등이 그를 추종했다. 그리하여 그는 “44개주를 내주고 미래를 얻은 사람,” “가장 영향령있는 낙선자” 등의 칭호를 얻으며, 평생 공화당의 원로로 존경을 받았다. 그는 상원의원으로 총 5선을 하며 30년 동안 상원을 지냈다.

한마디로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미국 보수주의를 되살리는 불씨의 역할을 했다. 특히 이 책은 러셀 커크의 <보수의 정신>과 더불어 미국 보수주의와 공화당 노선을 앞장서서 이끈 양대 산맥으로 꼽힌다. 특히 “미국인 백만 명이 그(골드워터)의 책을 주의깊게 읽는다면 이 나라 전체와 세계가 좀 더 나아질 것”이라는 러셀 커크의 비평은 유명하다. 이 책은 무려 3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미국 정치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오늘날에도 거의 매년 다양하게 재출간되고 있다.

정치인이 위기에 처하면 대개는 원칙보다 타협을 선택하여 생존을 도모한다. 그러나 골드워터는 보수주의가 위축될 때, 타협이 아니라 선명한 원칙을 선택했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정치적 생존이 아니라, 보수의 원칙 그 자체였다. 비록 당장의 선거에서는 참패했을지라도, 바로 그 참패를 통해 보수주의는 불씨를 지폈다. 한마디로 사즉생(死則生)이다. 비록 60년 전 미국의 이야기이지만,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고전이자, 정치적 선언문이다.

<보수주의자의 양심>은 미국 이야기다. 우리가 그대로 좇아할 수도 없고, 좇아 해서도 곤란하다. 그러나 위기 속에서 정치적 죽음을 불사하고 혼과 원칙을 세운 점은 우리에게 절절한 타산지석이다. 이 책이 보수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생각거리가 되기를 바란다. 물론 진보를 제대로 해보고 싶은 사람이 읽어도 더없이 유익할 것이다. 보수와 진보는 서로 간에 절멸시켜야 할 적(敵)이 아니라, 상생해야 할 파트너다. 그런 점에서, 궁극적으로 우리 모두의 세계관을 더욱 풍부하고 균형 있게 만드는 데 이 책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소망한다. _옮긴이 글 중에서

[미디어 소개]
☞ 연합뉴스 2019년 2월 21일자 기사 바로가기
☞ 조선일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중앙선데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동아일보 2019년 2월 16일자 기사 바로가기
☞ 경북일보 2019년 2월 18일자 기사 바로가기
☞ 시장경제신문 2019년 2월 19일자 기사 바로가기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