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

Balthasar, Hans Urs vo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 / 한스 우르스 폰 발타사르 지음 ; 김관희 옮김
개인저자Balthasar, Hans Urs von, 1905-1988
김관희, 역
발행사항서울 : 바오로딸, 2018
형태사항236 p. ; 20 cm
원서명Was dürfen wir hoffen?
ISBN9788933113271
일반주기 본서는 "Was dürfen wir hoffen?. 1989"의 번역서임
주제명(단체명)Catholic Church --Doctrines
일반주제명Universalism
Universalism --History of doctrines
Hell --Christianity
Hell --Christianity --History of doctrines
Hope --Religious aspects --Catholic Church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1846 234.2 B197w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30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보편적 구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 이웃을 향한 우리의 자세 등에 대해 신학적인 방향을 제시하며 하느님의 사랑과 구원에 대한 희망을 준다.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라는가?

지난해 발간된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책.
1986년 발타사르는 로마에서 개최된 한 심포지엄에서 지옥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소신껏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런데 다음날 일간지에 저자의 발언이 왜곡된 채 “지옥은 텅 비었다”라고 게재되는 일이 벌어져 교회 안팎으로부터 쏟아지는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해명하기 위해 소책자를 출간한다. Was dürfen wir hoffen?(“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도 될까?”)이 그것이다. 이 책이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로 번역, 출간되었다.

구원 문제는 모든 인간의 궁극적인 실존의 문제이기에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발타사르는 자신의 구원을 확신하지 못하는 현대인들에게 모든 이의 구원을 바라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한다.
이는 “사실 우리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보편적 구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 이웃을 향한 우리의 자세 등에 대해 신학적인 방향을 제시하며 하느님의 사랑과 구원에 대한 희망을 준다.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라는가?

지난해 발간된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책.
1986년 발타사르는 로마에서 개최된 한 심포지엄에서 지옥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소신껏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런데 다음날 일간지에 저자의 발언이 왜곡된 채 “지옥은 텅 비었다”라고 게재되는 일이 벌어져 교회 안팎으로부터 쏟아지는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해명하기 위해 소책자를 출간한다. Was dürfen wir hoffen?(“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도 될까?”)이 그것이다. 이 책이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로 번역, 출간되었다.

구원 문제는 모든 인간의 궁극적인 실존의 문제이기에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발타사르는 자신의 구원을 확신하지 못하는 현대인들에게 모든 이의 구원을 바라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한다.
이는 “사실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라고 말하는 바오로 사도의 주장과 맥을 같이한다. 인간은 자신의 능력이나 공로로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하느님의 자비에 의지해서 구원받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 책에서는 우리에게 하느님의 자비를 믿고 구원을 희망하는 것이 하느님 경외의 출발점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지옥의 존재를 부정하지도, 이단자를 옹호하지도 않는다. 다만 그리스도교의 올바르고도 합당한 희망, 모든 이가 구원될 가능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또한 그는 ‘인간이 끝까지 하느님의 은총을 거부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던진다. 그렇기에 아무리 극악무도한 죄인이더라도 그가 구원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포기하지 말고, 최대한의 인내심을 갖고 그가 회개하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과연 하느님의 심판 아래에 서있는 인간(그리스도인)은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바랄 수 있는가?
이 질문에 발타사르는 절대 확실성을 말한 적이 없고 다만 희망만을 말했을 뿐이다.
전체 11장 가운데 6장에서는 하케본의 메히틸트, 폴리뇨의 안젤라, 노리치의 줄리안, 리지 외의 데레사,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등 많은 성인 성녀들의 증언을 내세우며 자신의 입장을 굳건히 만든다.
마지막 11장에서는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가 어떻게 하나로 수렴되는지를 요제프 피퍼의 다음 문장을 통해서 암시한다.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가 서로 ‘부딪히는’ 느낌은 신학적 희망 안에서 말 그대로 ‘이론적으로’만이 아니라 실존적으로 ‘상쇄된다.’ 초자연적인 희망이야말로 인간의 눈에는 대척적으로 보이는 하느님의 두 속성에 대한 완벽한 대답이 될 것이다. 하느님의 정의에만 목숨 건 사람들은 그 반대로 하느님의 자비에만 목맨 사람들처럼 뭔가를 희망하는 일에 크게 의지하지 않는다. 이 두 부류는 하나는 희망 없이 살다가 절망 속에서 신음할 것이요, 다른 하나는 뻔뻔함으로 기고만장할 것이다. 오로지 희망만이 모든 모순과 대척을 덮어버리는 하느님의 능력을 이해할 것이요, 그분의 정의는 곧 자비이며 그 자비는 정의와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저자는 보편적 구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 등의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성경, 교부들의 가르침, 여러 신학자들의 입장, 그리고 교회의 가르침과 현명하게 비교하고 제시한다. 또한 우리가 궁금해하는 보편적 구원에 대한 현대신학의 해석을 들려준다.

발타사르는 일찍이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으로부터 추기경직에 서임되었으나 추기경직 수여식을 이틀 앞두고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저자의 지옥 교리에 대한 견해의 중심에는 다음의 성경 구절이 자리 잡고 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를 깨닫게 되기를 원하십니다.”

죽음과 구원에 대한 묵상으로 이끄는 11월,
이 책을 통해 하느님의 자비를 더욱 가깝게 느끼고,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더 뜻깊은 위령성월을 보내기 바란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