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이천 일의 휴가 : 피렌체의 마법에 빠진 시간들

김예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이천 일의 휴가 : 피렌체의 마법에 빠진 시간들 / 김예름 글·사진
개인저자김예름
발행사항서울 : CHALET Travel Book, 2019
형태사항245 p. : 천연색삽화 ; 23 cm
대등표제Italia Toscana photo essay
ISBN979118865214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8217 914.504 김641ㅇ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피렌체에 살면서 써 내려간
휴식 같은 일상 이야기


얼마 동안, 어떻게, 왜
이런 질문과 대답들은 중요하지 않았다.
처음으로 한 국가, 한 도시와 사랑에 빠졌다.

「이천 일의 휴가」는 포토그래퍼 김예름이 한 번도
살게 되리라 예상치 못했던 피렌체에 머물며
그 곳에서의 소박한 일상을 담아낸 포토 에세이다.
여행자는 놓치기 쉬운 이탈리아의 면면을 감성 어린
글과 사진으로 보여주며 가이드북에는 없는 시크릿 명소 등
이탈리아에 대한 갖가지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스스로를 더 사랑하게 만드는 도시,
피렌체에서 전하는 휴식 같은 이야기


누구나 소중한 순간을 사진이나 글로 남기려 한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다시 찾아올지 모를 감정의 소용돌이들을 어떤 방식으로든 기록해내서 가능한 오래, 그리고 가능한 온전하게 간직하고 싶기 때문이다.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도 기록할 것들이 널렸는데 하물며 머나먼 나라에서의 삶이 오죽 할까?

「이천 일의 휴가」는 무작정 연고지도 없는 피렌체로 떠나 그 곳에 터를 잡기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피렌체에 살면서 써 내려간
휴식 같은 일상 이야기


얼마 동안, 어떻게, 왜
이런 질문과 대답들은 중요하지 않았다.
처음으로 한 국가, 한 도시와 사랑에 빠졌다.

「이천 일의 휴가」는 포토그래퍼 김예름이 한 번도
살게 되리라 예상치 못했던 피렌체에 머물며
그 곳에서의 소박한 일상을 담아낸 포토 에세이다.
여행자는 놓치기 쉬운 이탈리아의 면면을 감성 어린
글과 사진으로 보여주며 가이드북에는 없는 시크릿 명소 등
이탈리아에 대한 갖가지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스스로를 더 사랑하게 만드는 도시,
피렌체에서 전하는 휴식 같은 이야기


누구나 소중한 순간을 사진이나 글로 남기려 한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다시 찾아올지 모를 감정의 소용돌이들을 어떤 방식으로든 기록해내서 가능한 오래, 그리고 가능한 온전하게 간직하고 싶기 때문이다.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도 기록할 것들이 널렸는데 하물며 머나먼 나라에서의 삶이 오죽 할까?

「이천 일의 휴가」는 무작정 연고지도 없는 피렌체로 떠나 그 곳에 터를 잡기 시작한 작가가 욕심껏 꾸려낸 그녀의 기록이다. 그녀로서는 모두가 똑같이 사는 서울에서의 삶이 아닌, 동경하던 피렌체에서의 삶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졌을 터, 그 꿈같은 날들이 책 속에 160여 장의 사진과 감성 어린 글로 고스란히 자리잡았다.

드라마틱한 반전의 주인공은 아니지만, 그래서 이탈리아에 자리잡게 된 과정이 굳이 험난 할 것도, 특별할 것도 없지만 덕분에 그녀의 담백한 기록은 독자로 하여금 더욱 공감대를 불러일으킨다. '한 번쯤 이탈리아에 가면 일주일만이라도 저렇게 지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끔 저자는 이탈리아에서의 일상을 담담하게 표현해 냈다. 나만의 바에서 에스프레소로 아침을 시작하고 다이어트 따위는 접어둔 채 피자를 양껏 즐기며 사람들을 만나 진짜 행복이 무엇인지에 대해 토론한다.

앞날을 대비하지 않으면 불안한 사람들에게 그녀의 기록은 미래보다 지금을 즐기는 삶이 얼마나 행복한지를 보여준다. 그녀는 독자들에게 '노력하지 말라'고 한다. 수없이 자신을 변화시키려 했던 모든 노력이 생각보다 쓸모 없는 걱정일 뿐이었다는 걸 이탈리아에 살면서 배웠기에 당당하게 말하는 것이다. 노력하지 않음이 최고의 노력이라는 것을. 「이천 일의 휴가」는 노력 대신 과거의 경험과 현재의 행복에 감사하며 살게 된 작가의 삶 속으로 사람들을 초대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