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 : 지구상에서 가장 특별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

Vištica, Olinka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 : 지구상에서 가장 특별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 / 올린카 비슈티차, 드라젠 그루비시치 엮음 ; 박다솜 옮김
개인저자Vištica, Olinka, 편
Grubišić, Dražen, 편
박다솜, 역
발행사항파주 : 놀 : 다산북스, 2019
형태사항375 p. : 천연색삽화 ; 20 cm
원서명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ISBN9791130623771
일반주기 본서는 "The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2017."의 번역서임
주제명(단체명)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Los Angeles, Calif.)
일반주제명Separation (Psychology) in art --Exhibitions
Love in art --Exhibitions
Conceptual art --Exhibitions
Interpersonal relations --Museums --California --Los Angeles
Man-woman relationships --Museums --California --Los Angele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2269 700.4543 M986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픈 기억은 모두 이별의 박물관에 맡겨두세요”

《BBC》, 《CNN》, 《뉴욕 타임스》가 주목한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전시 ‘이별의 박물관’

지구상에서 가장 특별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


이 책에는 인생의 그리움, 희망이 그득하다.
다행스럽게도, 그리고 놀랍게도 인간의 영혼은
거의 언제나 사랑에 새로운 기회를 줄 준비가 되어 있다.
이 책을 우리 영혼의 회복력에 바친다.
_프롤로그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에게」에서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에게 바칩니다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을 위한 박물관’인 ‘이별의 박물관’ 소장품 중 가장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책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가 출간되었다. 이 책에는 박물관 설립자 올린카 비슈티차와 드라젠 그루비시치가 직접 선별한 세상에서 가장 특별하고 애틋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다.
2006년, 크로아티아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전시가 열렸다. 사랑의 크고 작은 순간들을 기념하는 것처럼 ‘이별’을 기...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픈 기억은 모두 이별의 박물관에 맡겨두세요”

《BBC》, 《CNN》, 《뉴욕 타임스》가 주목한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전시 ‘이별의 박물관’

지구상에서 가장 특별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


이 책에는 인생의 그리움, 희망이 그득하다.
다행스럽게도, 그리고 놀랍게도 인간의 영혼은
거의 언제나 사랑에 새로운 기회를 줄 준비가 되어 있다.
이 책을 우리 영혼의 회복력에 바친다.
_프롤로그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에게」에서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에게 바칩니다

‘잠시라도 존재했던 세상의 모든 연인들을 위한 박물관’인 ‘이별의 박물관’ 소장품 중 가장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책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가 출간되었다. 이 책에는 박물관 설립자 올린카 비슈티차와 드라젠 그루비시치가 직접 선별한 세상에서 가장 특별하고 애틋한 203가지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다.
2006년, 크로아티아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전시가 열렸다. 사랑의 크고 작은 순간들을 기념하는 것처럼 ‘이별’을 기념하는 전시였다. 4년간 사귄 연인이었던 올린카 비슈티차와 드라젠 그루비시치는 사랑이 끝나고 남은 물건들의 처분을 고민하다 이별 보관소를 만들기로 한다. 그들에게 이 방법은 “남겨진 물건들을 폐기하거나 내 것과 네 것으로 나누는 것보다 훨씬 괜찮고, 순간의 파괴적인 감정에 휩쓸려 인생의 소중한 추억을 도려내는 것보다 나은 해법”으로 느껴졌다. 그들은 이 보관소에 ‘이별의 박물관’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작은 선박용 컨테이너 박스에 전시된 마흔 점의 물건들로 시작된 이별의 박물관은, 관람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일으키며 점차 규모를 키워나갔다. 이별의 박물관은 《BBC》, 《CNN》, 《뉴욕 타임스》 등 유수 언론에서 ‘세상에서 가장 애틋한 전시’로 주목받으며 전 세계의 도시에 초청되어 성공적으로 전시를 개최했다.
전 세계의 사람들이 저마다의 이별을 상징하는 물건과 그에 얽힌 사연을 보내왔고, 이별의 박물관은 지금까지 현재 진행형으로 모든 헤어진 연인들의 망명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별의 박물관에 전시된 각각의 물건과 사연 들은 그리움과 슬픔, 애틋함, 연민, 분노, 사랑 등 다채로운 감정의 결을 보여주며 관람객들의 가장 소중하게 여겼던 관계를 다시금 떠올려보게 한다. 이제 이 전시는 한 권의 책이 되어 우리에게 인생의 그리움과 희망을 고스란히 전한다.

흔하디 흔한 이별담으로 전하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위로

헤어짐의 기억은 우리 모두에게 있다. 모든 걸 바쳐 사랑한 연인과의 이별, 반평생 동안 우정을 나눈 친구와의 이별, 늘 애증의 관계였던 부모님과의 사별, 벗어버리고 싶었던 과거의 나 자신과의 이별까지.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는 사랑의 모양이 이렇게 다채롭기에 누구나 저마다의 이별의 경험을 간직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책에 실린 이별담을 읽고 나면, 이별이 꼭 사랑의 끝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엮은이 올린카 비슈티차는 “인생을 망가뜨리거나 새롭게 빚어낼 힘이 있는 이별”을 공식적으로 기념하자고 말한다.
이 책에 실린 이야기들이 개인적이고, 사소하고, 흔한 이별 이야기로 느껴질지도 모른다. 그러나 지구 반대편에서 날아온 가장 개인적이고 사소한 이별담은 우리가 우리 자신의 이별의 기억을 떠올리고 깊이 공감할 수 있게 한다.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는 우리의 이별담 중 나쁜 기억은 지워버리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주며 따뜻한 위로를 전해준다. 이별은 헤어진 연인에게 고통을 남기겠지만 모든 것을 딛고 일어서 새롭게 인생을 살아갈 힘을 줄 것이라고. 아무리 짧더라도, 먼 과거의 일일지라도 타인과 진정으로 연결되었던 순간들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자고. 이별을 맞이하는 법에 서툰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과 이별의 기적적인 가능성을 믿는 모든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 엮은이 올린카 비슈티차, 드라젠 그루비시치가 소개하는 ‘이별의 박물관’
우리는 서로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연인이었습니다. 4년 후, 숱한 사랑의 맹세를 뒤로하고 우리는 헤어졌습니다. 우리 주위는 함께했던 4년의 흔적들로 온통 뒤덮여 있었습니다. 사랑이 끝나고 남은 물건들을 가지고 있기엔 영영 서로를 잊지 못할 것 같고, 버리기엔 소중했던 시간들이 한순간에 폐기될 것 같았습니다. 고민 끝에 우리는 박물관을 열기로 했습니다. ‘이별의 박물관’을요. 세상에 영원한 건 ‘영원’이란 단어밖에 없다지만, 이별의 박물관에선 누구보다도 열정적이었던 그 시절 나의 이야기가 영원히 숨 쉴 것 같았습니다.
전 세계의 사람들이 물건을 보내왔습니다. 그 물건들에는 지나간 사랑의 모든 순간이 담겨 있었습니다. 내가 사랑했던 모든 애인들에게』는 그중 가장 특별한 203가지 이별 이야기를 엮은 책입니다. 우리는 당신의 이야기가 궁금합니다. 당신은 어떤 사랑을 했나요? 사랑이 끝난 지금, 당신은 어떤 이야기를 남기고 싶나요? 이별의 박물관은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