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폰 쇤부르크씨의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 / 개정판

Schoenburg, Alexander Vo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폰 쇤부르크씨의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 /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지음 ; 김인순 옮김
개인저자Schoenburg, Alexander Von, 1969-
김인순, 1959-, 역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서울 : 필로소픽, 2019
형태사항231 p. ; 23 cm
원서명Kunst des stilvollen Verarmens :wie man ohne Geld reich wird
ISBN9791157831548
일반주기 본서는 "Die Kunst des stilvollen Verarmens: wie man ohne Geld reich wird. c2005."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2848 838 S366k K/201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가난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어느 귀족 가문 후손의 꿀팁
러시아의 망명 귀족이자 《롤리타》의 저자 블라디미르 나보코프는 망명지 베를린의 집 침실이 너무 좁아, 때로는 욕실에서 글을 써야 할 정도로 궁핍했지만 행복감에 넘친 글들을 썼다. 그는 작가로서 성공하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것에 아쉬워할 뿐 가난에 대해서는 전혀 개의치 않았고, 잃어버린 재산을 애통해하는 러시아 망명객들을 경멸했다. 반면 이집트의 파룩 왕은 권좌에서 쫓겨난 후 도박장에서 전 재산을 날렸고, 누이동생인 파티아 공주는 미국에서 파출부 생활을 하다가 남편의 총에 생을 마감했다. 1832년 개혁법과 함께 몰락하기 시작하여, 1892년의 상속세법과 1929년 대공황, 1946년 인도 독립으로 빈털터리가 된 영국의 귀족계급 가운데서도, 주변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한 데번셔 공작은 1970년대에 예술품 시장에 불어온 경제적 붐을 타고 사상 최고가로 렘브란트의 작품을 팔아서 재기할 수 있었다. 반면 허둥지둥 두려움에 사로잡혀 일찍이 헐값에 재산을 처분했던 집안들은 더 이상 팔래야 팔 것이 남아 있지 않았으며, 결국 은행이나 경매장, 심지어 버스 기사나 웨이터 같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가난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어느 귀족 가문 후손의 꿀팁
러시아의 망명 귀족이자 《롤리타》의 저자 블라디미르 나보코프는 망명지 베를린의 집 침실이 너무 좁아, 때로는 욕실에서 글을 써야 할 정도로 궁핍했지만 행복감에 넘친 글들을 썼다. 그는 작가로서 성공하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것에 아쉬워할 뿐 가난에 대해서는 전혀 개의치 않았고, 잃어버린 재산을 애통해하는 러시아 망명객들을 경멸했다. 반면 이집트의 파룩 왕은 권좌에서 쫓겨난 후 도박장에서 전 재산을 날렸고, 누이동생인 파티아 공주는 미국에서 파출부 생활을 하다가 남편의 총에 생을 마감했다. 1832년 개혁법과 함께 몰락하기 시작하여, 1892년의 상속세법과 1929년 대공황, 1946년 인도 독립으로 빈털터리가 된 영국의 귀족계급 가운데서도, 주변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한 데번셔 공작은 1970년대에 예술품 시장에 불어온 경제적 붐을 타고 사상 최고가로 렘브란트의 작품을 팔아서 재기할 수 있었다. 반면 허둥지둥 두려움에 사로잡혀 일찍이 헐값에 재산을 처분했던 집안들은 더 이상 팔래야 팔 것이 남아 있지 않았으며, 결국 은행이나 경매장, 심지어 버스 기사나 웨이터 같은 직업 전선에 뛰어들 수밖에 없었다.
저자 폰 쇤부르크는 500년 동안 영락의 길을 걸어온 귀족 가문의 전통과 근검절약을 미학적 수준까지 끌어올려 실천했던 부모님의 생활 방식을 어려서부터 보고 배운 덕분에 경제적 곤경 속에서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다. 그리고 품위를 잃지 않고 우아하게 가난해질 수 있었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가난해지면서도 부유하게 느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조언한다.

당신이 가진 것보다 덜 원하면 부자, 더 원하면 가난
호화 유람선은 서너 시간밖에 항구에 정박하지 않는다. 배의 정박료가 비싸서 1분 연장될 때마다 선박 회사의 이익에 차질이 빚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관광객들은 짧은 시간 안에 현지 문화를 체험하는 곳으로 이동하여 중국산 공예품을 구입한다. 이처럼 ‘관광을 위한 여행’이 아닌 ‘진정한 여행’을 하고 싶다면 잘 아는 도시에서 저렴한 임대료로 집을 빌리고 오랫동안 머무르면서 그곳의 생활을 체험하는 게 낫다. 저녁 내내 음식 이야기만 한다거나, 먹으면서 구경하느라 한마디도 안 하고 비싼 음식값을 지불하는 외식보다는 손님을 집으로 초대해서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것이, 공기 탁한 헬스클럽에서 ‘Just do it’이라고 쓰인 분홍색 티셔츠 차림의 근육질 남성 뒤에서 차례를 기다리기보다는 집에서 팔굽혀펴기를 하고 공원에서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뛰는 것이 낫다.
우리는 마케팅에 영합한 매스미디어로 인해 일류 레스토랑, 브랜드 가구, 해외여행 따위의 불필요한 소비를 강요받고 있으며 가난은 창피한 것이고 실패한 삶이라고 세뇌당한 결과 모두 자신보다 한 단계 높은 계층의 생활을 흉내 내려는 속물근성에 지배된다. 하지만 저자는 정신적으로 빈곤한 ‘가난한 부자’가 아닌 정신적으로 건강한 ‘부유한 빈자’가 될 것을 제안한다. 삶의 가치를 어디에 두고 그 가치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물질적으로 풍족하지 않아도 부유하고 풍성한 삶을 사는 것은 충분히 가능한 일이며,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돈이 아니라 ‘독자적인 생활양식’이라고 이야기한다.

화려한 시대와 결별하고 우아한 미니멀 라이프 시작하기
“최후의 원유통 뚜껑이 열리는 날 자본주의는 붕괴할 것”이라고 말한 막스 베버를 인용하여, 저자는 이제 풍요의 시대는 완전히 지나갔으며 우리의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한다. 오늘날 가난해지는 사람은 자신만이 실패자라고 느낄 필요가 없다. 훨씬 더 포괄적인 과정의 일부로 가난해지는 것이며, 따라서 그 가난은 역사적인 차원의 가난이다. 자본주의는 그동안 가난은 수치스러운 것이라며 우리를 설득했다. 하지만 풍요의 시대가 끝나고 대다수가 가난해지고 있는 지금,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법을 배우고 실천해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이다.
이 책은 부유한 귀족 친척들 및 대부호들 사이에서 최상류 생활을 접해본 체험담과 유럽의 역사, 문화, 사회과학을 동원해서 종횡무진 진단하고 비판하는 ‘자유 저널리스트’의 통찰이 어우러져 현대 소비문화의 왜곡과 부질없음을 신랄하게 풍자하고 있다. 부의 진정한 가치란 무엇인지 알려주기 위해 모네와 세잔을 소리 소문 없이 수집하는 브루나이 국왕에서부터 모차르트 이후 잘츠부르크에서 가장 유명한 퇴물 배우, 근현대 격동기를 거치며 몰락한 유럽의 귀족 및 저명인사를 등장시킨다. 우리의 일상이 물질적 부유함 없이도 풍요로워질 수 있음을 경쾌하고 유머러스하게 풀어냈으며, 우아하게 가난을 과시하면서, 쿨하게 부자들에게 신경 끊는 통쾌한 방법을 알려준다. 화려한 시대와의 결별을 먼저 겪은 유럽 사회를 통해 우아한 미니멀 라이프를 영유한다는 것의 의미와 방법을 재치있게 알려주는 책.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