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댈러웨이 부인 : 버지니아 울프 장편소설 / 세계문학판

Woolf, Virginia Stephe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댈러웨이 부인 : 버지니아 울프 장편소설 / 버지니아 울프 지음 ; 최애리 옮김
개인저자Woolf, Virginia Stephen, 1882-1941
최애리= 崔愛里, 역
판사항세계문학판
발행사항파주 : 열린책들, 2009
형태사항283 p. ; 20 cm
총서명열린책들 세계문학 ;008
원서명Mrs. Dalloway
ISBN9788932909226
일반주기 버지니아 울프 연보: p. 279-283
분류기호823.912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3689 823.912 W913m K/2009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20세기 문학사에서 제임스 조이스와 함께 이른바 <의식의 흐름>이라는 실험적인 서술 기법을 발전시킨 모더니즘 소설의 대표 작가 버지니아 울프의 『댈러웨이 부인』은 1996년 뉴욕 타임스 북 리뷰에서 20세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그레이트 북스>로, 2005년 타임지에서 <20세기 100대 영문 소설>로 선정된 의심할 여지없는 최고의 소설이자 버지니아 울프의 대표작이다.

버지니아 울프는 20세기 초 여성들의 현실을 일찍부터 각성한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로서 그리고 불룸즈버리 그룹을 이끌며 당대의 유명한 지식인 및 예술인들과 교류한 지식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비범한 성격과 용모, 만성적인 정신 분열증, 결국 자살로 마감한 생애를 통해 우리에게 하나의 신화로 알려져 있다. 역설적으로 그 때문에 각종 페미니즘 관련 책이나 영화 등에서 그녀의 면모를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너무 난해할 것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정작 독자로서 그녀의 작품을 제대로 읽고 그녀의 작가로서의 진면목을 접하기란 그리 쉽지 않은 일이었다.
『댈러웨이 부인』은 우리에게 익숙지 않은 자유간접화법을 통해 드러나는 인물들의 내면세계와 시간과 공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20세기 문학사에서 제임스 조이스와 함께 이른바 <의식의 흐름>이라는 실험적인 서술 기법을 발전시킨 모더니즘 소설의 대표 작가 버지니아 울프의 『댈러웨이 부인』은 1996년 뉴욕 타임스 북 리뷰에서 20세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그레이트 북스>로, 2005년 타임지에서 <20세기 100대 영문 소설>로 선정된 의심할 여지없는 최고의 소설이자 버지니아 울프의 대표작이다.

버지니아 울프는 20세기 초 여성들의 현실을 일찍부터 각성한 페미니즘 비평의 선구자로서 그리고 불룸즈버리 그룹을 이끌며 당대의 유명한 지식인 및 예술인들과 교류한 지식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비범한 성격과 용모, 만성적인 정신 분열증, 결국 자살로 마감한 생애를 통해 우리에게 하나의 신화로 알려져 있다. 역설적으로 그 때문에 각종 페미니즘 관련 책이나 영화 등에서 그녀의 면모를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너무 난해할 것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정작 독자로서 그녀의 작품을 제대로 읽고 그녀의 작가로서의 진면목을 접하기란 그리 쉽지 않은 일이었다.
『댈러웨이 부인』은 우리에게 익숙지 않은 자유간접화법을 통해 드러나는 인물들의 내면세계와 시간과 공간의 긴 터널들을 쉴 새 없이 넘나드는 작가의 복잡하고도 섬세한 문체를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살려낸 번역으로 버지니아 울프의 작가적 면모와 <의식의 흐름> 기법의 문학적 경지를 독자들에게 제대로 소개하고 환기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 1996년 「뉴욕 타임스」 선정 <20세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그레이트 북스>
■ 1997년 피터 박스올 <죽기 전에 읽어야 할 1001권의 책>
■ 2002년 노벨 연구소가 선정한 <세계문학 100선>
■ 2003년 크리스티아네 취른트 <사람이 읽어야 할 모든 것, 책>
■ 2004년 <한국 문인이 선호하는 세계 명작 소설 100선>
■ 2005년 『타임』지 선정 <100대 영문 소설>, <20세기 100선>
■ 2009년 『뉴스위크』 선정 세계 100대 명저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