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들려준 것과 숨긴 것 : 영국 모험소설의 정치적 무의식

이석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들려준 것과 숨긴 것 : 영국 모험소설의 정치적 무의식 / 이석구 지음
개인저자이석구= 李奭具
발행사항서울 : 소명, 2019
형태사항478 p. ; 24 cm
대등표제Narrated versus withheld :the political unconscious of British adventure fiction
ISBN9791159054280
일반주기 원제는 "영국 제국주의 소설과 주권적 주체의 문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460-474)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2014년 정부(교육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4038 823.009 이53ㄷ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모험소설과 제국주의가 결탁하는 순간”

이 책, 『들려준 것과 숨긴 것-영국 모험소설의 정치적 무의식』은 이제껏 훌륭한 고전으로 취급되어 온 영국의 모험소설을 분석대상으로 한다. 『로빈슨 크루소』나 『걸리버 여행기』 같은 모험문학들이 아동문학의 원조로서 많은 당대뿐 아니라 후대에도 영향을 미쳤던 것과는 별개로, 이 책들은 동시에 당대 정치 선전도구로서 깊숙이 연루되어 있었다. 예컨대 영국 모험문학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대니얼 디포의 『로빈슨 크루소』의 구조를 영제국의 식민지 경영이라는 맥락으로 재해석해 보자. 이때 로빈슨 크루소가 난파당한 섬에서 미니 정착촌을 건설하는 모습은 원형적인 제국주의자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다. 영국 모험소설들이 대체로 영국인 주인공이 인종적 타자를 정복하는 줄거리를 갖는 한 거의 모든 작품들은 제국의 승리주의적 남성성을 찬양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모험소설을 통해 영국 제국주의의 역사를 읽는다”

이 책의 저자 이석구는 이와 같은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그의 박사논문에서 영국의 모험소설을 읽어나간 바 있다. 그러나 이 책은 텍스트와 구조를 일치시키려는 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모험소설과 제국주의가 결탁하는 순간”

이 책, 『들려준 것과 숨긴 것-영국 모험소설의 정치적 무의식』은 이제껏 훌륭한 고전으로 취급되어 온 영국의 모험소설을 분석대상으로 한다. 『로빈슨 크루소』나 『걸리버 여행기』 같은 모험문학들이 아동문학의 원조로서 많은 당대뿐 아니라 후대에도 영향을 미쳤던 것과는 별개로, 이 책들은 동시에 당대 정치 선전도구로서 깊숙이 연루되어 있었다. 예컨대 영국 모험문학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대니얼 디포의 『로빈슨 크루소』의 구조를 영제국의 식민지 경영이라는 맥락으로 재해석해 보자. 이때 로빈슨 크루소가 난파당한 섬에서 미니 정착촌을 건설하는 모습은 원형적인 제국주의자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다. 영국 모험소설들이 대체로 영국인 주인공이 인종적 타자를 정복하는 줄거리를 갖는 한 거의 모든 작품들은 제국의 승리주의적 남성성을 찬양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모험소설을 통해 영국 제국주의의 역사를 읽는다”

이 책의 저자 이석구는 이와 같은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그의 박사논문에서 영국의 모험소설을 읽어나간 바 있다. 그러나 이 책은 텍스트와 구조를 일치시키려는 노력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텍스트 내부의 다양성이나 역학의 분석도 시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저자는 마슈레의 예를 들어, 텍스트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텍스트가 말하는 것 외에 텍스트가 말하지 않으려고 한 내용 역시 그 분석대상으로 삼고자 한다. 그리고 마슈레가 계급적 맥락을 이해하는 데 사용하던 기존의 해석론을 제국주의적 현실, 즉 지배 인종과 피지배 인종의 관계에도 확대, 적용한다.

“제국의 다른 얼굴, 식인종과 해적”

유럽인들은 스스로를 ‘문명인’이라고 이름 붙였다. 『로빈슨 크루소』의 주인공 로빈슨은 인근 섬들이 흉악한 야만인들이 지배하는 공간의 유일한 기독교도라는 사실만으로 자신이 이 섬을 지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크루소의 이러한 믿음은 그가 자신의 왕국을 통치하는 방식에서도 발견된다. 그는 그가 길들일 수 없다면 죽여 버리고, 자신의 의지에 순종해야만 받아들이는데, 여기에는 동물뿐 아니라 인간도 포함된다. 저자는 여기에서 크루소가 인간을 가축으로 여긴다는 점을 들어 크루소와 식인종이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음을 역설한다.
또한 저자는 밸런타인의 소설 『산호섬』에 숨은 식민주의와 복음주의라는 이데올로기를 통해서도 식인주의를 발견한다. 그는 ‘서구 사회가 자본주의적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식민주의의 전리품을 소비하는 동시에 이러한 행위를 신의 섭리로 합법화한다며, 기독교가 다른 나라들을 야금야금 잡아먹어 현지인들을 길들임으로써 불공정한 무역의 길을 터놓는 것’이라는 피오나 맥클로흐의 말을 통해 『산호섬』 역시 식인주의가 지배하는 소설이라고 주장한다.
한편 『보물섬』에 나타나는 수많은 보물들은 어디서 온 것일까. 소설에서 보물은 하층민이 중상류층으로 이동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하지만 보물들의 출처를 거슬러 보면, 이 보물은 모두 그 이전 세대의 해적질로부터 온 것임을 발견하게 된다. 『보물섬』의 낭만적 모험이 범죄 장물의 약탈전으로 변질되는 셈이다. 이 책은 이처럼 여러 소설들에 숨은 맥락을 찾음으로써 소설의 새로운 독법을 발견해 내고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