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셜록 홈스의 사건집

Doyle, Arthur Cona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셜록 홈스의 사건집 / 아서 코넌 도일 지음 ; 이경아 옮김
개인저자Doyle, Arthur Conan, 1859-1930
이경아, 역
발행사항파주 : 엘릭시르 : 문학동네, 2016
형태사항463 p. ; 20 cm
원서명Case-book of Sherlock Holmes
ISBN9788954643122
9788954643061 (SET)
일반주기 본서는 "The case-book of Sherlock Holmes. 2011."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449
내용주기유명한 의뢰인 사건 -- 창백한 병사 -- 마자랭 보석 -- 스리 게이블스 저택 사건 -- 서식스의 흡혈귀 -- 삼 인의 개리데브 -- 소어 브리지 사건 -- 기어다니는 남자 -- 사자 갈기 -- 베일을 쓴 하숙인 -- 쇼스컴 올드 플레이스 -- 은퇴한 물감 제조업자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4587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독자들이여,
이제 셜록 홈스에게 작별을 고할 시간이 되었다!


셜록 홈스 탄생 130주년을 앞두고 미스터리 전문 출판사인 엘릭시르에서 셜록 홈스 전집을 출간한다. 1887년 아서 코넌 도일의 손끝에서 처음 탄생한 셜록 홈스는 지금까지 최고의 탐정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역사상 가장 많이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진 허구의 인물로 기네스북에 올랐으며, 홈스를 주인공으로 한 아홉 권의 시리즈가 백삼십 년 동안 한 번도 절판된 적이 없고, 지금 이 순간까지 그의 이름에 기댄 작품들이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셜록 홈스라는 이름은 이제 논리적인 추론으로 두뇌 게임에서 승리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명사처럼 쓰인다.
엘릭시르판 셜록 홈스 전집은 미스터리 전문 번역가의 유려한 번역, 각 분야 전문가들의 작품 해설, 현대적인 감각의 세련된 디자인 등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앞서 출간된 ‘셜록 홈스 장편소설 세트’(전 4권)에 이어, ‘셜록 홈스 단편집 세트’로 『셜록 홈스의 모험』, 『셜록 홈스의 회상록』, 『셜록 홈스의 귀환』, 『셜록 홈스의 마지막 인사』, 『셜록 홈스의 사건집』이 동시 출간되며 완간되었다.
단편집 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독자들이여,
이제 셜록 홈스에게 작별을 고할 시간이 되었다!


셜록 홈스 탄생 130주년을 앞두고 미스터리 전문 출판사인 엘릭시르에서 셜록 홈스 전집을 출간한다. 1887년 아서 코넌 도일의 손끝에서 처음 탄생한 셜록 홈스는 지금까지 최고의 탐정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역사상 가장 많이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진 허구의 인물로 기네스북에 올랐으며, 홈스를 주인공으로 한 아홉 권의 시리즈가 백삼십 년 동안 한 번도 절판된 적이 없고, 지금 이 순간까지 그의 이름에 기댄 작품들이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셜록 홈스라는 이름은 이제 논리적인 추론으로 두뇌 게임에서 승리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명사처럼 쓰인다.
엘릭시르판 셜록 홈스 전집은 미스터리 전문 번역가의 유려한 번역, 각 분야 전문가들의 작품 해설, 현대적인 감각의 세련된 디자인 등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앞서 출간된 ‘셜록 홈스 장편소설 세트’(전 4권)에 이어, ‘셜록 홈스 단편집 세트’로 『셜록 홈스의 모험』, 『셜록 홈스의 회상록』, 『셜록 홈스의 귀환』, 『셜록 홈스의 마지막 인사』, 『셜록 홈스의 사건집』이 동시 출간되며 완간되었다.
단편집 다섯 권에는 아서 코넌 도일이 1891년부터 1927년까지 서른여섯 해에 걸쳐 발표한 56편의 셜록 홈스 단편들이 모두 수록되어 있다. 동일한 주인공이 단편 연작에 계속 등장해 오랜 기간 동안 활약하는 형식은 ‘셜록 홈스’ 시리즈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매력적인 주인공과 흥미진진한 내용에 바탕을 두고 있지만, ‘셜록 홈스’ 시리즈의 인기는 실제로 단편 연작의 형태에 크게 힘입었으며 작품 또한 첫 두 장편 『주홍색 연구』 와 『네 사람의 서명』이 아닌 첫 단편, 즉 《스트랜드 매거진The Strand Magazine》에 실린 「보헤미아 스캔들」 부터 성공 신화를 열었다. 장편소설 네 권과는 또 다른 의미에서 단편집들은 ‘셜록 홈스’ 시리즈의 정수라고 할 수 있다.

●홈스가 쓴 단편이 실린 유일한 단편집
『셜록 홈스의 사건집』에는 1921년부터 1927년 사이에 소개된 열두 가지의 다양한 단편이 실려 있다. ‘셜록 홈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단편집이다. 이 단편집에는 홈스가 직접 쓴 단편이 두 편이나 속해 있다. 홈스가 직접 쓴 단편은 이 두 가지뿐이다. 「사자 갈기」와 「창백한 병사」가 그것이다. 「창백한 병사」는 평소 왓슨의 작가적 능력을 폄하해온 홈스가 스스로 사건을 기록한다며 시작한다. 홈스는 왓슨이 사실과 수치는 무시하고 대중의 취향에만 관심을 둔 피상적인 글만 쓴다며 비난하지만 본인 역시 겪은 중 가장 기묘한 일을 소개한다면서 독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를 바란다. 1907년 7월 말을 배경으로 하는 「사자 갈기」는 은퇴한 뒤 서식스 주 시골집에서 지내는 홈스가 겪은 사건을 기록한다. 곁에 왓슨이 없기에 직접 기록하는 수밖에 없었다. 이 사건 역시 그의 특기인 논리적 추리보다는 일전에 책에서 흘끗 읽은 정보 덕에 해결된다. 왓슨이 아니라 홈스가 썼기 때문인지 사건의 흥미도 덜하고 홈스의 추리 과정도 특별해 보이지 않는다. 왓슨이 얼마나 글솜씨가 좋았는지, 홈스를 잘 포장해주었는지를 생각하면 독서의 즐거움이 배가 된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의뢰인이 아끼는 소녀의 잘못된 결혼을 막아달라고 홈스에게 부탁하는 「유명한 의뢰인 사건」에서 홈스는 사악한 범죄자의 계략으로 길에서 불량배들의 습격을 받는다. 머리를 크게 다쳐 거동이 불편해진 홈스는 왓슨더러 자기 대신 변장을 하고 범인에게 접근하기를 부탁한다. 이 외의 사기, 보석 강도, 치정 살인 등 다양한 소재의 단편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중에서도 소재 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서식스의 흡혈귀」이다. 『바스커빌 가문의 사냥개』와 비슷한 괴기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이다. 단편에서 오컬트적 요소를 차용한 것은 이 작품이 유일하다. 아내를 흡혈귀로 의심하는 남편의 괴로움을 논리적으로 깔끔하게 해결하는 홈스의 추리가 훌륭하다.

●40년에 걸친 홈스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명탐정 셜록 홈스와 그의 친구 왓슨 박사의 모험은 『셜록 홈스의 사건집』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셜록 홈스가 가장 처음 등장했던 『주홍색 연구』(1887년 출간)이후 약 40년 만이다. 1921년부터 1927년까지 잡지 지면 등을 통해 소개되었던 단편 열두 편을 한 권으로 모아 출간한 것이 이 책이다.
아서 코넌 도일은 추리문학계에 깊고 넓은 자취를 남겼다. 그가 창조한 명탐정 셜록 홈스를 통해 추리소설이 황금기로 향하는 문이 활짝 열렸다는 점은 다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업적이다. 홈스 이전에도 탐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에드거 앨런 포의 탐정 오귀스트 뒤팽(「모르그가의 살인 사건」, 1841년 발표)이 있었다. 찰스 디킨스, 에밀 가보리오, 윌키 콜린스 등 유명 작가들도 추리소설을 발표했고 버킷 경위, 르콕, 커프 경사 등이 탐정 역할을 수행했다. 하지만 이들은 사건의 진상을 꿰뚫는 지성, 범죄라는 물리적인 폭력에 대항할 수 있는 육체에 있어 선배 뒤팽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 그러던 중 1886년에 등장한 셜록 홈스가 등장한다. 그는 선임의 좋은 점을 취하는 것은 물론, 괴팍한 성격과 수사를 도와줄 좋은 친구를 두어 매력적으로 보이는 탐정의 자질을 갖추었다. 홈스는 당대에도 뒤팽을 뛰어넘는 위대한 탐정으로 자리매김했다.
셜록 홈스와 왓슨은 처음 만나 룸메이트가 된 후부터 다양한 사건을 수사해왔다. 그들은 좋은 친구였고, 훌륭한 탐정과 조수였다. 이들이 처음 취한 짝패 구도는 아직까지도 꾸준하게 쓰이는 추리소설의 설정이다. 다양한 작가들이 다양한 작품을 창조했지만 등장인물과 이야기 구성은 늘 비슷하다. 독특한 설정의 천재 명탐정과 그를 보조하는 (탐정보다 못 미치는) 보조, 그리고 기묘한 수수께끼의 사건을 해결한다는 구성 등 ‘셜록 홈스’ 시리즈의 형식을 답습하고 있다. 코넌 도일은 명탐정의 모델을 확립했으며 ‘기이한 사건-탐정에 의한 논리적 추리-뜻밖의 결말’이라는 고전 미스터리의 완성형을 제시한다. 코넌 도일이 백 년도 전에 닦아놓은 이 토대는 여전히 유효하다. 40년 간 영국의 명탐정으로 활약했던 홈스는 불멸의 존재다. 그는 영국과 유럽 대륙을 뛰어넘어 전 세계에서 명탐정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탐정인 그는 마지막 여정을 이 책에서 마무리한다.

●다시 읽는 셜록 홈스, 새로운 즐거움
작품 뒤에 수록된 트리비아와 해설은 또 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 트리비아는 그간 ‘셜록 홈스’ 시리즈를 읽으며 현대 독자들이 궁금해했던 당대의 시대상과 작품과 관련된 비화를 설명하여 작품 이해는 물론 사소한 재미도 놓치지 않도록 돕는다. 『셜록 홈스의 사건집』에 등장하는 사교 클럽이란 어떤 곳일까? 왜 그런 클럽이 필요했던 것일까? 홈스가 늘 외우고 다닌다는 《뉴게이트 캘린더》는 무엇일까? ‘셜록 홈스’ 시리즈에서는 아프거나 기운이 없거나 정신을 잃은 사람에게 브랜디나 커피를 먹이는데, 브랜디나 커피에는 어떤 효능이 있는 것일까? 이런 질문들에 대답하는 트리비아는 독자들의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소시켜준다.
해설은 “셜록 홈스의 후예들”이라는 제목으로 위대한 탐정인 셜록 홈스의 뒤를 잇는 후예들을 소개한다. 셜록 홈스가 잡지에 연재되어 크게 인기를 끈 후, 많은 작가들이 탐정이 등장하는 추리소설을 써서 잡지에 연재했다. 폭발적으로 쏟아져나오는 추리소설과 이에 호응하는 대중들의 관심이 만나, 추리소설의 황금기가 열렸다. 이후 애거사 크리스티, 도러시 세이어스, 앤서니 버클리, S.S. 밴다인 등의 추리소설 거장들이 등장한다. 모든 탐정소설의 작가들은 도일에게 조금씩 부채를 졌으며, 그것을 갚아나가면서 추리소설의 세계도 더불어 넓어졌다. 해설은 셜록 홈스 이후에 등장한 다양한 탐정을 보여주며 도일이 추리소설계에 넓고도 깊은 영향을 미쳤다는 점을 방증한다.

●엘릭시르 셜록 홈스 단편집의 특장점
엘릭시르는 앞서 셜록 홈스가 활약한 장편소설 네 편을 출간한 데 이어 단편들이 묶인 단편집 다섯 권을 한꺼번에 출간하며 ‘셜록 홈스’ 전 시리즈를 완간했다. 『셜록 홈스의 모험』, 『셜록 홈스의 회상록』, 『셜록 홈스의 귀환』, 『셜록 홈스의 마지막 인사』, 『셜록 홈스의 사건집』으로 이루어진 단편집 세트는 장편 소설 세트와 마찬가지로 영국 Penguin Books의 ‘THE PENGUIN SHERLOCK HOLMES’(2011)를 번역 저본으로 삼았으며 영국 Oxford University Press의 ‘THE OXFORD SHERLOCK HOLMES’(1993)를 참고했다.
번역자인 권도희, 이경아, 이은선은 다양하고 질 좋은 미스터리를 번역한 바 있는 뛰어난 역자이다. 권도희는 ‘추리소설의 여왕’ 애거사 크리스티 전집의 『누명』, 『비뚤어진 집』, 『움직이는 손가락』 및 역사 추리소설의 대가 조지핀 테이의 『시간의 딸』을 작업한 바 있다. 이경아는 『구석의 노인 사건집』, 『오시리스의 눈』, 『영국식 살인』, 『붉은 머리 가문의 비극』 등을 옮긴 황금기 추리소설의 전문가이다. 이은선은 코넬 울리치의 『환상의 여인』과 『상복의 랑데부』, 애거서 크리스티의 『끝없는 밤』, 스티븐 킹의 『11/22/63』 등을 비롯해 셜록 홈스 패스티시 작품들도 번역하였다. 이들은 모두 추리소설 스토리텔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 번역자로 뛰어난 문장력을 가지고 직관적이고 정확한 한국어 표현을 직조하여 독서의 질을 한층 높였다.
단편집 각 권말에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빅토리아시대의 여성들’(『셜록 홈스의 모험』), ‘셜록 홈스의 영원성’(『셜록 홈스의 회상록』), ‘셜록 홈스의 후예들’(『셜록 홈스의 귀환』), ‘현대 미디어에서 발견할 수 있는 셜록 홈스’(『셜록 홈스의 마지막 인사』), ‘런던 경찰청, 스코틀랜드 야드에 대하여’(『셜록 홈스의 사건집』)라는 주제로 해설을 실어 새로운 관점에서 셜록 홈스를 읽을 수 있도록 소개하고 있다.

엘릭시르판 셜록 홈스 전집은 새로운 독자에게 셜록 홈스를 소개하기 더없이 좋은 판본임은 물론, 이미 홈스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는 그들의 서재를 빛내줄 아름다운 소장판이 될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