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 원음을 담은, 오디오 생활의 필수품

이장호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 원음을 담은, 오디오 생활의 필수품 / 이장호 지음
개인저자이장호
발행사항서울 : 안나푸르나, 2017-2019
형태사항2 v. : 천연색삽화 ; 21 cm
총서명Annapurna's Record Guidebook Series ;1, 4
ISBN9791186559208 (v.1)
9791186559420 (v.2)
9791186559413 (세트)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4854 781.49 이71ㄱ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1-28 예약
SMS발송
2 1354855 781.49 이71ㄱ v.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1-28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디지털 오디오의 한계를 극복하는
고음질 음반의 세계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원음을 담은, 오디오 생활의 필수품》은 오디오 칼럼니스트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코난’ 이장호의 첫 책이다. 오디오 음원은 크게 아날로그와 디지털로 나눠지는데 저자는 이 두 세계가 전혀 다른 방향이라는 통념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고음질 오디오 음원으로 아날로그의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참신한 발상을 갖고 책을 집필했다.

소리, 공간을 채우지만, CD는 실연의 감동 채우지 못해
소리는 무형이지만 공간을 채우고, 청각을 자극하여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기쁨을 만든다. ‘소리와 시간’을 함께 담는 레코드의 기술은 20세기를 다른 시대로 만드는 위대한 발명 중 하나였다. 레코드는 실연을 녹음하고 마스터링해서 음반으로 만들어진다. CD는 700메가 전후의 데이터를 담을 수밖에 없어 실연 시에 녹음한 고용량의 음원 중 인간이 청각으로 들을 수 없다는 헤르츠의 영역을 컷팅해서 담게 된다. 엔지니어들은 인간이 듣지 못하는 영역이어서 이는 음질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올바른 견해가 아니었다. 모든 소리는...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디지털 오디오의 한계를 극복하는
고음질 음반의 세계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원음을 담은, 오디오 생활의 필수품》은 오디오 칼럼니스트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코난’ 이장호의 첫 책이다. 오디오 음원은 크게 아날로그와 디지털로 나눠지는데 저자는 이 두 세계가 전혀 다른 방향이라는 통념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고음질 오디오 음원으로 아날로그의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참신한 발상을 갖고 책을 집필했다.

소리, 공간을 채우지만, CD는 실연의 감동 채우지 못해
소리는 무형이지만 공간을 채우고, 청각을 자극하여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기쁨을 만든다. ‘소리와 시간’을 함께 담는 레코드의 기술은 20세기를 다른 시대로 만드는 위대한 발명 중 하나였다. 레코드는 실연을 녹음하고 마스터링해서 음반으로 만들어진다. CD는 700메가 전후의 데이터를 담을 수밖에 없어 실연 시에 녹음한 고용량의 음원 중 인간이 청각으로 들을 수 없다는 헤르츠의 영역을 컷팅해서 담게 된다. 엔지니어들은 인간이 듣지 못하는 영역이어서 이는 음질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올바른 견해가 아니었다. 모든 소리는 주파수와 상관없이 유기적으로 결합해 완성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날로그의 가청 주파수와 별개로 뉘앙스가 전혀 다른 음악을 들려주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체계적으로 정리한 고음질 명반의 세계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먼저 프롤로그에서는 도대체 ‘고음질’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듣기 위한 장비인 DAC 등의 소개한다. 본문에 해당하는 명반 100선과 테스트 & 컴필레이션은 저자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애착을 느꼈던 앨범들을 정리했다. 사운드만을 다루는 것을 넘어 음악적 성취부분에도 집중한 이유는 단순히 음질이 좋다는 이유로 명반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없다는 저자의 원칙이 선정에 적용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레이블 소개부분은 고음질 음반을 제작하는 레이블들을 소개함으로써 퀄리티 좋은 음반을 찾는 오디오파일과 음악 마니아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함이다.

고음질 음반은 아날로그 소리를 닮아
요새 새롭게 오디오를 시작하는 사람들은 이전과 다른 고민에 빠진다. 아날로그 시장이 부활하는 조짐을 보이면서 ‘무조건 첨단’이라는 진리의 구호가 시련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자신의 오디오를 아날로그로 구현하려고 하더라도 고민은 더한다. 아날로그는 소스가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즉 레코드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소리의 성향은 아날로그로 가야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에 따르는 큰 부대비용을 감수와 번잡함이 걸림돌인 것이다.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은 이에 대한 중요한 조언을 던진다. ‘디지털 음원의 정보량이 많아질수록 그 소리는 아날로그를 닮는다’라는, 결국 고음질 명반들을 통해 아날로그의 번잡함과 부대비용을 극복할 수 있다는 말이다. 물론 결국은 아날로그로 진입하더라도 그 과정에서 꼭 필요하고 경험해야할 ‘음악’이 바로 이 책에 소개된 ‘고음질 명반’인 것이다.

이 책은 멀티미디어를 담은 책으로 고음질 사운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음원사이트 그루버스와 고음질 재생으로 널리 알려진 네임 오디오를 수입하는 소리샵과 함께 음반과 음원들을 비교하며 만들어 신뢰도를 높였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