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그 겨울, 바르샤바 : 영화와 함께한 60일간의 폴란드 여행

이지예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그 겨울, 바르샤바 : 영화와 함께한 60일간의 폴란드 여행 / 이지예 지음
개인저자이지예
발행사항서울 : 빈티지하우스, 2019
형태사항226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9791189249243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19년 출판콘텐츠 창작 지원 사업' 의 일환으로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음
분류기호791.430943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5939 791.4309438 이79ㄱ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고독과 애처로운 마음,
그 안에서 끝내 발현하는 인간의 따스함이 느껴지는
색다른 매력의 도시,
바르샤바를 여행하는 특별한 방법

여섯 편의 영화와 함께한
60일간의 폴란드 여행

그 겨울, 바르샤바가 선물한
다섯 명의 감독, 여섯 편의 영화
그리고 8만여 자의 추억들


여행의 기억은 강렬하지만 그것을 기억하는 방식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그래서 쉽게 퇴색하고, 우리는 그래서 또 한 번 여행을 결심하게 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다른 방식으로 여행을 기억하기로 했다. 영화가 좋은 마음에 글을 볼 수 있고 문장을 지을 수 있다는 재주 하나 들고 외화 프레스키트 번역가로 영화의 언저리에서 4년을 버텨온 작가는 자신의 성정처럼 무심하게 이어지는 깨알 같은 여행의 기억을 폴란드 영화 여섯 편을 빌어 《그 겨울, 바르샤바》에 사진과 문장으로 남겼다.

“이 도시는 이런 영화가 만들어지고 소비되는 곳이니 나도 괜찮을 수 있지 않을까.
너무 외로운 사람이 되지는 말라며 영화는 그렇게 사랑해도 좋을 도시로 나의 등을 떠밀었다.”
_본문 중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고독과 애처로운 마음,
그 안에서 끝내 발현하는 인간의 따스함이 느껴지는
색다른 매력의 도시,
바르샤바를 여행하는 특별한 방법

여섯 편의 영화와 함께한
60일간의 폴란드 여행

그 겨울, 바르샤바가 선물한
다섯 명의 감독, 여섯 편의 영화
그리고 8만여 자의 추억들


여행의 기억은 강렬하지만 그것을 기억하는 방식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그래서 쉽게 퇴색하고, 우리는 그래서 또 한 번 여행을 결심하게 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다른 방식으로 여행을 기억하기로 했다. 영화가 좋은 마음에 글을 볼 수 있고 문장을 지을 수 있다는 재주 하나 들고 외화 프레스키트 번역가로 영화의 언저리에서 4년을 버텨온 작가는 자신의 성정처럼 무심하게 이어지는 깨알 같은 여행의 기억을 폴란드 영화 여섯 편을 빌어 《그 겨울, 바르샤바》에 사진과 문장으로 남겼다.

“이 도시는 이런 영화가 만들어지고 소비되는 곳이니 나도 괜찮을 수 있지 않을까.
너무 외로운 사람이 되지는 말라며 영화는 그렇게 사랑해도 좋을 도시로 나의 등을 떠밀었다.”
_본문 중에서

좋은 영화는 인생이 된다. 부디 이 책이 소개하는 여섯 편의 낯선 영화 목록이 이 책을 읽는, 바르샤바의 겨울이 조금은 궁금해진 당신의 인생이 될 수 있기를.

여행을 영화로 기억하는 일

#1
영화는 그렇게 끝이 났는데 레온은 어떻게 되었을까. 콘크리트 조각 하나 남기지 않고 다 사라져버린 공터 위를 어찌할 줄 모르는 걸음으로 빙글뱅글 돌다가 머리끝부터, 손끝부터 서서히 얼어서 사박한 소금기둥이 되지 않았을까. 그러다 봄이 오면 한 점 한 점 땅에 툭 떨어져 나가 바스러져 흩어지고 솔솔 바람에 댕글댕글 굴러 다 사라져버렸을 것만 같다. 비현실이라는 게, 혼자 한 사랑이라는 게, 나만 아는 꿈이라는 게 현실에 걸러지고 걸러지면 다 없던 듯 사라지는 거니까.

#2
바깥에 무서운 것이 많으니 문이 닫히는 것은 쉽고 열리는 것은 어렵다. 같은 재질에 같은 두께로 문을 만들어놓아도 누군가의 문은 더 무겁다. 벨을 눌러봐도 답은 없고 두드려봐도 소용이 없을 거다. 오히려 겁만 더 잔뜩 주는 꼴인지도 모른다. 이럴 땐 뭐가 답이 될 수 있을는지. 밖으로 나갈 수 없다면 답은 안에 있을 수밖에 없다.

#3
눈 덮인 세상이 이토록 거대하고 평온하여 무심하지 않았더라면, 당신이 그렇게 두 손 놓고 서 있지만 말고 좀 나서줬더라면, 이렇게 과거로 돌아갈 일도, 혼란을 겪을 일도 없었을 테니까.

여행이 인생이 되는 순간

#4
어부 바르가 비스와강에 사는 인어 샤바를 사랑하여 둘의 사랑이 불멸에 새겨졌다는 이름 바르샤바. 눈 덮인 거리 위에 거푸 눈이 쌓이던 그 도시의 겨울에는 냉랭한 공기가 시려 털모자를 고쳐 쓰는 사람을 빤히 쳐다보다가 눈이 마주치자 고개를 슬쩍 돌려버린 새침한 담장 위 까마귀가 있었고, 지나가다 낯선 이의 손에 코를 부비며 인사를 건넨 인심 좋은 비글이 있었고, 한눈에도 폴란드 말을 몰라 뵈는 먼 나라 손님을 걱정해 바코드를 찍다 스리슬쩍 유통기한을 확인해준 점원 아주머니가 계셨고, 늘 비슷한 시간에 트램 티켓을 사 가는 제 또래 외국인 손님이 익숙해져서 달라는 말을 하기도 전에 개구진 웃음과 함께 티켓부터 내보이며 알은 체를 했던 털이 덥수룩한 청년이 있었다.

#5
그렇게 마주보고 웃는 사이가 되고 나면, 시답잖은 이야기라도 말을 주고받는 사이가 되고 나면, 그때부터는 더 멀리 갈 수 있다. 버스를 타고, 트램을 타고, 지하철을 타고 더 멀리! 그곳에도 그런 얼굴들이 있으리라 믿을 수 있으니까 더 커다란 도시를 만나러 간다.

#6
결국 우리는 우리이기에 이대로 우리 서로 마주치지 않는다면 외로워질 대로 외로워져 결국엔 사랑이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인생을 살았으나 살지 않은 것이 될 수 있으므로, 딱 한 번만 더 서로의 얼굴을 보고 웃어보자고 하고 싶다.

#7
이것이 그 겨울 바르샤바, 차가운 공기 속 따뜻한 시간이 우리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 우리 너무 외로운 사람이 되지는 않기를.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