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계몽의 기획과 신체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계몽의 기획과 신체 /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편
단체저자명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발행사항서울 : 선인, 2019
형태사항461 p. : 삽화 ; 23 cm
총서명신체정치 연구총서 ;1
ISBN9791160683226
9791160683219 (세트)
일반주기 공저자: 장근호, 최규진, 최은경, 성주현, 나혜심, 정은영, 최재성, 황익구, 김태진, 최규진, 서동주, 김인덕, 정희선
서지주기참고문헌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저서는 2018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065 951.61 계35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연구진은 신체를 핵심 고리로 삼아 ‘국민 만들기’ 과정과 ‘한국적 근대’의 실체를 해명하려고 했다. 신체를 둘러싼 위생보건정책과 의료문화가 변화하는 과정을 탐색하며 질병의 사회사와 돌봄문화를 유기적으로 파악하려 했다. 또한 평시와 전시, 제국과 식민에 대한 비교사적 조망을 통하여 식민과 냉전의 질서변화를 인간의 신체 경험을 통해 드러내는 것을 목적으로 삼았다. 그 가운데 첫해의 연구 방향은 ‘근대적 신체의 탄생’이었다. 생물학적 신체와 ‘역사적 신체’에 대한 통합적인 이해를 위해 간호학, 의학, 관광학, 역사학, 문학 등 여러 분야의 학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신체에 새겨진 근대의 의미를 탐색하려 했다.
연구진은 공동연구의 목적에 합당한 연구설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라 연구를 진행해왔다. 그 방향은 세 갈래였다. 첫째, ‘문명국’으로 진입하기 위해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개인의 신체는 관리되어야 할 대상이 되었다. 둘째, 건강한 신체-부강한 국가라는 비유체계는 근대계몽기를 관통하는 보편적인 수사축으로 활용되었다. 셋째, 건강한 육체, 문명화한 신체는 근대적 국민국가를 만들기 위한 전제조건이 된다.
이 세 가지 공통된 문제의식에 따라 각 연구...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연구진은 신체를 핵심 고리로 삼아 ‘국민 만들기’ 과정과 ‘한국적 근대’의 실체를 해명하려고 했다. 신체를 둘러싼 위생보건정책과 의료문화가 변화하는 과정을 탐색하며 질병의 사회사와 돌봄문화를 유기적으로 파악하려 했다. 또한 평시와 전시, 제국과 식민에 대한 비교사적 조망을 통하여 식민과 냉전의 질서변화를 인간의 신체 경험을 통해 드러내는 것을 목적으로 삼았다. 그 가운데 첫해의 연구 방향은 ‘근대적 신체의 탄생’이었다. 생물학적 신체와 ‘역사적 신체’에 대한 통합적인 이해를 위해 간호학, 의학, 관광학, 역사학, 문학 등 여러 분야의 학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신체에 새겨진 근대의 의미를 탐색하려 했다.
연구진은 공동연구의 목적에 합당한 연구설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라 연구를 진행해왔다. 그 방향은 세 갈래였다. 첫째, ‘문명국’으로 진입하기 위해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개인의 신체는 관리되어야 할 대상이 되었다. 둘째, 건강한 신체-부강한 국가라는 비유체계는 근대계몽기를 관통하는 보편적인 수사축으로 활용되었다. 셋째, 건강한 육체, 문명화한 신체는 근대적 국민국가를 만들기 위한 전제조건이 된다.
이 세 가지 공통된 문제의식에 따라 각 연구자가 전공에 따라 세부적이고 구체적인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를 이 책 제1부 「위생과 신체의 ‘개화’」, 제2부 「신체의 재현과 표상」, 제3부 「개인의 신체와 국가의 정치」에 담아냈다. 이 총서가 개별적인 논문을 단순하게 모아놓은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연구설계의 결과물이라는 증거이다.

[저자 소개]
■ 장근호 | 푸른역사 아카데미 부소장
■ 최규진 |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조교수
■ 최은경 | 국가생명윤리정책원 선임연구원
■ 성주현 |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
■ 나혜심 | 고려대학교 독일어권문화연구소 연구교수
■ 정은영 | 청암대학교 간호학과 조교수
■ 최재성 |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연구교수
■ 황익구 |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연구교수
■ 김태진 | 경희대학교 공공거버넌스연구소 학술연구교수
■ 최규진 |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 연구교수
■ 서동주 |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조교수
■ 김인덕 | 청암대학교 조교수, 재일코리안연구소 부소장
■ 정희선 | 청암대학교 부교수, 재일코리안연구소 소장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