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

이영탁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 Big question / 이영탁, 손병수 지음
개인저자이영탁
손병수
발행사항서울 : 한국경제신문 : 한경BP, 2019
형태사항323 p. : 삽화, 표 ; 22 cm
기타표제과거에 매달리는 현재는 미래가 없다!
ISBN9788947544665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084 303.49 이64ㅂ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미래는 이미 우리 곁에 와 있다”
삶과 죽음, 권력의 이동, 행복과 지성… 인류 역사상 수많은 담론이 오갔지만
여전히 정답이 없는 근원적 문제들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은 이미 와 있는, 그리고 앞으로 올 미래 준비에 반드시 필요한 10가지 이슈에 대해 질문하고 그 대안과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삶과 죽음, 권력의 이동, 행복과 지성 같은 근원적 문제들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총체적으로 다루면서도, 과학기술과 관련된 학술, 기술 용어들을 가능한 쉽게 풀이해 제시해 미래를 앞두고 고민하며 방향을 고민하는 다양한 독자를 배려했다.
인간의 실체는 무엇인가? 왜 과거나 현재보다 미래가 중요한가? 파워의 이동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가?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가? 지수함수의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가? 기계에 무시당하는 인간을 상상해본 적이 있는가? 평소 집단 지성을 얼마나 활용하고 있나? 인간의 행복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자신의 미래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가? 이러한 10대 미래 이슈를 한 장(章)씩 나누되 이슈별 핵심을 10개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미래는 이미 우리 곁에 와 있다”
삶과 죽음, 권력의 이동, 행복과 지성… 인류 역사상 수많은 담론이 오갔지만
여전히 정답이 없는 근원적 문제들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은 이미 와 있는, 그리고 앞으로 올 미래 준비에 반드시 필요한 10가지 이슈에 대해 질문하고 그 대안과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삶과 죽음, 권력의 이동, 행복과 지성 같은 근원적 문제들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총체적으로 다루면서도, 과학기술과 관련된 학술, 기술 용어들을 가능한 쉽게 풀이해 제시해 미래를 앞두고 고민하며 방향을 고민하는 다양한 독자를 배려했다.
인간의 실체는 무엇인가? 왜 과거나 현재보다 미래가 중요한가? 파워의 이동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가?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가? 지수함수의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가? 기계에 무시당하는 인간을 상상해본 적이 있는가? 평소 집단 지성을 얼마나 활용하고 있나? 인간의 행복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자신의 미래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가? 이러한 10대 미래 이슈를 한 장(章)씩 나누되 이슈별 핵심을 10개 관점으로 분류했다.
‘가속의 시대’로 불리는 문명과 기술 폭발의 시대가 도래한 지금,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기술, 혁신이 쏟아져 나오는 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길을 찾지 못해 헤매고 있다. 너무나 빠른 변화 속도와 방향을 따라잡지 못하는 나머지 상실과 소외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가속의 시대가 우리에게 던진 질문과 과제를 ‘10가지 빅 퀘스천’으로 집약했다. 지난날 우리가 늘 먼저 발전된 나라와 문화를 쫓아가는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였다면, 미래만큼은 ‘패스트 무버(Fast Mover)’로 가야 한다는 목적의식을 담은 책이기도 하다. 인간의 실체와 미래를 중시해야 하는 이유, 인공지능과 고령화 시대의 인간이 나아갈 방향, 불평등의 해법과 집단지성의 활용, 미래 설계와 인간 행복에 대한 궁극적인 물음까지, 오늘의 우리가 한 번쯤은 고민하고 알아두어야 할 필수적인 사회 흐름과 미래상을 보여주고, 다양한 인문학적 시각과 흐름을 통해 더 나은 미래에 대한 대안을 제시한다.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미래를 앞두고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나?
우리 스스로 선택할 미래를 묻는 10가지 질문과 만나다!

지금은 ‘뉴 노멀’의 시대다. 과거 경험이 더는 미래 생활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세상이 너무 빠르게, 그리고 많이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패러다임의 근본 변화만이 해결책이다. 《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은 호모데우스와 이기적 유전자를 통해 인간의 실체에 대해 묻고, 앨빈 토플러의 ‘구세주 콤플렉스’ 등을 통해 왜 과거나 현재보다 미래가 중요한지 설파한다. ‘거대한 소수’에서 ‘작은 다수’의 세상으로 바뀌어가는 권력이동, 직접민주주의 형태에 더 가까워지는 ‘뉴 노멀의 시대’, 인구론과 기계 시대의 인간상에 대한 성찰도 놓치지 않는다. 기술 진보와 정치 발전에도 불구하고 확대되는 불평등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며, 영웅 없는 집단 지성의 시대가 펼쳐진 배경 또한 흥미진진하다.
농경시대 이전의 역사가 신의 역사였다면 농업혁명 이후 펼쳐진 제국의 시대는 전쟁과 정복, 상업, 탐험 등을 통해 배출된 영웅의 역사였다. 산업혁명 이후에 보편적인 인간들의 가치와 권리, 참여가 극적으로 확대되면서 비로소 보통 사람들이 역사의 주역이 됐다. 제1 기계시대의 상징이 증기기관이라면 제2 기계시대는 컴퓨터가 대표한다. 역사의 주역은 컴퓨터라는 기계를 토대로 구축된 정보 기술과 생명 기술을 결합한 인공지능의 몫으로 넘어가려 하고 있다. 정보혁명을 거쳐 전방위로 확산된 과학기술혁신의 물결은 이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이름으로 인간의 삶과 역사를 바꾸고 있다. 이처럼 가속도가 붙은 생명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경제적 불평등이 생명의 불평등으로 전환될 수 있다. 이런 문제에 맞서 국가가 할 수 있는 일은 기본소득 제도 확대와 불평등 구조 시정을 위한 세제 개혁으로 요약된다.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에서 ‘패스트 무버(Fast Mover)’로
어떤 미래가 와도 삶의 목적은 행복이어야 한다!

‘집단 지성(collective intelligence)’은 다수의 개체들이 서로 협력하고 경쟁하면서 얻게 되는 집단적 능력을 뜻한다. 내가 아무리 똑똑하다 해도 다른 몇 사람의 지혜를 합치면 금방 나보다 뛰어난 지혜를 얻어낼 수 있다. 나는 몰라도 대중은 답을 알 수 있다. 인간은 무지함을 인정하는 한편 생존과 진화를 위해서는 똑똑한 지식 공동체가 필요하다는 것을 자각해야 한다. 다수의 보통 사람들이 시대를 바꾸고 있다. 시장도 마찬가지다. 대기업들이 독점해온 ‘거대한 소수’의 세상이 아이디어와 기술력, 시대의 변화를 포착하고 선점하는 능력을 갖춘 ‘작은 다수’의 세상으로 바뀌고 있다. 큰 시각에서 보면 권력은 완력(물리력)에서 두뇌로, 북반구에서 남반구로, 서양에서 동양으로, 전통적인 거대 기업에서 민첩한 벤처기업으로, 대학으로 대표되는 ‘거대 지성’에서 사이버공간에서 불특정 다수의 개인들이 참여해 축적되는 ‘집단 지성’으로, 완고한 독재자에서 도시의 광장과 사이버공간의 민중으로 향하고 있다. 인류의 역사는 권력을 향한 끊임없는 투쟁이기도 하다. 그러나 인간의 지능과 문화, 과학기술의 발달이 겹치면서 인류사를 지배해온 권력의 소재와 성격에 거대한 변화가 오고 있다.
이 모든 정치, 과학, 시대의 발전은 결국 우리가 미래에도 어떻게 행복할 수 있을 것인지, 어떻게 각자의 미래를 지혜롭게 설계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최종 질문으로 이어진다. 결국 인간, 결국 행복이다. 가장 인간다운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 궁극적인 행복에 대한 질문을 놓지 않는 한, 미래는 여전히 우리의 선택에 따라 그 문을 달리 열 것이다. 미래를 안다고 성공이 보장되진 않지만 미래를 모르면 실패할 수밖에 없다. 미래는 저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과거와 현재가 응축된, 우리가 만들어낸 결과이기 때문이다. “미래는 하나(단수)가 아니라 복수(複數)”이다. 선호하는 미래를 설정하고 이를 만들어가는 것이 진정한 미래의 모습이다. 우리가 선호하는 바람직한 미래가 바로 ‘대안적인 미래’이다. 생명의 연장으로 인해 삶의 기회는 확대되고 있다. 아무 생각 없이, 준비 없이 맞이하는 미래는 재앙일 수 있다.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에서 ‘패스트 무버(Fast Mover)’가 되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당신의 미래에 던지는 빅 퀘스천 10》은 우리가 선택해야 할 미래를 가장 구체적인 동시에 거시적으로 제시하며 가장 인간다운 삶 속에서 궁극적인 행복을 추구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준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