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종편타파 : 그동안 오보, 막말, 편파 방송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은용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종편타파 : 그동안 오보, 막말, 편파 방송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이은용 지음
개인저자이은용
발행사항서울 : 씽크스마트, 2019
형태사항136 p. ; 19 cm
총서명바보책 시리즈 ;1
ISBN9788965292005
서지주기참고문헌: p. 135-136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290 384.5546 이68ㅈ 2관3층 일반도서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종편의 근본 없는 탄생과 부적절한 성장 배경
쉽게 쓰인 종편의 역사서


【종편】종합편성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케이블 티브이처럼 방송 설비를 갖춘 사업자의 채널 하나를 도맡아 쓰기로 계약한 법인이다. 채널 일부만 쓰기로 하고 방송 프로그램을 내주는 사업자도 있다. 결국 프로그램 공급자인 건데 한국방송공사(KBS)와 문화방송(MBC)과 서울방송(SBS)처럼 보도·교양·오락을 고루 다룬 방송 프로를 한데 엮어 한 채널을 짜기 때문에 '종합편성'이라는 꾸밈말이 붙었다. 낱말이 길고 복잡하다 보니 '종편'이라 쉬 불렀고 사람들 입에 익었다.

"이 책은 5·18 광주민중항쟁을 허투루 짓밟는 것 같은 오보·막말·편파 방송으로 시민 귀를 건드리고 마음을 어지럽힌 종편이 세상에 어떻게 나와 어찌 컸는지를 되돌아보기 위해 쓰였다. 태생이 '한나라당 국회 날치기'였던지라 사실은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했음을 짚었다. 억지로 태어난 터라 '이명박 정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가 아기 품듯 보살폈음을 밝혔다. '박근혜 정부 이경재·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젖과 꿀로 쑥쑥 자라 지상파 방송사 SBS를 힘으로 으를 만한 덩치를 키운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종편의 근본 없는 탄생과 부적절한 성장 배경
쉽게 쓰인 종편의 역사서


【종편】종합편성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케이블 티브이처럼 방송 설비를 갖춘 사업자의 채널 하나를 도맡아 쓰기로 계약한 법인이다. 채널 일부만 쓰기로 하고 방송 프로그램을 내주는 사업자도 있다. 결국 프로그램 공급자인 건데 한국방송공사(KBS)와 문화방송(MBC)과 서울방송(SBS)처럼 보도·교양·오락을 고루 다룬 방송 프로를 한데 엮어 한 채널을 짜기 때문에 '종합편성'이라는 꾸밈말이 붙었다. 낱말이 길고 복잡하다 보니 '종편'이라 쉬 불렀고 사람들 입에 익었다.

"이 책은 5·18 광주민중항쟁을 허투루 짓밟는 것 같은 오보·막말·편파 방송으로 시민 귀를 건드리고 마음을 어지럽힌 종편이 세상에 어떻게 나와 어찌 컸는지를 되돌아보기 위해 쓰였다. 태생이 '한나라당 국회 날치기'였던지라 사실은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했음을 짚었다. 억지로 태어난 터라 '이명박 정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가 아기 품듯 보살폈음을 밝혔다. '박근혜 정부 이경재·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젖과 꿀로 쑥쑥 자라 지상파 방송사 SBS를 힘으로 으를 만한 덩치를 키운 흐름도 살폈다."

국회 날치기법으로 태어난 종편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했음을 짚다

종편은 2011년 12월 1일 개국한 뒤 7년을 넘기면서 '본디 있던 방송채널인 것처럼' 우리 일상에 완전히 스몄다. 부동산 '알 박기'처럼 티브이에 알 박힌 듯한 종편이 계속 존립할 가치가 있는가? 종편 출발의 절차적 정당성 문제부터 시작해서 제대로 짚어 볼 때가 되었다, 더 늦기 전에. 또 오보·막말·편파 방송으로 얼룩진 종편을 시민이 어찌 다뤄야 할지도 함께 생각해 볼 때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고서 2009년 7월 한나라당의 국회 날치기로 태어난 종편은 귀태(鬼胎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존재) 혹은 괴물방송이라는 사회적 비판을 받았다. 탄생 당시부터 MB정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가 종편에 부여해준 가장 큰 특혜는 의무전송채널 지정이다(현재 종편 채널과 여당은 의무전송 특혜 환수에 거세게 반발중). 또한 광고 직접 판매를 허용하고 15~20번의 황금채널 번호대로 배정해주었다.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율은 거의 면제 수준이며 국내 제작 프로그램 비율도 한없이 완화해주었다. 굵직한 것만 언급해도 이 정도다.
저자는 2000년대 들어 이미 방송채널이 포화상태였고 방송시장이 한계에 이르렀는데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부 시절 보수 신문사들에 방송 허가를 내주고 안착시키고자 특혜를 준 이유가 '정치 잇속' 때문이라고 꼬집어 말한다. 국민의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정권이 자기 말 잘 듣고 나팔수가 될 방송이 필요해 종편을 무리하게 밀어붙인 정황을 속속 파헤치고 있다.

"그동안 오보, 막말, 편파 방송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종편은 출범 6년 만인 2017년 말 지상파 SBS를 능가하는 시청점유율을 확보했다. 오보와 막말, 편파 방송은 개선되지 않은 채다. 이념 편향적 보도를 일삼고, 시청률지상주의로 사실관계 확인조차 뒷전으로 미루고 자극적인 내용을 꾸며 내보내기 일쑤였다.
저자는 날치기와 특혜로 시작해 분열과 갈등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종편에 대한 특혜 환수와 정당한 규제가 필요한 이유를 한 권으로 정리했다. 종편의 오보·막말·편파 방송 사례도 깊이 있게 다루었다. 종편의 탄생과 성장의 10년사를 총정리한 첫 시도이기도 하다.

저자는 말한다. 종편 가운데 "종합편성을 한다"고 말하기 부끄러울 사업자가 있던데 차라리 문을 닫는 게 낫지 않으냐고. 오보·막말·편파 방송 넘쳐 시민 가슴 저민 일도 많았으니 "그동안 오보, 막말, 편파 방송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는 사과를 마지막으로 송출하고 하루라도 빨리!
《종편타파》는 권력과 자본을 감시하고 견제하며, 사회의 약자를 대변하는 언론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며 원점에서 생각하는 시민들과 종편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자 한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