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우리 시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

Höffe, Otfried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우리 시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 / 오트프리트 회페 지음 ; 주광순 옮김
개인저자Höffe, Otfried, 1943-
주광순, 역
발행사항서울 : 시와진실, 2019
형태사항456 p. ; 23 cm
원서명Aristoteles
ISBN9788990890580
일반주기 색인수록
아리스토텔레스 연보: p. 411-413
부록: 2. 문헌
본서는 "Aristoteles. 3., überarb. Aufl. 2006."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Aristotle,384-322 B.C.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298 185 A717HF K 1관3층 일반도서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리스토텔레스를 진지하게 알려는 사람이라면
곁에 두고 씨름해 볼 만한 책


아리스토텔레스는 우리와 시공간으로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존재라, 그에 관한 해설서를 저술할 때 어려운 점이 많다. 모든 시대 어디서나 통용할 수 있는 주장을 한 그를 추종하기도 하지만, 그의 사상은 지나가버려서 이제는 의미 없는 ‘옛길’을 걷는 것으로 취급하기도 하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 책의 저자 오트프리트 회페는 이 두 극단을 피하면서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선례와 모범이 될 사고를 기대’하고, 철학사가가 아닌 동시대 철학자로 그 앞에 서있다. 그러므로 이 책이 소개하는 아리스토텔레스는 관념 속에만 사는 것이 아니라 우리와 함께 철학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이 책은 아리스토텔레스를 문자가 아니라 해석학으로 이해한다. 다시 말해 해당 본문을 형이상학적으로 그대로 놓아두고 체계만 다시 구성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지금 여기서’ 이해하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저자는 형이상학 시대 사고로만 볼 수 있는 문구들에서 당대에만 통하는 초월적이거나 선험적인 본질을 찾아내 부각한다기보다는, 소위 ‘형이상학적’ 주장들을 사람이나 생물,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리스토텔레스를 진지하게 알려는 사람이라면
곁에 두고 씨름해 볼 만한 책


아리스토텔레스는 우리와 시공간으로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존재라, 그에 관한 해설서를 저술할 때 어려운 점이 많다. 모든 시대 어디서나 통용할 수 있는 주장을 한 그를 추종하기도 하지만, 그의 사상은 지나가버려서 이제는 의미 없는 ‘옛길’을 걷는 것으로 취급하기도 하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 책의 저자 오트프리트 회페는 이 두 극단을 피하면서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선례와 모범이 될 사고를 기대’하고, 철학사가가 아닌 동시대 철학자로 그 앞에 서있다. 그러므로 이 책이 소개하는 아리스토텔레스는 관념 속에만 사는 것이 아니라 우리와 함께 철학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이 책은 아리스토텔레스를 문자가 아니라 해석학으로 이해한다. 다시 말해 해당 본문을 형이상학적으로 그대로 놓아두고 체계만 다시 구성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지금 여기서’ 이해하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저자는 형이상학 시대 사고로만 볼 수 있는 문구들에서 당대에만 통하는 초월적이거나 선험적인 본질을 찾아내 부각한다기보다는, 소위 ‘형이상학적’ 주장들을 사람이나 생물, 사회나 조직을 경험적으로 관찰한 끝에 터득한 인류학적이거나 역사적·사회학적인 추론으로 이해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게다가 아리스토텔레스의 형이상학 자체에도 현대화를 시도한다.

한편 우리가 아리스토텔레스에게 갖는 일상적인 통념을 해명한다. 이를테면 플라톤이 이상적인 철학자라면 아리스토텔레스는 상식을 추구한 ‘상식의 철학자’라는 식으로 통념을 교정한다. 이런 방식으로 이 책은 소위 ‘아리스토텔레스 그 자체’보다는 현재의 아리스토텔레스를 그리며, ‘아리스토텔레스 그 자신’의 사상 전개에 관심을 갖기보다는 옛 사상가인 그를 ‘우리와 동시대 철학자’처럼 대한다. 저자의 이런 현재적 자세는 아주 인상적이다. 그래서 아리스토텔레스를 진지하게 알고 싶은 사람이라면 곁에 두고 씨름해 볼 만한 책이라고 자신 있게 권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