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정보 혁명 : 신용사회에서 신뢰사회로의 전환

양병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정보 혁명 : 신용사회에서 신뢰사회로의 전환 / 양병철 지음
개인저자양병철
발행사항서울 : 매일경제신문사 : 매경출판, 2019
형태사항645 p. : 표 ; 23 cm
대등표제Information revolution
기타표제자본, 일자리, 수요가 일체화 될 공유경제와 정보사회
ISBN9791155429440
일반주기 부록: 1. 향후 일정과 투자 제안 -- 2. 추천도서 목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449 303.483 양44ㅈ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생생한 현실로 다가올 정보사회,
정보혁명을 선도한다!


태어나면서 적응해 익숙한 산업사회가 흔들리고 무너진다는데, 온다는 정보사회는 감이 잡히지 않는다. 힘의 원시사회, 신앙의 봉건사회, 신용의 산업사회가 요구하는 것을 위해 노력했듯, 온다는 정보사회가 요구하는 것을 준비하고 싶고, 해야 하는데 정보혁명과 정보사회 관점, 방향, 특성을 알 수 없고 준비할 수 없어 부담스럽다. 하지만 오늘과 다른 내일의 변화는 낯설지만, 알면 두렵지 않다. 정보혁명은 정보가 핵심자원인 정보사회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정보사회의 핵심자원인 정보는 정보 공유의 대가를 전제로 사람이 자신의 예정, 상황, 소유정보를 자원화 플랫폼에 생성, 통합 사회 경제적으로 활용하는 사회다. 산업사회 시장경제는 정부, 기업의 수요예측으로 상품과 서비스가 공급된다. 정보사회는 수요자의 예정, 상황, 소유통계를 기반으로 상품과 서비스가 맞춤, 공급되는 공유경제 사회다. 이제 나와 예정, 상황, 소유정보가 같은 사람끼리 집단을 이뤄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법으로 이해와 이익을 추구하자! 정보혁명은 존재하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이 책은 정보혁명, 정보사회...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생생한 현실로 다가올 정보사회,
정보혁명을 선도한다!


태어나면서 적응해 익숙한 산업사회가 흔들리고 무너진다는데, 온다는 정보사회는 감이 잡히지 않는다. 힘의 원시사회, 신앙의 봉건사회, 신용의 산업사회가 요구하는 것을 위해 노력했듯, 온다는 정보사회가 요구하는 것을 준비하고 싶고, 해야 하는데 정보혁명과 정보사회 관점, 방향, 특성을 알 수 없고 준비할 수 없어 부담스럽다. 하지만 오늘과 다른 내일의 변화는 낯설지만, 알면 두렵지 않다. 정보혁명은 정보가 핵심자원인 정보사회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정보사회의 핵심자원인 정보는 정보 공유의 대가를 전제로 사람이 자신의 예정, 상황, 소유정보를 자원화 플랫폼에 생성, 통합 사회 경제적으로 활용하는 사회다. 산업사회 시장경제는 정부, 기업의 수요예측으로 상품과 서비스가 공급된다. 정보사회는 수요자의 예정, 상황, 소유통계를 기반으로 상품과 서비스가 맞춤, 공급되는 공유경제 사회다. 이제 나와 예정, 상황, 소유정보가 같은 사람끼리 집단을 이뤄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법으로 이해와 이익을 추구하자! 정보혁명은 존재하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이 책은 정보혁명, 정보사회 전조와 특성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안내서다.

자본, 일자리, 수요가 일체화 될
공유경제와 정보사회


정보사회 공유경제는 인터넷을 기반으로 자신이 생성한 예정, 상황, 소유정보에 맞춤 상품과 서비스가 제공된다. 공유경제는 ‘최적생산 최대만족’을 지향하고, 수요자가 생성한 정보를 기반해 특성과 필요에 맞춤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사회는 개인이 타인이나 공동체에 묻어가는 사회가 아니다. 자신의 고유성이 있어야 유리하고 자유로운 사회다. 정보사회 공유경제는 타인의 예정, 상황, 소유가 아닌, 자신의 예정, 상황, 소유정보를 정확히 생성, 자원화 플랫폼에 공유하면 된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같은 예정, 상황, 소유정보를 생성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같은 예정과 상황으로 같은 필요를 가진 사람들이다. 매우 생산적이고, 유익한 지식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같은 필요를 더 효율적으로 해소,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많은 일들을 함께할 수 있다. 비용은 낮게, 시간은 적게, 만족도는 높이는 방향이 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예정, 상황, 소유에 대해 정확하게 아는 것이다.
이 책은 자본주의 산업사회 시장 경제가 만든 인류 역사에서 존재하지 않았던 문제들을 인본주의 정보사회 공유경제의 관점과 방식으로 해소, 해결하는 관점, 개념, 방법에 대해 정리해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