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생각의 공을 굴려서 글쓰기 근육을 키우자 : 황경신과 함께하는 12주의 이야기 여행

황경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생각의 공을 굴려서 글쓰기 근육을 키우자 : 황경신과 함께하는 12주의 이야기 여행 / 황경신 지음
개인저자황경신, 1965-
발행사항고양 : 위즈덤하우스, 2019
형태사항247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9791189938017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8028 808.02 황14ㅅ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첫 문장의 막막함과 두려움이 내 글을 만나는 기대감과 설렘으로…
황경신 작가와 함께하는 12주 글쓰기 워크숍

“글을 어떻게 써야 할까?” 글을 쓰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먼저 부딪치는 질문이다. 그리고 대답은 잔인할 정도로 냉정하다. 어제까지 안 쓰이던 글이 오늘 갑자기 잘 쓰이는 일 같은 건 일어나지 않는다. 많이 쓰고, 자주 쓰고, 오래 쓰고, 꾸준히 쓰는 것 외에 다른 방도는 없다. 하지만 꾸준히 글을 쓴다는 것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매일 쓰겠다는 의지, 이번만큼은 끝까지 글 한 편을 완성해보겠다는 결심도 막상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겠는 막막함에 첫 문장을 쓴 이후 금세 사라지고 만다. 그런 글쓰기의 고민을 해결할 책이 여기 있다. 바로 《생각의 공을 굴려서 글쓰기 근육을 키우자》(위즈덤하우스 刊)다.
황경신 작가가 페이스북 페이지 ‘이야기 여행’에서 소수 정예의 참여자들과 12주의 글쓰기 워크숍을 미리 진행한 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워크숍 후 글쓰기 욕구가 있는 일반 독자들도 쉽게 자기만의 글을 완성할 수 있도록 수정, 보완하였다. 12주 동안 매일 주어지는 작은 글쓰기 과제와 ‘무엇을 어떻게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첫 문장의 막막함과 두려움이 내 글을 만나는 기대감과 설렘으로…
황경신 작가와 함께하는 12주 글쓰기 워크숍

“글을 어떻게 써야 할까?” 글을 쓰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먼저 부딪치는 질문이다. 그리고 대답은 잔인할 정도로 냉정하다. 어제까지 안 쓰이던 글이 오늘 갑자기 잘 쓰이는 일 같은 건 일어나지 않는다. 많이 쓰고, 자주 쓰고, 오래 쓰고, 꾸준히 쓰는 것 외에 다른 방도는 없다. 하지만 꾸준히 글을 쓴다는 것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매일 쓰겠다는 의지, 이번만큼은 끝까지 글 한 편을 완성해보겠다는 결심도 막상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겠는 막막함에 첫 문장을 쓴 이후 금세 사라지고 만다. 그런 글쓰기의 고민을 해결할 책이 여기 있다. 바로 《생각의 공을 굴려서 글쓰기 근육을 키우자》(위즈덤하우스 刊)다.
황경신 작가가 페이스북 페이지 ‘이야기 여행’에서 소수 정예의 참여자들과 12주의 글쓰기 워크숍을 미리 진행한 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워크숍 후 글쓰기 욕구가 있는 일반 독자들도 쉽게 자기만의 글을 완성할 수 있도록 수정, 보완하였다. 12주 동안 매일 주어지는 작은 글쓰기 과제와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그리고 ‘왜 우리는 글을 쓰는 것인가?’에 대한 작가의 실마리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첫 문장을 쓰는 막막함에서 벗어나 내 글을 만나는 기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생각의 공, 글쓰기 근육, 이야기 단추…
매일 글쓰기를 지속하게 만드는 60개의 과제와 18개의 실마리

매일 글을 쓰다 보면 글쓰기가 쉬워지고 잘 쓸 수 있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왜 하루에 단 한두 문장이라도 지속해서 써나가는 일은 이토록 어려울까? 저자는 바로 ‘글쓰기 근육’이 단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책에서 이 글쓰기 근육을 단련하는 방법으로 ‘생각의 공’을 제시하는데, 떠오르는 하나의 문장 혹은 하나의 단어를 ‘생각의 공’으로 삼아 매일 내가 마주하는 모든 것들과 연결 지어 생각하다 보면 자신만의 문장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50만 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러 《생각이 나서》를 비롯해 어떤 틀로도 규정할 수 없는 자신만의 글로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황경신 작가는 책에서 매일 독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은 질문들을 던진다. 작가의 질문에 따라 우리는 다른 존재의 시각에서 글을 써보기도 하고, 시각을 후각으로 청각을 미각으로 서로 다른 영역의 감각을 글로 묘사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더불어 12주간 지속되는 질문들에 답하면서 ‘이렇게 하는 게 맞을까?’, ‘과제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걸까?’ 의문이 들 때마다, 작가의 작은 팁에서 새로운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자신만의 작업 루틴, 독자들에게 자주 받았던 글쓰기에 관한 질문을 토대로 매주의 과제에 맞춰서 저자가 들려주는 팁들은 글쓰기의 고비마다, 다시 글을 쓰게 하는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가 된다.
책 속 저자의 말처럼 글쓰기에 “정답은 없다.” 책 끝에서 “우리가 글을 쓰며 망설이고 걸음을 내딛고 다시 돌아오는 모든 과정이 과제를 이행하는 방식”이며, 작가의 팁 또한 정해진 답이 아니라 “방향을 알려주기 위해 나뭇가지에 매달아 놓은 리본 같은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글을 어떻게 시작할까, 무엇을 쓸까, 어떻게 끝낼까…
함께 글을 쓰던 12주가 지나자, 나는 매일 쓰고 싶어졌다!

“세상 대부분의 일이 그러하듯 글을 쓰는 것도 외로운 일”이라는 저자의 말처럼, 혼자 글을 쓴다는 것은 더 없이 외로운 일이기에 그만큼 지속하기 어렵다. 이 책은 매일 글을 쓰기 위한 소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이야기 여행’에 함께했던 60여 명의 참여자 중 18명의 과제물을 수록하여, 마치 함께 글을 쓰고 있다는 느낌을 줘 위로가 되기도 한다. 참여자들이 하루하루 과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담긴 이 12주의 기록을 통해 독자들은 18명의 참여자와 함께 같은 지점에서 고민하고 성장해나가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이 책을 통해서 ‘글을 어떻게 시작할지, 무엇을 써야 할지, 어떻게 끝낼지’ 글을 쓸 때마다 찾아왔던 고민에서 벗어나 보자. 타인과 비교할 필요는 없다. 저자의 말처럼 “우리는 셰익스피어처럼 쓸 수는 없지만, 셰익스피어가 쓰지 못했던 글을, 쓸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