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아이들은 왜 그림을 그릴까 : 그림으로 읽는 아이들 세계

Goodman, Marilyn J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아이들은 왜 그림을 그릴까 : 그림으로 읽는 아이들 세계 / 메릴린 JS 굿맨 지음 ; 정세운 옮김
개인저자Goodman, Marilyn JS
정세운, 역
발행사항서울 : 책과함께어린이, 2019
형태사항239 p. : 천연색삽화 ; 21 cm
원서명Children draw :a guide to why, when and how children make art
ISBN9791188990344
일반주기 본서는 "Children draw: a guide to why, when and how children make art. c2018."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38-239
일반주제명Children's drawings
Child artist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8031 741.083 G653c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3-31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아이의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미술 발달 단계와 아동 심리 연구를
그림 120여 점과 함께 다루었다. 그리하여
만 2~12세 아이들이 발달 단계별로 무엇을, 어떻게 그려내는지 보여준다.
나아가 나이에 맞는 그림 도구와 장소를 마련하여
그림으로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표현하도록 하고,
미술관에서 아이와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전한다.

아이들은 왜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낙서를 할까?

아이들은 체계적인 교육을 받기 전부터 스스로 낙서를 시작한다. 심지어 말도 떼기 전부터, 누가 시키지 않아도 종이에 크레용을 놀리거나 쿡쿡 찔러보며 여러 문양을 남긴다. 그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 입장에서는 그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아이들은 왜 반복해서 낙서를 하는지, 대체 왜 그런 식으로 그리는지 알고 싶으나 어린아이의 그림이라면 형상조차 알아보기 힘들다. 나아가 아이가 그린 그림은 과연 무엇을 의미하며, 조금 더 자라서 집을 그릴 때면 왜 항상 네모난 상자 모양에 뾰족한 지붕으로 표현하는지, 또 사춘기 직전이 되면 오로지 만화 캐릭터만 베껴 그리...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아이의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미술 발달 단계와 아동 심리 연구를
그림 120여 점과 함께 다루었다. 그리하여
만 2~12세 아이들이 발달 단계별로 무엇을, 어떻게 그려내는지 보여준다.
나아가 나이에 맞는 그림 도구와 장소를 마련하여
그림으로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표현하도록 하고,
미술관에서 아이와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전한다.

아이들은 왜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낙서를 할까?

아이들은 체계적인 교육을 받기 전부터 스스로 낙서를 시작한다. 심지어 말도 떼기 전부터, 누가 시키지 않아도 종이에 크레용을 놀리거나 쿡쿡 찔러보며 여러 문양을 남긴다. 그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 입장에서는 그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아이들은 왜 반복해서 낙서를 하는지, 대체 왜 그런 식으로 그리는지 알고 싶으나 어린아이의 그림이라면 형상조차 알아보기 힘들다. 나아가 아이가 그린 그림은 과연 무엇을 의미하며, 조금 더 자라서 집을 그릴 때면 왜 항상 네모난 상자 모양에 뾰족한 지붕으로 표현하는지, 또 사춘기 직전이 되면 오로지 만화 캐릭터만 베껴 그리려는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은 커져만 간다.
《아이들은 왜 그림을 그릴까》는 만 2~12세 아이들의 성장과 심리를 이해하는 데 길잡이가 되는 책으로 ‘아이들이 도대체 왜, 언제, 어떻게 그림을 그리는지’ 보다 근본적인 질문에서 출발한다. 아이들의 그림을 발달 단계별로 이해함으로써 그림에 나타난 정신적, 신체적, 사회적 변화들을 좀 더 깊이 있게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부모와 교사가 몰랐던 그림의 놀라운 힘!
행복한 아이는 그림을 그린다


아이에게 그림이란 생각과 느낌을 전하는 언어이자,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들을 표현하는 수단이다. 아이들은 그림을 그리며 분노, 흥분, 슬픔, 두려움 같은 감정을 건강한 방식으로 표출하며, 새로운 그림을 그릴 때마다 변화된 감정 상태를 고스란히 그림 속에 담아낸다. 그래서 그림을 보면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무엇을 두려워하고 원하는지 엿볼 수 있다.
아이들에게는 누구나 ‘그림을 그리려는 본능’이 있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생각과 호기심을 자유롭게 표현하며 안정과 행복을 느낀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표현력이 길러지고 지능과 감성뿐 아니라 운동 능력이 발달한다. 이처럼 아이에게 그림이란 단순한 놀이가 아닌 삶을 누리고 배우는 도구와 같다. 저자는 그림이 아이가 성장하고 발달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요소이므로, 가정에서부터 마음껏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대개 아이가 어릴 적에는 놀이 삼아 미술학원에 보내다가 재능이 있는 것을 발견한 경우 곧바로 입시를 목적으로 한 미술교육을 받도록 한다. 학교에서도 미술을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과목으로 여기곤 한다.
이 책은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는 이유를 이해하고 그림 속 메시지를 파악하며, 아이들이 그림을 통해 자신을 마음껏 표현하여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끄는 방안을 알려준다. 미술 및 박물관 교육전문가인 저자는 나이에 맞는 그림 도구와 장소를 마련하는 법부터 그림을 통해 표현력과 창의력을 길러주고, 미술관에서 아이와 어른 모두가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안까지 실생활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지침을 전한다.

아이의 성장과 심리를 이해하기 위한 필독서
그림으로 읽는 아이들의 세계


만 2~12세 아이들이 신체적, 정신적, 지적으로 크게 발달하듯이, 아이가 성장하며 그림도 큰 폭으로 변한다. 대략 만 2세가 지나면, 아이는 아무 의미 없이 종이에 크레용을 긁적이기 시작한다. 아이의 알아볼 수 없던 낙서는 어느덧 동그라미 같은 도형이 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이 그린 상징이 현실 세계의 무언가와 닮았다는 것을 깨달으며 아이는 그림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한다. 아이의 낙서는 점차 눈의 형태를 갖추고 머리는 얼굴 형태로, 원에서 뻗어 나온 선들은 팔다리 형태로 변해간다. 그러나 즉흥적이고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던 아이는 사춘기 직전이 되면 자기 작품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그림 그리기에 흥미를 잃고 만다.
이 책은 오늘날까지 미술교육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손꼽히는 로웬펠드(Viktor Lowenfeld)의 이론을 중심으로,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아동 미술 발달 단계’와 ‘아동 심리 연구’를 그림 120여 점과 함께 담았다. 그렇다고 어렵고 딱딱한 이론만 늘어놓는 식이 아니며, 만 2~12세 아이들이 발달 단계별로 무엇을, 어떻게 그리는지 흥미로운 그림들과 함께 그 특징을 명확히 보여준다. 그리하여 현재 내 아이의 미술 발달 단계를 쉽게 가늠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각 시기마다 아이들은 어떻게 세상을 인식하여 이를 그림에 반영하는지 생생히 보여준다. 이 책은 만 2~12세 자녀를 둔 부모에게는 아이의 성장과 심리를 이해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되고,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교사에게는 미술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유익한 안내서가 되어줄 것이다.

[내용 살펴보기]
이 책은 세 부분으로 나뉘어, 만 2~12세 아이들이 그린 그림 속 의미를 읽어내는 데 반드시 필요한 정보를 담았다.

첫 번째 장, ‘왜 그리는가’에서는 아이들의 그림을 해독하는 방법을 다룬다. 이 장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것은 아이들에겐 그림을 그리고자 하는 본능적인 충동이 있다는 점과, 그림 그리기가 아이들의 전반적인 발달에 크나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아이의 그림을 예술 작품으로 취급하는 것이 옳은지와, 아이들의 그림은 어디서 비롯되며 때로 폭력적인 장면을 묘사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다룬다. 더불어 ‘어린이 그림 연구의 역사’를 간략히 정리했다.

두 번째 장, ‘언제 그리는가’에서는 아이의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아동 미술 발달 단계’를 소개한다. 각 단계별로 아이들은 무엇을, 어떤 방식으로 그려내는지 풀었다.

세 번째 장, ‘어떻게 그리는가’에서는 자녀가 집에서 그림을 그리도록 장려하는 법을 귀띔한다.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장소와 재료를 마련해주는 방안은 물론, 어떤 태도로 아이를 어떻게 격려하면 좋을지 전한다. 또한 아이들의 그림으로 전시회나 미술 대회를 열 때 주의 사항과, 색칠 놀이책와 베껴 그리기 같은 활동의 문제점, 그리고 어린이용 그림 애플리케이션과 각종 전자기기를 대하는 태도를 논한다. 마지막으로, 부모와 자녀 모두가 미술 전시회에서 더욱 뜻깊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한 여러 방안을 전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