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존 스튜어트 밀 자서전

Mill, John Stuart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존 스튜어트 밀 자서전 / 존 스튜어트 밀 지음 ; 박홍규 옮김
개인저자Mill, John Stuart (J. S.), 1806-1873
박홍규= 朴洪圭, 1952-, 역
발행사항서울 : 문예, 2019
형태사항366 p. ; 23 cm
원서명Autobiography
ISBN9788931011395
일반주기 밀 연보: p. 365-366
본서는 "Autobiography. 1924."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Mill, John Stuart1806-1873 (J. S.),
일반주제명Philosophers --England --Biography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8219 192 M645a K/2019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9세기 영국에서 가장 진보적이고
르네상스적 지성인이 쓴 성찰적 자서전!
―시대를 빛낸 지성 밀을 만든 고전 독서와 토론, 영재 교육을 만나다


《자유론》의 저자 존 스튜어트 밀은 영국의 경제학자이자 철학자, 사회과학자라고 소개되고 있지만, 더 나아가 앞의 셋을 모두 포괄하는 의미에서 사상가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그는 경제학이나 철학만이 아니라 정치학, 종교학, 여성학 등 다양한 분야에 정통했기 때문이다. 또한 밀이 어릴 때 아버지인 제임스 밀(1773~1836)로부터 받은 교육은 영재 교육의 모범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문예출판사에서 박홍규 교수의 번역으로 출판한 《존 스튜어트 밀 자서전》은 이처럼 위대한 사상가이자 실천가이기도 했던 존 스튜어트 밀이 자신의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받은 영재 교육부터, 다른 학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자신만의 사상을 만들어가는 과정, 인생의 동반자이자 여성 해방에 대한 시각을 일깨워준 해리엇 테일러와의 만남, 점진적 사회주의자로서의 사유를 담아내고 있다.

아버지의 독서 교육과 토론, 밀이 받은 영재 교육
밀의 아버지인 제임스 밀은 경제학자이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9세기 영국에서 가장 진보적이고
르네상스적 지성인이 쓴 성찰적 자서전!
―시대를 빛낸 지성 밀을 만든 고전 독서와 토론, 영재 교육을 만나다


《자유론》의 저자 존 스튜어트 밀은 영국의 경제학자이자 철학자, 사회과학자라고 소개되고 있지만, 더 나아가 앞의 셋을 모두 포괄하는 의미에서 사상가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그는 경제학이나 철학만이 아니라 정치학, 종교학, 여성학 등 다양한 분야에 정통했기 때문이다. 또한 밀이 어릴 때 아버지인 제임스 밀(1773~1836)로부터 받은 교육은 영재 교육의 모범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문예출판사에서 박홍규 교수의 번역으로 출판한 《존 스튜어트 밀 자서전》은 이처럼 위대한 사상가이자 실천가이기도 했던 존 스튜어트 밀이 자신의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받은 영재 교육부터, 다른 학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자신만의 사상을 만들어가는 과정, 인생의 동반자이자 여성 해방에 대한 시각을 일깨워준 해리엇 테일러와의 만남, 점진적 사회주의자로서의 사유를 담아내고 있다.

아버지의 독서 교육과 토론, 밀이 받은 영재 교육
밀의 아버지인 제임스 밀은 경제학자이자 철학자로서, 벤담의 ‘백지설(theory of the tabula rasa)’의 영향을 받아 아들인 밀의 교육을 이끌었다. 제임스 밀은 자연과학과 고전 중심으로 교육했고, 밀은 논리학과 경제학, 역사학, 철학, 자연과학을 읽음으로써 사물과 인생의 목표에 대한 통일된 관념을 형성할 수 있었다.

보통 천재 교육이 사회교육이나 실천교육을 결여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는데, 제임스 밀은 주입식 암기가 아닌 밀이 스스로 독서하며 요약과 비판을 하게 했고, 아버지인 자신과 질의응답을 통해 이해력을 더욱 깊이 하는 방식으로 교육을 이끌었다. 이러한 교육은 개성교육이라는 점에서 진취적이었다.

공리주의와 밀, 신문 투고와 동인도회사에서의 일
영국 공리주의를 대표하는 벤담은 밀의 아버지 제임스와도 친해서 밀이 자연스럽게 공리주의에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밀은 1821년 프랑스에 돌아온 직후, 본격적으로 공리주의자와 토론을 거쳐 자신만의 ‘공리주의’에 대한 사상을 확립한다. 밀은 유용성이 최대 행복이라고 보았다. 즉 인간의 행동은 행복을 증진시키는 유용성 정도에 따라서 옳다는 것이다. 가령 사형은 그것이 사회적으로 유용한가, 참된 억제력이 있는가에 따라 판단되어야지 그 자체를 두고 옳고 그르다고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이다. 민주주의도 자연권에 대한 신념에서가 아니라, 그것이 좋은 국가를 갖게 하는 유일하게 확실한 방법이라는 이유에서 옹호했다.

밀은 열여섯 살이던 1822년부터 신문과 잡지에 투고하기 시작했다. 열일곱 살에 쓴 글에서 표현의 자유를 논한 데서 36년 뒤인 쉰세 살에 쓰는 《자유론》의 씨앗을 볼 수 있다. 밀은 열일곱 살에 동인도회사에 취직해 동인도회사가 폐지된 1858년까지 평생 근무한다. 밀은 자신이 평생 근무한 동인도회사의 인도 식민 지배를 정당화했을 뿐 아니라 영국의 제국주의 지배도 정당화한다. 그는 유럽을 진보적 세계, 비유럽을 정체된 세계로 보고, 유럽-영국인을 인류 전체 진보의 선구자로 본 당시 대영제국의 역사관을 공유했다. 이러한 점은 시대를 앞서간 천재이자 사상가였던 밀도, 당대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한 점을 보여준다.

인생의 동반자이자 지적 동반자인 해리엣 테일러와의 만남
1830년 밀은 해리엣 테일러(1807~1858)을 만난다. 밀의 친구였던 존 테일러와 결혼한 사이였던 해리엣은 정치에 대해 급진적 관점을 가지고 일찍이 여성의 권리를 지지한 유리테리언의 성직자 윌리엄 폭스의 영향을 받아 여성 문제와 철학 등에 관심이 많았고 예술에 조예가 깊었다. 남편이 자신을 이해하지 못해 행복하지 않은 결혼 생활을 꾸려나가던 중, 자신을 한 사람의 동료로 대우해준 밀과의 만남은 인생의 새로운 전환을 가져왔다. 두 사람은 결혼과 여성의 권리라는 주제들로 쓴 에세이를 교환하며 서로에 대한 우정과 사랑을 키워갔다. 해리엣은 여성 인권 문제에 있어 밀보다 급진적인 관점을 지지했고, 로버트 오언의 사상에 의해 촉진된 사회주의 철학에도 영향을 받았다. 밀과 해리엣의 교제는 밀의 사상에도 영향을 미쳐 이후 《자유론》, 《여성의 예속》, 《경제학 원리》 등의 책에 그 영향이 나타난다. 1849년 해리엣의 남편인 존 테일러가 사망하자, 밀과 해리엣은 결혼한다.

민주주의자이자 사회주의자였던 밀
밀은 1843년 《논리학체계》와 1848년 《경제학 원리》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사회적으로 명성을 얻었다. 밀의 대표작인 《자유론》(1859), 《대의정치론》(1861), 《공리주의》(1863), 《여성의 예속》(1869) 그리고 사후에 발표된 《자서전》(1873), 《사회주의》(1891) 등이 바로 이 시기에 쓰였다. 그러나 1854년부터 결핵을 앓게 되면서 힘든 투병생활도 함께 이어갔다. 1865년 밀은 하원의원으로 당선되어 여성참정권, 비례대표제, 노동자계급의 선거권 등을 주장했으나 실현하지는 못했고, 1868년 선거에서 낙선한 뒤 1873년 프랑스 아비뇽에서 죽었다.

밀은 민주주의가 유일하게 옳은 정치 형태라고 믿으면서도 동시에 잠재적으로 가장 억압적 정치 형태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밀은 권력의 집중, 사회의 획일화, 감시 사회화 속에서 인간이 자동인형으로 변해 자유의 살해자로 등장하는 것을 우려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밀은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저항하는 독립된 개인을 교육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밀의 주장에 대해 한계나 인간을 과도하게 합리적으로 보았다는 비판이 있을 수도 있지만, 도리어 편견, 열등, 집단적 하향화에 억눌려 차별받은 사람들에 주목하고, 그들이 가져야 할 가장 본질적 권리가 박탈되었다고 항의한 《자유론》의 주장에 다시 한 번 주목해야 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