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당신은 이미 충분합니다

Grün, Anselm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당신은 이미 충분합니다 / 안젤름 그륀 지음 ; 김현정 옮김
개인저자Grün, Anselm
김현정, 역
발행사항파주 : 쌤앤파커스, 2019
형태사항235 p. ; 21 cm
원서명Vom Glück der kleinen Dinge
ISBN9788965708216
일반주기 본서는 "Vom Glück der kleinen Dinge. 2018."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3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912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부족해서가 아니라 ‘만족하지 못해서’ 힘든 당신,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병’에 걸린 것 아닌가요?


‘카페인 우울증’이라는 말을 아는가?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타인의 행복한 일상을 보면서 상대적 박탈감과 열등감을 느끼는 것을 뜻한다. 자랑과 과시의 전당 SNS에서 남들은 다 저렇게 반짝반짝 예쁘고 즐거운데, 내 현실은 왜 이렇게 우중충할까? 내 집, 내 가족, 내 직장, 내 주위 사람들은 왜 하나같이 이 모양이고, 또 나는 왜 이렇게 부족하고, 불안하고, 힘들까? 왜? 왜 나만?
실은 ‘나만’ 그런 게 아니다. 일종의 세계적인 유행병처럼 퍼져가는 이 우울감에 대해 독일 베네딕토회 수도원 원장인 안젤름 그륀 신부는,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병’ 때문이라고 콕 집어 말한다. 부족해서가 아니라 ‘만족하는 법을 몰라서’ 괴로운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 말장난 같은 말은 대체 무슨 뜻일까? ‘결핍’을 에너지 삼아 더 많이 성취하라고 스스로를 다그쳐왔건만, 결국 남은 것은 마음의 상처뿐인 걸까?

‘사제를 치유하는 사제’, 유럽인들의 정신적 아버지
안젤름 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부족해서가 아니라 ‘만족하지 못해서’ 힘든 당신,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병’에 걸린 것 아닌가요?


‘카페인 우울증’이라는 말을 아는가?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타인의 행복한 일상을 보면서 상대적 박탈감과 열등감을 느끼는 것을 뜻한다. 자랑과 과시의 전당 SNS에서 남들은 다 저렇게 반짝반짝 예쁘고 즐거운데, 내 현실은 왜 이렇게 우중충할까? 내 집, 내 가족, 내 직장, 내 주위 사람들은 왜 하나같이 이 모양이고, 또 나는 왜 이렇게 부족하고, 불안하고, 힘들까? 왜? 왜 나만?
실은 ‘나만’ 그런 게 아니다. 일종의 세계적인 유행병처럼 퍼져가는 이 우울감에 대해 독일 베네딕토회 수도원 원장인 안젤름 그륀 신부는,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병’ 때문이라고 콕 집어 말한다. 부족해서가 아니라 ‘만족하는 법을 몰라서’ 괴로운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 말장난 같은 말은 대체 무슨 뜻일까? ‘결핍’을 에너지 삼아 더 많이 성취하라고 스스로를 다그쳐왔건만, 결국 남은 것은 마음의 상처뿐인 걸까?

‘사제를 치유하는 사제’, 유럽인들의 정신적 아버지
안젤름 그륀 신부가 전하는 ‘만족에 이르는 지혜’


세계적인 영성작가 안젤름 그륀 신부는 ‘사제를 치유하는 사제’, ‘유럽인들의 정신적 아버지’로 유명하다. 그의 저서들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 30여 개국에서 1,500만 부 이상 판매되었고, 언어와 종교를 뛰어넘어 수많은 독자들의 영혼에 깊은 감동과 울림을 주었다. 신간 《당신은 이미 충분합니다》는 이미 여러 매체로부터 ‘불만족의 시대에 꼭 필요한 처방’이라는 호평을 받았고, 이 책을 주제로 한 그의 대중강연도 인기가 뜨겁다.
안젤름 그륀 신부 자신도 27세에 레콜렉시오 하우스 수도원에 처음 들어갔을 때, 모든 것이 불만이었다고 고백한다. 수도원 환경도, 동료들도, 자신의 신앙심마저도 모조리 불만스러웠던 것이다. 그때 그는 자신의 노력과 의지, 야심과 단련으로 이 모든 부족함과 단점을 극복하겠노라고 결심했다. 하지만 불과 2년 만에 그 결심은 처참하게 무너졌고, 인간이 스스로 불만족과 약점을 없앤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임을 깨달았다. 그 후로 그는 ‘만족에 이르는 지혜’를 수도생활의 주제로 삼고, 철학과 분석심리학을 접목해 연구에 매진했다. 그 과정에서 얻은 지혜를 바탕으로 수십 년간 사제들의 고민을 해결해주었고, BMW, 보쉬, 바이엘, 다임러벤츠 등 유수의 기업에서 조직갈등을 풀어주는 인기 상담가가 되었다.

“떠올려보세요. 오늘 당신이 무엇을 선물로 받았는지….
‘적당함을 아는 마음’은 불안을 없애고 상처를 치유합니다.”


안젤름 그륀 신부는 묻는다. “정말로 부족해서 괴로운가요? 그 불만의 뿌리에 전혀 다른 이유가 숨어 있는 것은 아닌가요?” 돈, 사랑, 남들의 인정, 노력 등이 정말 부족해서 괴로운 걸까? ‘적당함’을 모른다면 영원히 갈증과 허기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것 아닐까? 사람마다 상황마다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는 다르겠지만, 안젤름 그륀 신부는 ‘내면(마음)과 외면(행동)의 불일치가 불안감을 키우고, 불안감은 비교를 부른다.’고 말한다. 비교하면 자존감이 떨어지고, 그렇게 깊어진 열등감은 분노를 키운다. 결국 분노가 엉뚱한 방향으로 튀어나오면 인생이 원치 않는 방향으로 흐른다. 이 책에서 저자는 자신과 타인, 신에 대한 만족이라는 3단계의 ‘진정한 만족’에 대해 밝히고, 스토아 철학(철학)과 인지행동치료(심리학), 영적 변화(신학)라는 3가지 관점의 해결책을 제시한다.
매사에 불만이 가득한 사람은 우리 주위에 늘 있다. 어떤 순간에는 우리 자신이 그런 사람일 수도 있다. 하지만 외부의 불만 바이러스를 차단하고 자신의 내면에서 진정한 만족을 찾은 사람은 타인과도 좀 더 단단하고 건강한 인간관계를 만들고, 영적으로도 더 깊이 있는 내면의 평화를 갖는다. 이 책은 어제를 후회하고 내일을 걱정하느라 오늘을 낭비하는 사람, 밑 빠진 독처럼 욕심이 멈춰지지 않는 사람, 만족할 줄 몰라 늘 소진된 마음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가만히 덮어주는 따듯한 위로와 지혜가 가득하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