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죽음의 인문학적 이해 :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할까?

우정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죽음의 인문학적 이해 :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할까? / 우정 지음
개인저자우정= 禹晶
발행사항서울 : 이지출판, 2018
형태사항253 p. : 삽화, 표 ; 22 cm
ISBN9791155550984
서지주기참고문헌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출판콘텐츠 창작자금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국민체육진흥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되었음
분류기호128.5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0277 128.5 우73ㅈ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죽음이란 무엇인가’ 하는 죽음의 철학적 고찰을 시작으로 죽음에 대한 두려움, 죽음에 대한 초월성과 불멸의 소망, 죽음 후에 남는 것들로 삶에 대한 추억, 후회되는 것들, 이어 삶과 죽음, 죽어감의 수용과정은 물론 좋은 죽음과 나쁜 죽음에 대해 살펴보았다. 또한 존엄사, 안락사 문제의 이해, 임종(죽음)의 권리와 죽음의 질을 결정하는 임종시 케어 문제, 죽어가는 순간의 근사 체험의 실제도 알아보았다.
이어서 심각한 질병과 마지막 생명의 선택, 최선의 치료(이익)를 받을 권리 등을 언급하면서 사회적 죽음으로 고독사, 돌연사, 개인자살, 사건사고로 인한 죽음, 그리고 삶과 죽음의 화해로서의 장상례(葬喪禮)의 미학을 살펴보고, 마지막으로 죽음의 미래 및 죽음에 대한 교육의 필요성 등의 내용으로 구성하였다. 이것은 미래에 닥칠 죽음을 잘 준비해 보자는 의미이다.

확실한 사실은 우리가 죽는다는 것, 그런데 우리가 수차례 병원을 드나들다가 차가운 병실에서 죽는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잘 죽는 법을 모른다. 피할 수 없는 죽음의 성격이 확정성, 불가변성, 운명론적 의미를 띠지만 우리는 애써 외면한다.
그러나 생각해 보라. 죽음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죽음이란 무엇인가’ 하는 죽음의 철학적 고찰을 시작으로 죽음에 대한 두려움, 죽음에 대한 초월성과 불멸의 소망, 죽음 후에 남는 것들로 삶에 대한 추억, 후회되는 것들, 이어 삶과 죽음, 죽어감의 수용과정은 물론 좋은 죽음과 나쁜 죽음에 대해 살펴보았다. 또한 존엄사, 안락사 문제의 이해, 임종(죽음)의 권리와 죽음의 질을 결정하는 임종시 케어 문제, 죽어가는 순간의 근사 체험의 실제도 알아보았다.
이어서 심각한 질병과 마지막 생명의 선택, 최선의 치료(이익)를 받을 권리 등을 언급하면서 사회적 죽음으로 고독사, 돌연사, 개인자살, 사건사고로 인한 죽음, 그리고 삶과 죽음의 화해로서의 장상례(葬喪禮)의 미학을 살펴보고, 마지막으로 죽음의 미래 및 죽음에 대한 교육의 필요성 등의 내용으로 구성하였다. 이것은 미래에 닥칠 죽음을 잘 준비해 보자는 의미이다.

확실한 사실은 우리가 죽는다는 것, 그런데 우리가 수차례 병원을 드나들다가 차가운 병실에서 죽는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잘 죽는 법을 모른다. 피할 수 없는 죽음의 성격이 확정성, 불가변성, 운명론적 의미를 띠지만 우리는 애써 외면한다.
그러나 생각해 보라. 죽음은 항상 내 곁에 있다는 사실을. 삶과 죽음은 단막극이 아니라 이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로 살아가는 것, 죽음 이후의 삶도 바로 지금부터 대비하는 일이다. 산 고생보다 죽은 후 고통이 더 흉측스럽게 다가오는 것이다. 쉽지는 않지만 죽음을 아는 것, 그것이 곧 삶을 알아가는 지름길이다. 어떻게 살 것인가, 아니면 어떻게 죽을 것인가 하는 문제는 둘이 아니라 하나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을 통해 살아가는 동안 죽음을 준비하는 지혜를 얻었으면 한다. 자신의 삶을 북돋우고 사유하며 좋은 삶을 만들어갈 때 언젠가 닥쳐올 죽음도 존엄하게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우리 삶은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을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