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하룻밤에 읽는) 서양철학 : 쉽게 읽고 깊게 사유하는 지혜로운 시간 / 3판

부증 장성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하룻밤에 읽는) 서양철학 : 쉽게 읽고 깊게 사유하는 지혜로운 시간 / 토마스 아키나리 지음 ; 오근영 옮김
개인저자부증 장성= 富増 章成, 1960-
오근영, 1958-, 역
판사항3판
발행사항서울 : 알에이치코리아, 2019
형태사항317 p. ; 21 cm
원서명賢者の思想がよくわかる本 :生活のあらゆる場面で役に立つ : 西洋の思想家編
기타표제소크라테스부터 니체, 사르트르와 들뢰즈, 마르크스까지 생각의 폭을 넓히는 19가지 철학적 통찰
ISBN9788925567518
일반주기 본서는 "賢者の思想がよくわかる本 : 生活のあらゆる場面で役に立つ : 西洋の思想家編. 2001."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0356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철학은 일상의 고민을 가장 잘 비추는 거울이다”
내면을 깨우고 삶을 채우는 19가지 유서 깊은 사색들


방향을 잃거나 길을 잊어버리는, 불빛 하나 보이지 않는 어두운 밤 같은 순간이 우리에겐 뜻하지 않게 자주 찾아온다. 틀림없다고 생각했던 사실이 여지없이 틀렸을 때, 갑자기 끓어오르는 감정을 제어하기 힘들 때, 진짜 내 모습이 어떤 건지 헷갈릴 때, 어떤 일을 해도 행복하지 않을 때, 우리에게는 철학이 필요하다. 《하룻밤에 읽는 서양철학》은 시대를 수놓았던 수많은 철학가들과 문장들을 소개하며 우리가 일상에서 마주하는 고민들은 모두 철학을 껴안고 있다고 설명한다. 잠들어 있는 내면을 깨우고 삶의 부족한 점을 채우며, 이 책은 하루 종일 쌓아온 고민을 고스란히 비춰볼 시간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가장 쉽고 짧게, 서양철학을 여행하는 길
작가 토마스 아키나리는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서양의 사상들을 일상 속에서 문득 떠오르는 생각들과 접목시켜 소개한다. 빨간 꽃을 보며 빨간색에 대해 생각하는 과정을 통해 플라톤의 이데아를 설명하고, 늦은 밤 SNS에 올라온 친구의 감성글이 철학자들과 닮은 이유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철학은 일상의 고민을 가장 잘 비추는 거울이다”
내면을 깨우고 삶을 채우는 19가지 유서 깊은 사색들


방향을 잃거나 길을 잊어버리는, 불빛 하나 보이지 않는 어두운 밤 같은 순간이 우리에겐 뜻하지 않게 자주 찾아온다. 틀림없다고 생각했던 사실이 여지없이 틀렸을 때, 갑자기 끓어오르는 감정을 제어하기 힘들 때, 진짜 내 모습이 어떤 건지 헷갈릴 때, 어떤 일을 해도 행복하지 않을 때, 우리에게는 철학이 필요하다. 《하룻밤에 읽는 서양철학》은 시대를 수놓았던 수많은 철학가들과 문장들을 소개하며 우리가 일상에서 마주하는 고민들은 모두 철학을 껴안고 있다고 설명한다. 잠들어 있는 내면을 깨우고 삶의 부족한 점을 채우며, 이 책은 하루 종일 쌓아온 고민을 고스란히 비춰볼 시간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가장 쉽고 짧게, 서양철학을 여행하는 길
작가 토마스 아키나리는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서양의 사상들을 일상 속에서 문득 떠오르는 생각들과 접목시켜 소개한다. 빨간 꽃을 보며 빨간색에 대해 생각하는 과정을 통해 플라톤의 이데아를 설명하고, 늦은 밤 SNS에 올라온 친구의 감성글이 철학자들과 닮은 이유를 들려준다. 현상을 보고 그 본질에 대해 고민하는 철학자의 모습을, 일상에서 문제나 고민을 떠안는 익숙한 우리의 모습으로 빗대어 설명하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책을 통해 일상에서 벌어지는 일들로부터 철학을 쉽고 빠르게 이해하는 길을 자연스레 익히게 된다.
또한 책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철학자들을 중심으로 구성하면서도, ‘서양철학’을 이야기할 때 빼놓아선 안 될 명언과 개념어 또한 살뜰히 담아놓았다. 소크라테스의 산파법, 헤겔의 변증법, 소쉬르의 구조주의와 마르크스의 유물론 등 페이지마다 정리해놓은 시대의 철학자들을 만나다 보면 낯설고 어렵게 느껴졌던 이론들이 시간여행을 떠난 것처럼 자연스레 일상으로 흡수된다. 짧으면서도 쉬운 글들을 따라 읽으며, 우리는 어렵지 않게 본질에 대한 궁금증을 갖고, 스스로의 삶에 질문을 던져보게 된다.

가장 보통의 문제들을 통해 사고의 틀을 넓혀가는 일
남을 위해 헌신했던 예수가 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행복했을까? 자신의 이론에 한계가 있음을 깨달은 비트겐슈타인은 어떻게 대처했을까? 타인은 지옥이라고 말한 사르트르는 왜 ‘앙가주망’이라는 사회참여 행위를 장려했을까? 그들이 이론과 사상으로 남겨놓았던 걱정들은 사실 가장 보통의 문제들이다. 연인 앞에서 사랑의 의미를 고민하고, 직장에서 스스로의 가치를 계속해서 의심하며, 행복할 방법을 부지런히 솎아내고 찾는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은 바로 철학이다. 책 속에 등장하는 깊은 사색을 따라가다 보면, 그들의 주장이 우리를 고스란히 비춰주는 거울임을 깨닫게 된다. 시대와 대륙을 넘나들며 모두의 마음에 스며들었던 서양의 철학들로부터, 우리는 잠 못 이루는 밤 유익한 침잠의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