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다르게 살기 위해 버렸습니다 : 미니멀 라이프를 위한 정리의 기술

심지은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다르게 살기 위해 버렸습니다 : 미니멀 라이프를 위한 정리의 기술 / 심지은 지음
개인저자심지은
발행사항서울 : 경향BP(경향비피), 2019
형태사항287 p. ; 21 cm
ISBN9788969523761
일반주기 부록: 공간 정리 100일 -- 인생 정리 100일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1438 648.8 심79ㄷ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다르게 살고 싶으면 버리세요!”
정리로 삶이 바뀐 사람들의 수기 수록

정리는 단순히 수납을 넘어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게 한다

정리와 관련된 고민을 하면서도 실행하기 어려워하는 사람이 많다. 그 이유는 뭘까? 게으른 성격이어서일까? 혹은 정리할 시간이 없어서일까? 의외로 많은 사람이 물건을 떠나보내는 일이 쉽지 않아서 정리를 망설인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어떻게 정리하세요.”처럼 단순한 정리법이 아니라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세요.”처럼 용기를 주고, 상실감을 위로할 수 있는 말이다. 정리의 시작은 반드시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자신이 불편해서 시작하고, 정리 이후에 오는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껴야 지속적으로 정리를 해나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리를 하면서 느끼는 즐거움과 뿌듯함은 그 행위를 지속하게 만드는 내적 보상이 된다.
공간의 정리와 마음의 정리는 비슷한 부분이 많다. 정리를 시작할 때 ‘물건을 꺼냈으니 다음 할 일은?’을 생각하면서 조금씩 앞으로 밀고 나가면 결국 끝이 온다. 인생의 과제도 그런 방식으로 풀어 볼 수 있다. 이 책에는 정리력 카페 회원들이 정리하면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다르게 살고 싶으면 버리세요!”
정리로 삶이 바뀐 사람들의 수기 수록

정리는 단순히 수납을 넘어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게 한다

정리와 관련된 고민을 하면서도 실행하기 어려워하는 사람이 많다. 그 이유는 뭘까? 게으른 성격이어서일까? 혹은 정리할 시간이 없어서일까? 의외로 많은 사람이 물건을 떠나보내는 일이 쉽지 않아서 정리를 망설인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어떻게 정리하세요.”처럼 단순한 정리법이 아니라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세요.”처럼 용기를 주고, 상실감을 위로할 수 있는 말이다. 정리의 시작은 반드시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자신이 불편해서 시작하고, 정리 이후에 오는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껴야 지속적으로 정리를 해나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리를 하면서 느끼는 즐거움과 뿌듯함은 그 행위를 지속하게 만드는 내적 보상이 된다.
공간의 정리와 마음의 정리는 비슷한 부분이 많다. 정리를 시작할 때 ‘물건을 꺼냈으니 다음 할 일은?’을 생각하면서 조금씩 앞으로 밀고 나가면 결국 끝이 온다. 인생의 과제도 그런 방식으로 풀어 볼 수 있다. 이 책에는 정리력 카페 회원들이 정리하면서 가졌던 마음을 모았다. 물건을 정리하면서 몸과 마음이 지쳐 중단하고 싶을 때마다 그 고비를 이겨 낼 수 있었던 ‘좋은 생각’들이다. 정리를 하고 싶어도, 수납법을 알고 있어도 몸과 마음이 쉬이 움직이지 않는 이들이 조금 더 일찍 정리를 시작한 선배들의 마음에 기대어 공간과 인생을 함께 정리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심플한 삶을 위한 공간별 정리 비법을 알려 준다
잘 정리된 집에서 우아하게 살고 싶다는 꿈은 결코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돈이 많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행운을 기대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정리된 공간을 열망하고, 비우고 나누고 채우고를 꾸준히 반복한다면 누구나 이루어 낼 수 있는 실현 가능한 꿈이다. 그런데 정리는 알아서 해야 하는 것이지 배워서 하는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한다. 정리를 잘하는 부모 밑에서 자란 사람도 정리를 잘하지 못해 힘들어하는 경우가 있는 것을 보면 정리는 옆에서 본다고 해서 저절로 체득되는 것이 아니다.
많은 사람이 정리를 어려워하는 이유는 ‘정리’라는 단어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수납이라는 의미로만 정리를 생각하는데 수납만으로는 결코 정리된 공간을 만들 수가 없다. 이 책에서는 현관, 화장실, 거실, 주방 등 공간과 옷, 가구, 장난감, 주방도구 등을 구체적으로 정리하는 비법을 소개한다. 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하나씩 따라 할 수 있도록 단계별로 제안하고 각 단계마다 버리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의 마음에 공감하는 글들을 통해 비우기를 하는 데 용기를 낼 수 있게 했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