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말 하자니 일이 커지고 안 하자니 속이 터지고 / 개정판

김지윤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말 하자니 일이 커지고 안 하자니 속이 터지고 / 김지윤 지음
개인저자김지윤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파주 : 김영사, 2019
형태사항208 p. : 천연색삽화 ; 21 cm
기타표제좋은 관계를 위한 표현의 기술
ISBN9788934999966
일반주기 이 책은 《직장생활도 연애처럼》(김영사, 2015)의 개정판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1497 650.13 김791ㅁ 2019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세대, 성별, 직위… 그 수많은 차이의 장벽을 넘어 어떻게 내 마음을 전할까?
그저 삭이고 참아왔던 당신을 위한, 관계 에너지를 높이는 표현의 기술!

★유튜브, SNS 누적 조회수 2,000만! 가장 사랑받는 소통강의
★tvN <어쩌다 어른>, <스타특강쇼>, KBS, MBC, SBS 각종 프로그램 출연


기업, 기관, 방송을 오가며 속 시원한 강의로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소통 전문가 김지윤 소장. 관계에 대한 예리한 통찰에 위트를 겸한 그가 그간 쌓아온 소통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퇴근 15분 전 자기가 해야 할 일을 떠안기는 과장님, 툭하면 뒷담화를 일삼는 친구, 늘 삐딱하게 반응하는 배우자, 당최 인사할 줄 모르는 신입 직원까지, 이런저런 사람들 틈에서 하루에도 수십 번 답답한 상황을 마주하지만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라 그저 속으로 삭이기 일쑤인 우리에게, 분명하면서도 유연하게 할 말을 하는 소통의 기술을 전한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사실은 인간관계의 센스를 비롯한 다양한 소통능력은 계속해서 계발되고 성장한다는 것. 제대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연습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세대, 성별, 직위… 그 수많은 차이의 장벽을 넘어 어떻게 내 마음을 전할까?
그저 삭이고 참아왔던 당신을 위한, 관계 에너지를 높이는 표현의 기술!

★유튜브, SNS 누적 조회수 2,000만! 가장 사랑받는 소통강의
★tvN <어쩌다 어른>, <스타특강쇼>, KBS, MBC, SBS 각종 프로그램 출연


기업, 기관, 방송을 오가며 속 시원한 강의로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소통 전문가 김지윤 소장. 관계에 대한 예리한 통찰에 위트를 겸한 그가 그간 쌓아온 소통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퇴근 15분 전 자기가 해야 할 일을 떠안기는 과장님, 툭하면 뒷담화를 일삼는 친구, 늘 삐딱하게 반응하는 배우자, 당최 인사할 줄 모르는 신입 직원까지, 이런저런 사람들 틈에서 하루에도 수십 번 답답한 상황을 마주하지만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몰라 그저 속으로 삭이기 일쑤인 우리에게, 분명하면서도 유연하게 할 말을 하는 소통의 기술을 전한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사실은 인간관계의 센스를 비롯한 다양한 소통능력은 계속해서 계발되고 성장한다는 것. 제대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연습한다면 관계의 온도를 높이는 ‘센스’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 이 책으로 그 첫걸음을 내딛어보자.

‘가지가지’들이 모인 곳에서
할 말은 하되, 유연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하는 법!


퇴근 15분 전, 새로운 업무, 그것도 자기가 해야 할 일을 건네는 김 과장.
오랜만에 만난 자리에서 뒷담화를 일삼는 친구.
한 장, 두 장... 포스트잇을 빌려가더니 아예 가져다주지 않는 선배.
남들에겐 안 그러는데, 내 말에는 늘 부정적으로 반응하는 배우자.
야근까지 도와줬는데 고맙다는 말 한마디 없는 동료...

얽히고설켜 있는 다양한 관계 속에서 우리는 이와 같은 답답한 상황을 마주한다. 말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고, 그 답답함은 오로지 내 몫인 이런 상황들. 왜 이걸 신경 써야 하는지 답답할 정도로 아주 작고 사소한 것이 발단이 되곤 한다. 그 사소한 것들이 불씨가 되어 오해가 생기고, 궁색한 변명이 즐비하게 되며, 본의 아니게 상처를 받고 또 주게 된다. 위태로운 관계의 줄 위에서 우리는 이렇게 읊조릴 뿐이다. “아니, 내 말은 그게 아니라...”

소통 전문가 김지윤 소장이 전하는, 관계에너지를 높이는 표현의 기술

“잘못한 건 아는데 그렇다고 직접 사과하긴 뭐하고…”
“직장 동료들과의 대화가 불편하고 어려운 나, 비정상일까?”
“툭하면 짜증과 분노를 쏴대는 상사 밑에서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해야 할 말을 하지 못한 채 몇 번을 망설였는지 몰라요.”

기업, 기관, 방송을 오가며 속 시원한 소통 강의로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킨 소통 전문가 김지윤 소장. 관계에 대한 예리한 통찰에 위트까지 갖춘 그녀가 그간의 강의에서 쌓아온 소통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퇴근 15분 전 자기가 해야 할 일을 떠안기는 과장님, 툭하면 뒷담화를 일삼는 친구, 늘 삐딱하게 반응하는 배우자, 당최 인사할 줄 모르는 신입 직원까지, 우리는 하루에도 이런저런 사람들 틈에서 수십 번 답답한 상황에 처한다. 어떻게 말하고 대처할지 몰라 그저 속으로 삭이고 일쑤인 우리에게, 할 말은 하되, 유연하고 진정성 있게 표현하고 소통하는 기술을 전한다.

당신에게 필요한 건 어쩌면 진심보다 ‘전달력’

내가 상대에게 진심이라면 언젠가 진심은 전달될 것이라고, 옛날 한 과자 CM송처럼 “말하지 않아도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저자는 단호하다. “말하지 않아도 알기는 개뿔!” 사람들은 내가 표현하는 만큼 내 마음을 알게 된다. 당신에게 필요한 건 어쩌면 진심이 아닌 바로 ‘전달력’일지도 모른다.

“나에게 상대를 향한 좋은 진심만 있다면, 차가운 말투, 무표정, 무감각한 반응, 반복되는 서툰 의사표현 방식에도 상대는 나의 진심을 느끼고 알 수 있을까? 절대 그럴 리 없다. 상대는 내가 ‘표현하는 만큼’ 진심을 눈치채고, 느끼고, 추정한다. 사회적인 소통은 진심보다는 스킬이 중요하다. 좀 더 냉정하게 말하면 사회적인 소통에서 진심은 꺼내 전달하지 않는 한 아무런 능력이 없다. 즉, 전달력과 표현력이 없다면 우리는 오해덩어리가 될 것이다. 사회적인 소통의 역량을 기른다는 것은 내가 어떤 식의 표현방식을 가지고 살든지 누군가 먼저 나에게로 다가와 진심을 알아주길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노력하고 자신을 연구해서 상대에게로 나아가는 표현의 방식들을 찾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_11쪽

소통과 인간관계의 센스는 노력하면 좋아질 수 있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사실은 인간관계의 센스를 비롯한 다양한 소통능력은 계속해서 계발되고 성장한다는 것이다. 제대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연습한다면 누구나 할 말을 하고 융통성 있게 대처하는 ‘센스’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이 책이 그러한 변화의 계기가 될 수 있다.
저자는 소통법을 크게 네 가지로 나누어 우리 모두가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할 만한 다양한 사례를 들어 명쾌하고 재치 있게 표현의 기술을 제시한다. 실제로 직장, 가정에서 자주 일어나는 갈등을 다루는 ‘갈등해결 소통’, 대화의 방법을 키우는 ‘표현 소통’, 서로 너무 다른 성향을 지닌 이들과 상대할 때 필요한 ‘관계회복 소통’, 그런 다른 사람들과 공존하며 일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공감 소통’이 그것이다. 각 장마다 다양한 사례와 저자의 통쾌한 노하우, 그리고 곧장 실천할 수 있는 팁들로 구성되어 있다. 더 나아가 알고 있지만 간과하는 기본적인 에티켓부터 뒷담화, 슬럼프, 분노조절장애 등 직장인들이 사회에서 겪는 여러 문제에 대한 해결책까지 모두 담았다. 관계에 지친, 관계가 어려운, 관계를 갈망하는 모든 이에게 이 책을 권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