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일상복 탐구 : 새로운 패션

박세진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일상복 탐구 : 새로운 패션 / 박세진 지음
개인저자박세진
발행사항서울 : 워크룸프레스, 2019
형태사항184 p. ; 19 cm
ISBN9791189356170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2403 746.92 박53ㅇ 2관 5층 일반도서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옷과 패션
일상복의 두 가지 레이어


우리에게 옷이란 무엇인가. 이제껏 시대마다 많은 이가 이 뻔한 질문에 명확한 답을 내리기 위해 여러 방식으로 고군분투해왔다. 옷이 단지 ‘몸을 싸서 가리거나 보호하기 위해 피륙 따위로 만들어 입는 물건’이 아니게 된 오늘날, 그 길은 갈수록 험난해 보인다. 차라리 이 질문에 답을 내리려고 애쓰는 것은 물론이고, 이 질문 자체가 이미 의미를 잃어버렸다고 여기는 편이 속 편하다. 아니, 대관절 옷이 무엇이기에.

2016년 워크룸 프레스를 통해 『패션 vs. 패션』을 써낸 패션 칼럼니스트 박세진의 후속작 『일상복 탐구: 새로운 패션』은 일상복을 구성하는 두 가지 레이어를 통해 옷과 패션을 바라본다. 여기서 일상복의 레이어 하나는 유니클로(Uniqlo)로 대변할 수 있는 ‘우리가 매일 입는 옷으로서의 일상복’이고, 다른 하나는 구찌(Gucci), 루이 비통(Louis Vitton), 수프림(Supreme), 오프화이트(OFF-WHITE) 등을 위시한 ‘하이패션의 새로운 동반자로서의 일상복’이다.

입기와 보기
일상복을 대하는 두 가지 방법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옷과 패션
일상복의 두 가지 레이어


우리에게 옷이란 무엇인가. 이제껏 시대마다 많은 이가 이 뻔한 질문에 명확한 답을 내리기 위해 여러 방식으로 고군분투해왔다. 옷이 단지 ‘몸을 싸서 가리거나 보호하기 위해 피륙 따위로 만들어 입는 물건’이 아니게 된 오늘날, 그 길은 갈수록 험난해 보인다. 차라리 이 질문에 답을 내리려고 애쓰는 것은 물론이고, 이 질문 자체가 이미 의미를 잃어버렸다고 여기는 편이 속 편하다. 아니, 대관절 옷이 무엇이기에.

2016년 워크룸 프레스를 통해 『패션 vs. 패션』을 써낸 패션 칼럼니스트 박세진의 후속작 『일상복 탐구: 새로운 패션』은 일상복을 구성하는 두 가지 레이어를 통해 옷과 패션을 바라본다. 여기서 일상복의 레이어 하나는 유니클로(Uniqlo)로 대변할 수 있는 ‘우리가 매일 입는 옷으로서의 일상복’이고, 다른 하나는 구찌(Gucci), 루이 비통(Louis Vitton), 수프림(Supreme), 오프화이트(OFF-WHITE) 등을 위시한 ‘하이패션의 새로운 동반자로서의 일상복’이다.

입기와 보기
일상복을 대하는 두 가지 방법


박세진은 먼저 일상복을 어떻게 선택하고, 입고, 수선하고, 심지어 어떻게 폐기해야 하는지를 소개하며 옷에 실용적으로 접근한다. 일상복으로 살 수 있는 옷의 범위를 한정하고, 입을 옷을 순환식으로 구성해 고민할 부분을 최대한 단순화하는 것. 옷에서 적당한 에너지와 시간을 분배하는 것. 이 과정에서 옷은 입는 대상이 아니라 운영하는 부품이 된다. 이런 시도가 가능하고 유의미한 것은 그가 동시대 패션의 흐름을 예민하게 포착하는 패션 칼럼니스트이기 이전에 실용성을 따지는 소비자이자 사용자이기 때문이다.

옷에는 크게 입는 즐거움과 보는 즐거움이 있다. 우리가 매일 일상복을 대할 때 느끼는 즐거움이 전자라면, 후자는 캣워크 위의 하이패션이 주는 즐거움에 가깝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제 일상복이 하이패션의 영역에 틈입해 하이패션 자체가 되었다는 점이다. 구찌의 최신 히트작은 프린트 티셔츠고,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커다랗고 못생긴 스니커즈와 온갖 배지가 붙은 크록스 샌들이다. 베트멍(Vetement)은 DHL 로고가 찍힌 노란색 티셔츠를 내놨고, 캘빈 클라인(Calvin Klein) 컬렉션에서는 반사판이 붙은 작업복 위에 울 코트를 입은 모델이 캣워크를 걸었다. 박세진은 일상복을 둘러싼 여러 현상을 되짚으며 그 이유를 찾아간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는 옷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가. 박세진의 시선을 따라가며 일상복의 두 레이어가 실은 한 레이어의 양면임을, 그리고 그 레이어가 시스루임을 감지한다면 자연스럽게 도달하는 질문이다. 또한 이 질문에 도달했다면 그 답 또한 자연스럽게 도출되기 마련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