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정치적 정서 : 스피노자 철학으로 읽는 현대 정치 메커니즘

Lordon, Frédéric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정치적 정서 : 스피노자 철학으로 읽는 현대 정치 메커니즘 / 프레데리크 로르동 지음 ; 전경훈 옮김
개인저자Lordon, Frédéric, 1962-
전경훈, 역
발행사항서울 : 꿈꾼문고, 2020
형태사항238 p. ; 21 cm
원서명Affects de la politique
ISBN9791190144056
일반주기 본서는 "Les affects de la politique. 2016."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36-238
일반주제명Political science --Philosophy
Emotions --Political aspects
Political psychology
Affect (Psycholog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3479 320 L867a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27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나쁜 사회를 무너뜨리는 힘, 정치적 정서
스피노자 철학으로 읽는 현대 정치 메커니즘


정치란 무엇이며 어떻게 작동하는가. 또한 정치의 윤리, 다시 말해 좋은 정치 또는 나쁜 정치란 무엇인가. 프레데리크 로르동의 『정치적 정서』는 이러한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17세기의 천재 철학자 스피노자를 길잡이로 데려온다. 정신과 육체, 이성과 감정 따위의 전통적 이원론을 전복하고 변용과 정서의 개념을 전면에 내세운 스피노자를 면밀히 검토하며 프레데리크 로르동은 주장한다. 정치는 ‘변용의 기술’이라고.

정치, 변용의 기술

스피노자 철학에서 정서는 변용에 따르는 결과이자 변용을 일으키는 원인이며, 그러므로 인간의 모든 행동은 정서의 연쇄라고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인간을 행동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정서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정치는 인간의 어떤 행동을, 즉 어떤 결과를 산출하려는 목적을 갖고 상대의 정서에 개입하는 것, 상대의 정서를 가공하는 것이다.

어떠한 형태로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언제나 정념이란 요소에 개입하는 것이다. 이 간단한 이유 때문에 ‘개입하기’는 결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나쁜 사회를 무너뜨리는 힘, 정치적 정서
스피노자 철학으로 읽는 현대 정치 메커니즘


정치란 무엇이며 어떻게 작동하는가. 또한 정치의 윤리, 다시 말해 좋은 정치 또는 나쁜 정치란 무엇인가. 프레데리크 로르동의 『정치적 정서』는 이러한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17세기의 천재 철학자 스피노자를 길잡이로 데려온다. 정신과 육체, 이성과 감정 따위의 전통적 이원론을 전복하고 변용과 정서의 개념을 전면에 내세운 스피노자를 면밀히 검토하며 프레데리크 로르동은 주장한다. 정치는 ‘변용의 기술’이라고.

정치, 변용의 기술

스피노자 철학에서 정서는 변용에 따르는 결과이자 변용을 일으키는 원인이며, 그러므로 인간의 모든 행동은 정서의 연쇄라고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인간을 행동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정서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정치는 인간의 어떤 행동을, 즉 어떤 결과를 산출하려는 목적을 갖고 상대의 정서에 개입하는 것, 상대의 정서를 가공하는 것이다.

어떠한 형태로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언제나 정념이란 요소에 개입하는 것이다. 이 간단한 이유 때문에 ‘개입하기’는 결과를 산출하려는 계획, 그러니까 변용하려는 계획을 형성한 것이다. (…) 그러므로 개입하기는 늘 결과를 산출하려는 욕망을 지니고서 정념적인 재료를 가공하는 것이다. _43쪽

결국 정치는 인간의 모든 육체적-정신적 활동의 결과이자 원인인 정서를 어떻게 원하는 방향으로 변용하느냐의 문제이다. 스피노자의 개념을 가져오자면, 어떠한 정치적 활동이 코나투스, 즉 존재를 유지하려는 노력에 긍정적이어서 기쁨의 정서를 산출한다면 좋은 변용이고 반대로 부정적이어서 슬픔의 정서를 산출한다면 나쁜 변용이다. 그러므로 좋은 정치는 상대에게, 대중에게, 국민에게 좋은 변용을, 나쁜 정치는 나쁜 변용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자연의 질서와 마찬가지로 인간 사회의 질서, 인간의 정치 또한 그렇게 단순하지가 않다. 하나의 활동이 사람마다 그 기질(인게니움 또는 들뢰즈의 ‘주름’)에 따라, 심지어 같은 사람에게서도 처한 조건의 변화에 따라 다른 정서를 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친기업적 정책을 펴는 보수당에 표를 주는 임금노동자를 생각해보자. 친기업적 정책은 그에게 기쁨을 줄까 슬픔을 줄까. 다른 한편으로, 이것을 단지 개인의 문제로 매듭지으면 그만일까. 다시 말하지만 정치는 ‘변용의 기술’이다. 좀 더 거칠게 말하자면 정치는 ‘정서를 조작하는 기술’이다. 이를 위해 정치는 미디어를 이용하고 전문가를 동원한다. 정치권력의 목적은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서 공통 정서를 산출하는 것, 쉽게 말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나쁜) 정치: 보여주지 않으려 하는 권력

문제는 바로 정치적 목적을 위해 정서를 ‘조작’한다는 데에 있다. 정서를 조작하기 위해서는 대중이 무지해야 한다. 진실을 가리고 은폐해서 볼 수 없게 하거나 ‘거짓된 진실’을 보게 해야 한다. 시선을 돌려 엉뚱한 것을 보게 해야 한다. 그럼으로써 대중에게서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변용이 일어나지 않도록, 원하는 방향으로 변용이 일어나도록 하는 것이다.

탈선한 표상들에 의해 분노의 방향이 바뀌는 것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하나의 정치적 유형으로 통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를 최대한 실행하고 있는 이들은 극우다. 사람들이 겪은 비참한 재난들은 사회적 불안정과 정치적 유기에서 비롯한 것인데 반해, 그에 대한 인과적 재구축은 이민자들이나 ‘외국인들’을 향하게 된다. _67쪽

미디어 시스템의 특별함은 바로 그 심상들이 거짓된 진실이라는 것, 말하자면 그것이 재구성한 것들이 절단되어 있다는 것이다. (…) 인과관계의 연속을 절단하는 것은 이런 왜곡의 제1기법이다. 이런 기법은 원인 없는 악, 순수한 악, 그리하여 이해 불가능하고 그저 정죄하기에 알맞은 악을 볼거리로 제시한다. _89쪽

정치권력은 때로 공포로써 군림하기도 한다. 전체주의 국가처럼 직접적으로 대중의 공포를 유발할 수도 있고, 테러리즘처럼 제3의 실체에 대한 공포를 이용해 대중을 사로잡을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국민을 공포 속에 살게 함으로써, 즉 슬픔의 정서로 몰아넣음으로써 권력은 막대한 이익을 얻는다.

권력에 대한 이의 제기라는 영구적인 배경음은 줄어들다 결국엔 소거된다. 누가 ‘우리를 보호하는’ 국가를 비난할 수 있겠는가? (…) 정신이 테러리스트에 의해 완전하게 점령당해 있는 한, 사람들은 사회적 투쟁에 대해, 계급과 자본주의에 대한 투쟁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으며, 국가에 대한 이의 제기에 대해서조차 말하지 않는다. _184-186쪽

논리적 봉기와 지적인 표상: 나쁜 정치를 무너뜨리기 위하여

그렇다면 개인들은 자신의 코나투스에 반하는, 나쁜 변용을 일으키는 정치, 정치권력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프레데리크 로르동은 ‘거시적 구조에 맞설 수 있는 것은 거시적 정치 행위밖에 없다’고 말한다. 즉 분산된 개인들의 ‘윤리적 저항’이 아니라, 다수의 사람들을 불러들일 수 있는, 전체 구조를 변형시키는 ‘정치적 프로젝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격분’이 개인의 차원을 넘어서 집합적-정치적 투쟁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것을(권력이 보여주지 않으려는 것을) 보이는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다시 말해, 보아야 한다. 그래야 정서의 모방이라는 기제가 작동하고, 공감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반드시 눈으로 직접 보아야 하는 것이 아니라 표상/심상 속에서 보는 것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프레데리크 로르동이 역설하는 ‘논리적 봉기’의 핵심이다.

‘논리적 봉기’의 원칙이 들어 있는 이 특수한 변용가능성은 결국 표상작용의 생동에 대한 변용가능성이다. 논리적 봉기를 할 성향이 있다는 것은 부재하는 사물의 생동하는 심상들을 자신 안으로 불러들일 수 있다는 것이며, 보았지만 빈곤한 다른 형상들, 기호들, 글로 쓰인 말의 심상들과 연결하여 그 심상들을 자신에게 다시 불러낼 수 있다는 것이다. _204쪽

논리적 봉기는 지적인 표상에서 비롯된다. 지적인 표상은 단순한 기호(말, 글)만으로도 강렬한 심상을 상기시켜 변용을 일으키고, 그 심상의 대상 혹은 상황을 생생하게 경험하게 한다. “이제 권력은 ‘논리적 봉기’, 즉 도덕적 격분의 논리에 의한 봉기, 요컨대 지적인 봉기에 좌우되는 것이다. (…) 지적인 표상은 냉정한 격분을 보장한다. 냉정한 격분이 때 이르게 촉발된다면, 권력을 견제하기에도 적합하고, 권력을 남용하고자 하는 욕망을 바닥에서부터 진지하게 재검토하도록 만들기에도 적합하기 때문이다. 만약 스피노자가 말하듯이 사람들의 삶이 평화와 자유 말고 또 다른 최종 목적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 지적인 표상의 발전은 그 목적을 위한 가장 덜 나쁜 담보물이지 않을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