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차라리 사막을 달리는 건 어때? : 좌충우돌 아줌마, 230㎞ 사하라 사막 마라톤 완주기

임희선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차라리 사막을 달리는 건 어때? : 좌충우돌 아줌마, 230㎞ 사하라 사막 마라톤 완주기 / 임희선 저
개인저자임희선
발행사항서울 : 다할미디어 : 에스앤아이팩토리, 2019
형태사항259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9791189706906
일반주기 부록: 모로코 사하라 사막 마라톤 완전 정복 -- 사하라 사막 마라톤 이모저모 -- 초보가 도전한 준비 일지. 외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3154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두근거리는 삶을 살고 싶어!
대한민국 대표 아줌마의
좌충우돌 사하라 사막 마라톤 완주기!"

아줌마, 사하라에 가다

저자는 동네 한 바퀴도 뛰어 본 적 없는 겁 많고 소심한 보통 아줌마다. 그녀가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에 도전했다. 무박 일정을 포함해 6박 7일 동안 10kg이 넘는 배낭을 메고, 230km를 달리는 마라톤 대회에 말이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추방자들을 사하라로 내몰았다고 한다. 한 번 들어가면 살아서 나오기 힘든 ‘죽음의 땅’이기 때문이다. 가장 더운 곳 물 한 방울이 없는 땅. 실제로 예전에 참가 선수가 레이스 중 길을 잃어 열흘 만에 발견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런 사하라 마라톤에 도전하게 된 그녀의 이야기는 같이 읽어 내려가다 보면 하루하루 어떻게 ‘컷오프’ 당하지 않고 통과 할 수 있었는지, 흥미진진하고 숨 막힌 레이스를 함께 펼쳐나가게 된다.

사하라 사막은 인생 최고의 ‘격전지’다
‘거기를 왜 가?’ 다들 의아해했지만, 그녀만의 이유를 품고 사막으로 갔다. 타는 듯한 열기와 목마름에, 찢어질 듯...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두근거리는 삶을 살고 싶어!
대한민국 대표 아줌마의
좌충우돌 사하라 사막 마라톤 완주기!"

아줌마, 사하라에 가다

저자는 동네 한 바퀴도 뛰어 본 적 없는 겁 많고 소심한 보통 아줌마다. 그녀가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에 도전했다. 무박 일정을 포함해 6박 7일 동안 10kg이 넘는 배낭을 메고, 230km를 달리는 마라톤 대회에 말이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추방자들을 사하라로 내몰았다고 한다. 한 번 들어가면 살아서 나오기 힘든 ‘죽음의 땅’이기 때문이다. 가장 더운 곳 물 한 방울이 없는 땅. 실제로 예전에 참가 선수가 레이스 중 길을 잃어 열흘 만에 발견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런 사하라 마라톤에 도전하게 된 그녀의 이야기는 같이 읽어 내려가다 보면 하루하루 어떻게 ‘컷오프’ 당하지 않고 통과 할 수 있었는지, 흥미진진하고 숨 막힌 레이스를 함께 펼쳐나가게 된다.

사하라 사막은 인생 최고의 ‘격전지’다
‘거기를 왜 가?’ 다들 의아해했지만, 그녀만의 이유를 품고 사막으로 갔다. 타는 듯한 열기와 목마름에, 찢어질 듯한 통증에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수시로 찾아왔지만, 그때마다 일으켜 세워 준 사람들이 있었으니 세계 최강 마라토너들의 동지애와 따뜻한 배려가 있었으니 더불어 함께 할 수 있음에 행복했다.
거대한 모래 둔덕을 기어오르고 미끄러지기를 반복하며 건져 올린 꿈과 희망을 보았고, 세상을 삼킬 듯 거친 돌풍에 한숨과 함께 날려버린 슬픔과 미움이 있었다.
그렇게 치열하게 분투하다 보니, 그 끝자락에서 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여유를 만나게 된다.

누구나 가슴속에 사하라 사막을 품고 산다
이제까지의 치열함을 내려놓고 바라보는 그곳의 풍경은 ‘여유로움’ 그 자체였다. 사막의 평원을 바라보면서 원하는 삶을 떠올려본다. 그리고 깨닫게 된다. 인생은 멀리 앞만 보고 달려가는 대신, 매 순간 작은 용기를 보태 끝까지 가는 마라톤과 같다는 것을…. 저자는 모든 사람이 “미쳤다”고 말하는 그곳에서 가슴 뛰게 하는 그 ‘무엇’을 떠올리며 포기하지 않고, 망설이지 않고 그 길로 달려 나간다. 책을 읽다 보면
저자가 그렇듯 내가 살아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