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영어교육의 인문적 전망

김길중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영어교육의 인문적 전망= Toward a humanist reorientation in English language education in Korea / 김길중 외 지음
개인저자김길중
발행사항서울 :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4
형태사항xvi, 368 p. ; 23 cm
ISBN9788952115904
서지주기참고문헌과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225 420.7 영6314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04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산 사람답게 배울 수 있는 토착화된 창의적 영어교육법의 모색

1886년 육영공원 설립과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국의 영어교육은 한 세기가 넘는 역사를 가지지만 우리 실정에 맞는 토착화된 영어교육 이론과 시스템은 아직도 모색중이다. 급변하는 사회에서 그동안 영어를 왜 가르쳐야 하는 문제보다는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춰 왔기 때문인 듯하다. 빠르게 언어기술을 배우려는 조급증에 빠져 영어습득방식과 학습전략을 찾아내는 데만 골몰했던 것이다. 이 시점에서 영어 공교육 목적이 영어라는 특정기능의 전문적 성취가 아니라, 어문교육의 일환으로 모국어를 도와 인간 내부의 창의적 역량을 발휘하고, 세계와 교섭하고, 올바른 시민이 되기 위한 인문소양을 키우는 것임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영어교육의 인문적 전망>은 이와 같은 취지로 수년간 교육문제의 토론을 수행한 집필진 공동노력의 결실이다. 책의 제1부는 인간 언어생활에서 모국어의 역할과 외국어로서의 영어교육에 대한 성찰과 전망이 담겨 있고, 2부는 그러한 인문적 전망을 바탕으로 실제 중등학교 현장에서의 지혜와 창의의 모색이며, 3부는 대학에서 인문학적 소양과 전문지식을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산 사람답게 배울 수 있는 토착화된 창의적 영어교육법의 모색

1886년 육영공원 설립과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국의 영어교육은 한 세기가 넘는 역사를 가지지만 우리 실정에 맞는 토착화된 영어교육 이론과 시스템은 아직도 모색중이다. 급변하는 사회에서 그동안 영어를 왜 가르쳐야 하는 문제보다는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춰 왔기 때문인 듯하다. 빠르게 언어기술을 배우려는 조급증에 빠져 영어습득방식과 학습전략을 찾아내는 데만 골몰했던 것이다. 이 시점에서 영어 공교육 목적이 영어라는 특정기능의 전문적 성취가 아니라, 어문교육의 일환으로 모국어를 도와 인간 내부의 창의적 역량을 발휘하고, 세계와 교섭하고, 올바른 시민이 되기 위한 인문소양을 키우는 것임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영어교육의 인문적 전망>은 이와 같은 취지로 수년간 교육문제의 토론을 수행한 집필진 공동노력의 결실이다. 책의 제1부는 인간 언어생활에서 모국어의 역할과 외국어로서의 영어교육에 대한 성찰과 전망이 담겨 있고, 2부는 그러한 인문적 전망을 바탕으로 실제 중등학교 현장에서의 지혜와 창의의 모색이며, 3부는 대학에서 인문학적 소양과 전문지식을 두루 함양할 수 있는 영어교육에 대하여 장르론, 작품론, 교과과정론, 문학과 문화, 웹 기반 학습모델 등 다양한 논의가 담겨 있다.
이 모든 전망과 논의의 바탕에는 “언어의 근본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깔려 있다. 사람이 하는 말이기 때문이다. 삶의 살아있음은 언어를 통해 드러나고 언어의 살아있음은 인간의 창조적 반응으로 유지된다(F. R. Leavis). 이렇게 언어와 인간은 불가분의 관계임에도 종종 영어교육 현장에서 그런 사실이 망각된다. ‘먹는 밥이 같아도 산 사람답게 식사할 수도, 시체처럼 저작질할 수도 있는 것’(D. H. Lawrence)인데, 이 책 <영어교육의 인문적 전망>은 영어를 산 사람답게 배울 수 있는 토착화된 창의적 영어교육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