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인수공통(人獸共通) 모든 전염병의 열쇠 / 2판

Quammen, David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인수공통(人獸共通) 모든 전염병의 열쇠 / 데이비드 콰먼 지음 ; 강병철 옮김
개인저자Quammen, David, 1948-
강병철, 역
판사항2판
발행사항제주 : 꿈꿀자유, 2020
형태사항659 p. ; 24 cm
원서명Spillover :animal infections and the next human pandemic
ISBN9791187313304
일반주기 색인수록
본서는 "Spillover : animal infections and the next human pandemic. 2013."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Animals as carriers of disease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079 614.43 Q1s K/2020 2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7-20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우한, 메르스, 사스는 모두 예견된 사건이었다!
왜 박쥐가 문제인가? 왜 코로나바이러스가 문제인가? 이런 일이 또 생길까?


잊을 만하면 찾아와 닭을 몰살시키고 사람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조류독감,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사스,
아프리카 사람들을 끔찍한 고통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에볼라,
2,900만 명의 사망자와 3천만 명이 넘는 환자를 낳은 세기말적 역병 에이즈, 2015년 우리나라 전체를 마비시켰던 메르스,
소위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요독증후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건너와 생기는 병, 즉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인수공통감염병이 왜 중요한가? 모든 전염병을 이해하는 열쇠이기 때문이다.

왜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건너올까? 인간과 동물이 접촉하기 때문이다. 이런 접촉은 인류 역사상 끊임없이 있었다. 하지만 인간의 숫자와 능력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지금, 인간이 동물의 서식지를 무차별적으로 침범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늘고 있다. 이 책은 중국 남부의 박쥐 동굴과 광둥성의 식용동물시장, 콩고 강변의 외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우한, 메르스, 사스는 모두 예견된 사건이었다!
왜 박쥐가 문제인가? 왜 코로나바이러스가 문제인가? 이런 일이 또 생길까?


잊을 만하면 찾아와 닭을 몰살시키고 사람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조류독감,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사스,
아프리카 사람들을 끔찍한 고통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에볼라,
2,900만 명의 사망자와 3천만 명이 넘는 환자를 낳은 세기말적 역병 에이즈, 2015년 우리나라 전체를 마비시켰던 메르스,
소위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요독증후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건너와 생기는 병, 즉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인수공통감염병이 왜 중요한가? 모든 전염병을 이해하는 열쇠이기 때문이다.

왜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건너올까? 인간과 동물이 접촉하기 때문이다. 이런 접촉은 인류 역사상 끊임없이 있었다. 하지만 인간의 숫자와 능력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지금, 인간이 동물의 서식지를 무차별적으로 침범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늘고 있다. 이 책은 중국 남부의 박쥐 동굴과 광둥성의 식용동물시장, 콩고 강변의 외딴 마을들, 중앙아프리카의 정글, 방글라데시의 오지, 말레이시아의 열대우림, 그리고 미국과 호주, 네덜란드, 홍콩을 종횡무진 누비며 개성 넘치는 동물들과 무시무시한 병원체들이 사는 세계로 우리를 인도한다.

우리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모든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다.

인간이 자연 앞에서 겸허해지지 않는다면 자연은 언제라도 다음 번 공격에 나설 것이다. 모험소설을 읽는 듯 손에 땀을 쥐는 이야기를 펼치며 인수공통감염병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문제가 되고 있는지, 왜 완전히 정복할 수 없는지, 이대로 가면 어떤 파국이 기다리고 있는지, 파국을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책! 생태학과 자연사 분야의 명저 《도도의 노래》에 이은 세계적인 과학저술가 데이비드 콰먼의 새로운 역작!

인간은 하나의 유행병인가?

인간은 개체수가 70억을 넘으며 13년에 10억 명씩 늘어난다. 이것이 성공일까? 달이 차면 기울듯, 기나긴 지구의 역사 속에서 지나치게 번성한 생물은 스스로 멸망한다는 것이 법칙처럼 되풀이되었다. 우리는 너무 탐욕스럽다. 숲을 베고, 흙과 바다를 오염시키고, 심지어 지구 자체의 기온을 올리는 일도 이윤을 위해서라면 서슴지 않는다.

동물은 이제 갈 곳이 없다. 인간이 만든 기후변화로 점점 살 곳이 줄고, 인간이 지은 집과 공장과 도로에 밀려 살 곳을 빼앗긴다. 인간은 고기를 위해, 실험을 위해, 심지어 즐거움을 위해 동물을 죽인다. 이 과정에서, 또는 내몰린 동물들이 먹이를 찾아 인간의 주거지로 들어오면서 접촉 기회가 늘어난다.

병원체도 갈 곳이 없다. 인간이 나무를 자르고 토종 동물을 도살할 때마다, 마치 건물을 철거할 때 먼지가 날리는 것처럼, 주변으로 확산된다. 밀려나고 쫓겨난 미생물은 새로운 숙주를 찾든지 멸종해야 한다. 그 앞에 놓인 수십억 인체는 기막힌 서식지다. 이들이 특별히 우리를 표적으로 삼거나 선호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너무 많이 존재하고, 너무 주제넘게 침범하는 것이다.

인수공통감염병이 왜 중요한가? 인류를 멸망으로 몰고 갈 사건으로 기후변화와 전 세계적 유행병을 든다. 이때 전 세계적 유행병은 틀림 없이 인수공통감염병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조류독감도, 사스도, 에이즈도 에볼라도 인수공통감염병이다. 메르스나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요독증후군도 마찬가지다. 인수공통감염병은 모든 전염병을 이해하는 열쇠다. 그 열쇠를 찾기 위해 세계의 오지를 누비며 희한한 동물과 무시무시한 병원체를 쫓고, 과학자들을 만나고, 숨겨진 역사를 발굴해내는 이 책은 인디아나 존스 같은 모험담과 생물학, 의학, 진화론, 생태학, 그리고 수학을 버무린 짜릿한 지적 곡예를 펼친 후 무거운 결론 하나를 우리 앞에 던진다.

모든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