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

Goodwin, Doris Kearn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 / 도리스 컨스 굿윈 지음 ; 강주헌 옮김
개인저자Goodwin, Doris Kearns
강주헌, 역
발행사항서울 : 커넥팅 : 로크미디어, 2020
형태사항712 p. : 삽화 ; 23 cm
원서명Leadership in turbulent times
ISBN9791135459757
일반주기 본서는 "Leadership in turbulent times. 2018."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638-712
주제명(개인명)Lincoln, Abraham,1809-1865
Roosevelt, Theodore,1858-1919
Roosevelt, Franklin D.1882-1945(Franklin Delano),
Johnson, Lyndon B.1908-1973(Lyndon Baines),
주제명(지명)United States --Politics and government --Case studies
일반주제명Presidents --United States
Political leadership --United States --Case studies
Character --Case studies
Crisis management --United States --Case studies
Political culture --United States --History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439 973.099 G656 l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22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굿윈의 책은 항상 시의적절한 시기에 나타난다.
_보스턴 글로브

퓰리처상, 앤드루 카네기 메달, 링컨상을 받은
역사학자이자 정치평론가 도리스 컨스 굿윈의 역작!

리더는 타고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
시대가 리더를 만드는가, 아니면 리더가 시대를 만드는가?
도리스 컨스 굿윈이 반세기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연구한
리더들의 모든 것을 담은 책!

경영학과 학생들은 나에게 “어떤 역사적 인물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고 싶습니까?”라고 묻는다. 도리스 컨스 굿윈은 우리에게 훌륭한 교훈을 주는 4명의 리더와 함께하는 멋진 연회를 준비해 주었다. 의자를 앞으로 당겨 앉아라! _워런 버핏

분열과 혼돈의 시대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우리는 초연결 사회에 살게 되었다.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지금, 세상은 혼란스럽다. 뛰어난 위기관리 및 의사결정 능력을 지닌 리더가 필요해진 것이다. 전 세계는 점점 더 탁월한 리더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 전 하버드 대학교 정치학과 교수이자 미국 36대 대통령 린든 존슨의 백악관 보좌관으로 활동한 도리스 컨스 굿윈의 역작, 《혼돈의 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굿윈의 책은 항상 시의적절한 시기에 나타난다.
_보스턴 글로브

퓰리처상, 앤드루 카네기 메달, 링컨상을 받은
역사학자이자 정치평론가 도리스 컨스 굿윈의 역작!

리더는 타고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
시대가 리더를 만드는가, 아니면 리더가 시대를 만드는가?
도리스 컨스 굿윈이 반세기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연구한
리더들의 모든 것을 담은 책!

경영학과 학생들은 나에게 “어떤 역사적 인물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고 싶습니까?”라고 묻는다. 도리스 컨스 굿윈은 우리에게 훌륭한 교훈을 주는 4명의 리더와 함께하는 멋진 연회를 준비해 주었다. 의자를 앞으로 당겨 앉아라! _워런 버핏

분열과 혼돈의 시대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우리는 초연결 사회에 살게 되었다.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지금, 세상은 혼란스럽다. 뛰어난 위기관리 및 의사결정 능력을 지닌 리더가 필요해진 것이다. 전 세계는 점점 더 탁월한 리더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 전 하버드 대학교 정치학과 교수이자 미국 36대 대통령 린든 존슨의 백악관 보좌관으로 활동한 도리스 컨스 굿윈의 역작,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은 이와 같은 시대의 요구에 의해 탄생했다.

‘리더는 타고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 ‘시대가 리더를 만드는가, 아니면 리더가 시대를 만드는가?’ ‘과연 리더란 어떤 사람들인가?’ 도리스 컨스 굿윈의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은 ‘리더십’이라는 쉽지 않은 능력을 설명하기 위해 미국이 혼란의 상태에 빠져있을 때 활약한 네 명의 인물을 연구했다. 이들은 에이브러햄 링컨, 시어도어 루스벨트, 프랭클린 루스벨트, 린든 존슨 대통령이다. 도리스 컨스 굿윈은 이들의 삶을 연구하며 쓴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을 통해 ‘훌륭한 리더와 리더십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답하고자 한다.

이 책은 네 명의 대통령이 공직에 몸담기 시작했을 때부터 역경을 딛고 훌륭한 리더로 성장하여 미국 대통령이 되기까지 남긴 수기 기록, 일기와 편지, 구술 자료, 회고록, 신문과 간행물 등 수많은 자료를 바탕으로 쓰여졌다. 단순히 전기 방식으로 서술하는 것 아니라 철학과 문학, 경영학과 정치학, 비교 연구법을 활용하여 ‘리더’에 대한 모든 연구를 총망라한 책이다.

야망이 있는 리더 및 모든 사회 구성원들에게 이 책을 강력하게 권한다. 삶을 파괴하고 대의를 꺾어버릴 상황은 언제 다가올지 모른다. 커다란 문제와 직면했을 때 어떻게 이겨낼 것인가. 이 책은 급변하는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커다란 교훈과 인사이트를 전한다.


퓰리처상, 앤드루 카네기 메달, 링컨상 수상자 도리스 컨스 굿윈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에 관해 말하다!

리더는 타고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
시대가 리더를 만드는가, 아니면 리더가 시대를 만드는가?
반 세기 동안 연구한 리더에 관한 연구를 집대성하다!

바야흐로 혼돈의 시대다. 전 세계가 연결되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나타난 초연결성은 여러 긍정적인 혜택을 가져왔다. 하지만 혼란과 분열이 일어나기 쉬운 시대도 초래했다. 혼란이 심해지면 위기와 손실도 함께 찾아온다. 혼돈의 시대에서 위기가 닥쳤을 때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어갈 리더의 역할이 특히 중요해졌다. 그렇다면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어갈 탁월한 리더는 과연 누구인가? 리더에 관한 모든 것을 담은 책,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은 이러한 시대의 요구에 의해 탄생했다. 보스턴 글로브의 평처럼 이 책은 매우 시의적절한 시기에 나타난 것이다.

도리스 컨스 굿윈의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은 국가라는 커다란 조직의 최고 수장이었던 대통령들이 겪은 위기와 역경을 이겨내는 탁월한 리더십을 매우 디테일하게 그려낸 책이다. 이 책은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통령이자 탁월한 리더였던 에이브러햄 링컨, 시어도어 루스벨트, 프랭클린 루스벨트, 린든 존슨 네 명의 대통령을 소개하고 그들의 개인적, 정치적 삶 속에서 나타난 리더와 리더십에 관해 상세하게 설명한다.

1부에서는 네 사람이 공직에 발을 내딛기 시작한 시기를 다룬다. 네 인물이 초창기에 겪은 수많은 실패와 좌절 그리고 이를 극복해나가는 과정이 담겨 있다. 각기 다른 성장배경을 가진 네 사람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관찰하면서 인생의 교훈을 얻을 수도 있고, 예비 리더들이 어떻게 실패를 최소화하는지 배울 수도 있을 것이다. 이들은 기질, 외모, 신체, 언어적 능력, 사람을 다루는 기술 등이 모두 달랐다. 하지만 네 명 모두 커다란 야망을 가지고 꾸준히 자신의 능력을 키웠다는 점만큼은 같았다. 리더든 리더가 아니든 더 나은 삶을 살아가고자 한다면 1부를 통해 인생의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2부에서는 사적인 삶과 공적인 삶이 무너지며 좌절에 빠진 시기를 다룬다. 삶이 송두리째 무너질 수밖에 없던 시기에 어떻게 커다란 꿈을 지키고 성장해나갈 수 있었는지 그들의 삶을 통해 설명한다. 우울증에 빠져 자살을 생각하거나 사랑하는 가족을 잃거나 혹은 치명적인 병에 걸린다. 또한 선거에서 패배하며 커리어가 무너질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들이 역경을 딛고 우뚝 일어서는 모습 속에서 독자들은 인생의 커다란 고통을 극복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들을 깨닫게 한다. 또한 만약 리더라면 역경과 좌절에서 회복하기 위해 리더로서 갖추어야 할 자세가 무엇이 있을지, 덕목은 어떤 것이 있을지 곰곰이 생각해볼 수 있다.

3부에서는 야망을 이루어가는 첫 단계, 백악관에 입성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다. 최전성기를 달리던 시기에 그들이 리더로서 국가라는 커다란 조직체와 구성원인 국민을 어떻게 이끌었는지 보여준다. 공교롭게도 네 명의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한 시기는 사회가 극도로 혼란스럽고 분열이 일어났던 혼돈의 시대였다. 링컨은 남북전쟁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내전을 겪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는 경제적으로, 세계적으로 최악의 시기였던 대공황과 2차 세계대전이 있었다. 시어도어 루스벨트와 린든 존슨은 현직 대통령이 암살당해 어수선한 상태에서 대통령직을 승계 받았다. 이러한 혼돈의 시기에서 리더가 된 네 인물은 리더의 자리에 오르자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였다. 역경 속에서 발휘된 그들의 리더십은 결국 미국이라는 국가를 더욱 더 단단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3부에서는 리더가 시대를 만드는가, 시대가 리더를 부르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라 할 수 있다. 이 장을 통해 어떤 리더가 세워져야할 것인지, 리더란 어떤 사람인지 등 저자가 연구한 리더 연구의 정수를 맛볼 수 있다.

이 책은 리더에 관한 통찰을 제시하는 동시에 삶의 교훈을 알려준다. 이 책을 통해 각 개인은 성찰과 자기계발을, 리더는 탁월한 리더십을 그리고 조직은 어떤 리더를 세워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혜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생》은 오늘날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리더, 조직, 구성원 모두에게 필요한 고품격 정치 사회 교양서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