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모니크 위티그의 스트레이트 마인드 : 이성애 제도에 대한 전복적 시선

Wittig, Moniqu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모니크 위티그의 스트레이트 마인드 : 이성애 제도에 대한 전복적 시선 / 모니크 위티그 지음 ; 허윤 옮김
개인저자Wittig, Monique
허윤, 역
발행사항서울 : 행성비, 2020
형태사항227 p. ; 19 cm
원서명Straight mind and other essays
ISBN9791164710942
일반주기 연보: p. 221-224
본서는 "The straight mind and other essays. 1992."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Feminist theory
Lesbianism
Radicalism
Feminism and literature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600 305.4201 W832s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트랜스젠더는 여성이 아니라고? 여기서 ‘여성’은 무엇인가?
보부아르 등 당대 페미니스트들을 충격에 빠트린
모니크 위티그의 국내 첫 번역서!

트랜스젠더 여성이 이슈가 될 때마다 그들이 여성인지 아닌지 따지는 목소리가 거세진다. 성전환을 했더라도 ‘여성’이 아니라는 주장도 강해진다. 이 지점에서 어떤 이들은 묻는다. 여기서 말하는 ‘여성’이란 무엇인가.
3, 40년 전 먼저 이 질문에 답한 이가 있다. 바로 모니크 위티그(Monique Wittig, 1935-2003)다. 위티그가 이런 상황을 목도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 같다. “트랜스젠더 여성은 여성이 아니라고요? 그러면 당신이 말하는 여성은 뭔가요? 그나저나 여성이란 ‘원형’이 있긴 한 건가요?” 하고 말이다.

“여성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누구도 여성으로 태어나지 않는다”

모니크 위티그는 프랑스 작가이자 급진적 페미니스트다. 2003년 심장마비로 사망할 때까지 글쓰기와 사회적 실천을 통해 남/녀 이분법과 이성애 중심주의를 해체하려 분투했다. 특히 첫손으로 꼽는 페미니스트 시몬 드 보부아르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트랜스젠더는 여성이 아니라고? 여기서 ‘여성’은 무엇인가?
보부아르 등 당대 페미니스트들을 충격에 빠트린
모니크 위티그의 국내 첫 번역서!

트랜스젠더 여성이 이슈가 될 때마다 그들이 여성인지 아닌지 따지는 목소리가 거세진다. 성전환을 했더라도 ‘여성’이 아니라는 주장도 강해진다. 이 지점에서 어떤 이들은 묻는다. 여기서 말하는 ‘여성’이란 무엇인가.
3, 40년 전 먼저 이 질문에 답한 이가 있다. 바로 모니크 위티그(Monique Wittig, 1935-2003)다. 위티그가 이런 상황을 목도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 같다. “트랜스젠더 여성은 여성이 아니라고요? 그러면 당신이 말하는 여성은 뭔가요? 그나저나 여성이란 ‘원형’이 있긴 한 건가요?” 하고 말이다.

“여성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누구도 여성으로 태어나지 않는다”

모니크 위티그는 프랑스 작가이자 급진적 페미니스트다. 2003년 심장마비로 사망할 때까지 글쓰기와 사회적 실천을 통해 남/녀 이분법과 이성애 중심주의를 해체하려 분투했다. 특히 첫손으로 꼽는 페미니스트 시몬 드 보부아르의 “여성은 만들어지는 것이다”는 유명한 명제를 뒤흔듦으로써 당대 페미니스트들을 동요시킨 이로 유명하다. 위티그는 보부아르의 말은 여성이란 원형이 존재한다는 것을 전제하며, 그런 생각이 남/녀 이분법과 이성애 사회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트레이트 마인드(Straight Mind, *Straight는 이성애를 뜻한다)》는 위티그의 유일한 이론서이자 국내 첫 번역서다. 위티그를 이해하는 데 꼭 필요한 에세이 9편만 엄선한 것이다. 위티그는 페미니즘이나 퀴어 이론을 공부하는 이들에겐 유명한 이론가다. 《젠더 트러블》을 비롯해 내로라하는 그 분야 책들에 자주 인용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그 글들의 전문은 보기 어려웠다. 위티그 책이 지금껏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위티그의 작업이 2000년대 초반 한국에 소개된 프랑스 페미니즘과 결이 달랐기 때문이다.

위티그는 여성성을 중심으로 차이의 정치학을 고민하던 프랑스 페미니즘 계열과 달리, 여성 집단을 계급으로 인식하고, 그 계급으로부터 탈출할 것을 제안하는 급진적 페미니스트이다. 이로 인해 2000년대 초반 한국의 프랑스 페미니즘 열풍에서는 제대로 소개되지 못했다. 프랑스 페미니스트라는 범주 자체가 위티그에게는 적절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허윤 교수의 <해제> 14쪽

‘여성’은 존재하지 않는 상상물
고로 ‘여성적 글쓰기’도 없다

위티그는 남성과 여성이라는 성 범주나 이성애 사회 모두 만들어진 인공물로 본다. 남성과 여성, 두 성이 존재하는 것처럼 말하지만 “젠더는 여성, 하나뿐”이라고 일갈한다. “남성

적인 것은 일반적인 것”이어서 남성은 젠더가 아니란 것이다. 그러므로 남/녀 이분법을 해체하려면 이 ‘여성’을 해체해야 한다. 위티그는 작가답게 ‘언어’를 주요 투쟁 무기로 삼았다. 그의 작품들 속에서 중립적인 것처럼 여겨지는 인칭대명사 ils(they)은 elles(그녀들)로 대체된다. 소수자인 여성을 일반화하고, 일반적인 것이었던 ‘그들’을 성별화하려는 시도다.
이런 맥락에서 위티그는 ‘여성적 글쓰기’도 반대한다. 여기서 말하는 ‘여성’이 무엇인지 물으며 “‘여성적 글쓰기’는 여성 지배의 잔인한 정치적 사실에 대한 자연화된 비유”라며 일침을 가한다.

‘여성적 글쓰기’에서 이 ‘여성적’은 무슨 의미인가? 이것은 여성을 상징한다. 그러므로 신화, 여성 신화를 실천하면서 나타난다. ‘여성’은 글쓰기와 협력할 수 없다. 왜냐하면 ‘여성’은 상상적 형태이고 구체적인 현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적에 의해 만들어진 오래된 낙인은 오늘날 전투에서 재발견되고 넝마가 된 승리의 깃발처럼 번창했다. ‘여성적 글쓰기’는 여성 지배의 잔인한 정치적 사실에 대한 자연화된 비유다.
-<관점: 보편적인 혹은 특수한?> 141~142쪽

또한 여성이 남성에게 지배받을 필연성이 없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 자주 거론하는 ‘모권제’도 지적한다. 모권제 역시 남성, 여성이란 이분법을 태초부터 가정한 것일 뿐 “모권제가 가부장제보다 덜 이성애적이지 않다”고 보는 것이다. 즉 억압자의 성이 바뀔 뿐이라는 지적이다. 그리고 레즈비언과 게이가 자신들을 계속 여성, 남성으로 인지하고 말한다면, 그것 또한 이성애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레즈비언은 여성이 아니다”는 위티그의 또 다른 유명한 명제도 이런 맥락에 놓여 있다.

끊임없이 피억압자를 ‘생산’하는
이분법은 해체되어야 한다

위티그는 이분법이 탄생한 배경을 서양 고대 철학에서 찾으면서, 이분법이 계속 피억압자를 만들어 낼 수밖에 없음을 통찰한다. 그러므로 이분법은 해체되어야 하고 그 경우 여성과 남성은 각각의 항을 차지하지 않고 모두 인간이라는 범주로 합쳐질 수 있다고 말한다. 이성애, 동성애가 사라진 세상에서 모두 인간으로 만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남성과 여성이라는 젠더의 구분은 이분법에 근거해 이성애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기 위해 고안된 인공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위티그는 선험적으로 주어진, 생물학적으로 타고난, 신의 섭리에 따른 구분은 애당초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주디스 버틀러는 《스트레이트 마인드》가 “《제2의 성》 이래 가장 도발적이고 설득력 있는 페미니스트의 정치적 관점”을 드러낸 책이라고 평했다. 차별금지법 반대, 최근의 트랜스젠더 입학 철회 사건 등 여전히 남/녀 이분법과 이성애 이데올로기가 강고한 한국 사회에 이 책은 ‘여성’은 무엇인지, ‘이성애’는 무엇인지, ‘정상성’은 무엇인지 계속 질문을 던질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