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평균 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에 밥이 슬슬 익어갑니다 : 마스다 미리 만화

익전 미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평균 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에 밥이 슬슬 익어갑니다 : 마스다 미리 만화 / 마스다 미리 지음 ; 권남희 옮김
개인저자익전 미리= 益田 ミリ, 1969-
권남희= 權南嬉, 1966-, 역
발행사항파주 : 이봄, 2019
형태사항141 p. : 삽화 ; 21 cm
원서명沢村さん家のそろそろごはんですヨ
ISBN9791188451647
일반주기 본서는 "沢村さん家のそろそろごはんですヨ. 2018."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806 741.5953 익73ㅌㄱ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코 끝 찡해지는 가족만화,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 4탄!

평균 연령 60세 고령화 가족의 가슴 찡한 일상을 그린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의 4탄이 출간되었다. 잡지 『주간 문춘』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이며 일본에서 2014년, 2015년, 2017년에 출간된 1~3탄, 그리고 2018년에 나온 이번 4탄까지, 유명 만화가이자 에세이스트인 마스다 미리가 각별한 애정으로 활발하게 집필하고 있는 시리즈다.
직장을 다니다 정년퇴직을 한 뒤 취미와 체력 만들기에 열중하는 70세 아버지 시로 씨, 요리가 특기이고 처음 본 사람과도 잘 어울릴 만큼 사교적인 69세 엄마 노리에 씨, 유일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40세 독신 회사원인 딸 히토미 씨는 여전히 한집에 살고 있다. 가족들의 나이는 전작 1~3탄과 동일하다. 세 사람은 다가오는 나날들을 무탈하게 그러나 활발하게 살아가고 있다.
시로 씨는 여전히 도서관과 스포츠센터를 활발하게 오간다. 요즘은 마트의 식품 코너를 구경하는 재미에도 빠졌다. 노리에 씨는 3탄의 시 쓰기에 이어 그림 편지에 도전중이다. 남편의 권유로 스포츠센터에도 다녀보기로 했는데 의외로 적응이 빨라 시로 씨를 무안...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코 끝 찡해지는 가족만화,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 4탄!

평균 연령 60세 고령화 가족의 가슴 찡한 일상을 그린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의 4탄이 출간되었다. 잡지 『주간 문춘』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이며 일본에서 2014년, 2015년, 2017년에 출간된 1~3탄, 그리고 2018년에 나온 이번 4탄까지, 유명 만화가이자 에세이스트인 마스다 미리가 각별한 애정으로 활발하게 집필하고 있는 시리즈다.
직장을 다니다 정년퇴직을 한 뒤 취미와 체력 만들기에 열중하는 70세 아버지 시로 씨, 요리가 특기이고 처음 본 사람과도 잘 어울릴 만큼 사교적인 69세 엄마 노리에 씨, 유일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40세 독신 회사원인 딸 히토미 씨는 여전히 한집에 살고 있다. 가족들의 나이는 전작 1~3탄과 동일하다. 세 사람은 다가오는 나날들을 무탈하게 그러나 활발하게 살아가고 있다.
시로 씨는 여전히 도서관과 스포츠센터를 활발하게 오간다. 요즘은 마트의 식품 코너를 구경하는 재미에도 빠졌다. 노리에 씨는 3탄의 시 쓰기에 이어 그림 편지에 도전중이다. 남편의 권유로 스포츠센터에도 다녀보기로 했는데 의외로 적응이 빨라 시로 씨를 무안케 할 정도다. 히토미 씨는 독신 친구 둘과 삼인방을 이루어 지루할 틈 없는 일상을 보낸다. 칵테일, 결혼정보회사, 부하직원의 아부까지, 여전히 이야깃거리가 끊일 날이 없다.

사와무라 씨 댁의 소소한 일상 풍경

어쩌면 ‘행복’이란, 평범한 식사 속에 있는 것일지도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는 고령화 가족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이런저런 다양한 이야기를 그리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각 권을 느슨하게 관통하는 테마가 하나씩 있다. 3탄의 테마가 여행이었다면 이번 4탄은 ‘먹는 것’이다.
가족의 다른 말이 ‘식구(食口)’일 만큼 가족과 ‘먹는 행위’는 친밀한 관계로 묶여 있다. 평균 연령이 60세인 사와무라 가족 구성원들에게 먹는다는 건 각각 어떻게 다가올까?
시로 씨는 마트에 놓인 갖가지 음식들을 구경하는 일에 재미를 붙였다. 언제나 배를 곯았던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며 평화를 느끼는 중이다. 노리에 씨는 썰어놓은 수박을 보며 평생 가족에게 양보하느라 끄트머리만 먹어왔음을 새삼 깨닫고는, 한 번쯤 먹어볼까 하며 맛있는 가운데 조각을 집어 입으로 가져가본다. 모처럼 세련된 가게로 가족 외식을 나온 사와무라 가족. 히토미 씨는 부모님께 생소할 음식들을 고르면서 ‘어느샌가 가족 외식을 이끌고 있다’는 사실에 조금 쓸쓸해한다. 또 어느 날에는 퇴근길에 우연히 만난 아버지에게 군고구마를 받고는, ‘만약 오늘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다면 아버지가 사준 마지막 선물은 군고구마가 되려나’ 하는 밀려오는 생각을 어써 털어버린다.
마스다 미리는 사와무라 가족의 이런 코 끝 찡해지는 일상을 통해, 우리가 매일 아무렇지도 않게 앉는 ‘가족의 식탁’의 소중함을 새삼 일깨워준다. ‘사와무라 씨 댁’ 시리즈는 항상 맨 뒤에 6쪽 분량의 부록 만화가 포함되는데, 이번 부록의 제목은 「사와무라 씨 댁의 스키야키」이다. 스키야키를 먹고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을 먹는 히토미 씨를 노리에 씨는 지긋하게 바라보며 말한다. “먹을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야.”이것이야말로 마스다 미리가 이번 작품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바일 것이다. 행복이란 그저, 좋아하는 사람들과 둘러앉아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는 것이라고.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