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고양이의 시 : 망가진 장난감에게 바치는 엘레지

Marciuliano, Francesco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고양이의 시 : 망가진 장난감에게 바치는 엘레지 / 프란체스코 마르치울리아노 지음 ; 김미진 옮김
개인저자Marciuliano, Francesco
김미진, 역
발행사항파주 : 에쎄 : 글항아리, 2016
형태사항147 p. : 삽화(주로천연색) ; 18 cm
원서명I could pee on this :and other poems by cats
ISBN9788967353537
일반주기 본서는 "I could pee on this : and other poems by cats."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Cats --Poetr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894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마존 독자 서평 1340개, 평균 별점 4.6점

“반신반의했다. 열어보기 전까진.”(★★★★★)
“올해 최고로 재밌는 책.”(★★★★★)
“받자마자 다 읽어버렸다.”(★★★★★)
“두 권 사서 어머니의 날에 선물했는데, 양어머니와 친어머니 모두 좋아했다.”(★★★★★)
“아내에게 최고의 선물.”“아이들에게 최고의 선물.” (★★★★★)
“정말이지 웃기다! 고양이가 말하려고 하는 모든 것에 대한 빵빵 터지는 안내서.” (★★★★★)
“이 책의 거의 모든 시는 우리 고양이가 쓴 시일 수도 있었다.” (★★★★★)

차가웠다 따뜻하고, 날랬다 느려 터지고, 상냥했다 토라지고, 명민했다 멍청해지고, 달래줬다 비웃고, 사라졌다 나타나고, 웃겼다 울리고, 잠자고, 잠자고, 잠자고……. 침대에 생쥐를 가져다놓지를 않나, 멀쩡하게 떠놓은 물을 놔두고 수도꼭지를 할짝거리지를 않나, 고고한 조각상 같다가도 갑자기 쩍벌묘가 되어버리는 너.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알 수 없어 사랑스럽고, 알 것 같을 때면 더 사랑스러운 우리 집 고양이가 ‘시’를 쓴다면?

고양...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마존 독자 서평 1340개, 평균 별점 4.6점

“반신반의했다. 열어보기 전까진.”(★★★★★)
“올해 최고로 재밌는 책.”(★★★★★)
“받자마자 다 읽어버렸다.”(★★★★★)
“두 권 사서 어머니의 날에 선물했는데, 양어머니와 친어머니 모두 좋아했다.”(★★★★★)
“아내에게 최고의 선물.”“아이들에게 최고의 선물.” (★★★★★)
“정말이지 웃기다! 고양이가 말하려고 하는 모든 것에 대한 빵빵 터지는 안내서.” (★★★★★)
“이 책의 거의 모든 시는 우리 고양이가 쓴 시일 수도 있었다.” (★★★★★)

차가웠다 따뜻하고, 날랬다 느려 터지고, 상냥했다 토라지고, 명민했다 멍청해지고, 달래줬다 비웃고, 사라졌다 나타나고, 웃겼다 울리고, 잠자고, 잠자고, 잠자고……. 침대에 생쥐를 가져다놓지를 않나, 멀쩡하게 떠놓은 물을 놔두고 수도꼭지를 할짝거리지를 않나, 고고한 조각상 같다가도 갑자기 쩍벌묘가 되어버리는 너.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알 수 없어 사랑스럽고, 알 것 같을 때면 더 사랑스러운 우리 집 고양이가 ‘시’를 쓴다면?

고양이들이 드디어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도 시詩로. 내 키보드에 오줌을 누는 고양이, 옷장 침대 의자 세면대 냉장고 가리지 않고 발길 닿는 대로 골아떨어지다가도 새벽이면 우다다로 내 잠을 깨우는 고양이, 캣닙의 마약에 취한 고양이, 분명 내 말을 다 듣는 것 같은데 못 들은 척 딴청 하는 고양이, 영원히 함께할 것처럼 내 무릎에 식빵 자세를 하고 앉아 있다가도 풀썩 일어나 떠나버리는 고양이, 매일 아침 고롱고롱 소리를 내며 대단한 선물이라도 준비한 것처럼 내 잠을 깨우는 고양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순간, 고양이는 나에게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걸까? 이 책은 고양이의 시선, 고양이의 언어로 써내려간 70여 편의 시와 그 시가 쓰이는 순간을 포착한 70여 장의 사진으로 이루어져 있다.

“감히 어떻게 우리 둘의 보금자리에 다른 고양이 냄새를 풍기면서 돌아올 수 있지?”

“그러니까 네가 아직 애인이 없는 거야.”

“수백 년 동안 날 쓰다듬어도 좋아…… 우리 좀 떨어져 있어야 할 것 같아.”

“‘님’ 자를 붙여. 그럼 내가 바로 돌아볼게.”

“대체 인간들은 왜 도자기를 사는 거야?”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야옹! 응? 왜 안 웃지? 후……”

“나는 지적이야. 난 매력 있어. 나는 강해. (…) 나는 희망의 신호야. 나는 고양이야.”

“내가 네 말에 따르는 존재가 아니라 너와 동등한 존재라는 사실을 깨닫는 그때,
나는 당당히 일어서서 너에게 요구하겠어. ‘침대 밑에 들어간 내 쥐돌이 좀 꺼내줄래?’”

저자 프란체스코 마르치울리아노는 전 세계에 연재된 유명 코믹스트립과 코미디 프로그램, 프린지 페스티벌 희극을 쓴 잘 나가는 코미디 작가였다. 이미 오래전부터. 그러나 동거묘 보리스, 나타샤와의 추억을 담은 첫 책 『고양이의 시』가 출간되고는 상황이 조금 바뀌었다. 사랑스런 고양이 보리스, 나타샤와 함께 산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이 출간되자 ‘고양이의 시’가 그 명성을 압도했고, 그는 고양이 대변인이자 고양이 애호가들의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다. 이 책은 출간 직후 『뉴욕 타임스』를 비롯한 다수 매체에서 베스트셀러 자리에 올랐고, 고양이 마니아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 『넌 더 자야 돼You Need More Sleep』 『미안해, 네 침대 위에 토를 했어Sorry I Barfed on Your Bed』 『엄마를 주무르다I Knead My Mommy』 등의 고양이 시리즈로 이어졌다. 전 세계 많은 팬의 성원으로 새로운 고양이들의 시를 담은 두 번째 시집이 2016년 여름 출간되기도 했다. 마르치울리아노 특유의 유머 감각을 고양이의 일거수일투족에 녹여낸 ‘고양이의 시’ 한 편 한 편은 전 세계 고양이 동거인과 고양이 마니아를 뒤집어지게 만들었으며, 지금도 여전히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 사진, 동영상 등 팬덤 콘텐트들이 업로드되고 있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