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유 미 에브리싱

Isaac, Catherin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유 미 에브리싱 / 캐서린 아이작 지음 ; 노진선 옮김
개인저자Isaac, Catherine
노진선, 역
발행사항서울 : 마시멜로 : 한국경제신문, 2020
형태사항458 p. ; 21 cm
원서명You me everything :a novel
ISBN9788947545655
일반주기 본서는 "You me everything : a novel. 2018."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5906 823.92 I 73y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6-08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미 비포 유》를 좋아했다면,
분명 《유 미 에브리싱》을 사랑하게 될 것이다!”

첫 번째 사랑… 그리고 십 년 후, 두 번째 기회!
“이별을 준비하는 동안 사랑이 다시 찾아왔다!”


영국에 사는 제스와 그녀의 열 살 아들 윌리엄은 도르도뉴의 굽이치는 언덕과 수풀이 우거진 포도밭 깊숙이 자리 잡은 프랑스의 샤토 드 로시뇰로 여름휴가를 보내러 떠난다. 샤토 드 로시뇰은 고성을 개조한 아름다운 호텔로, 제스의 십 년 전 남자 친구이자 윌리엄의 양육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살아온 아이 아빠 애덤이 운영하는 곳이다. 제스가 프랑스까지 날아온 데는 휴가보다 더 급한 이유가 있다. 신경퇴행성 질환 말기인 엄마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서였는데, 엄마는 더 늦기 전에 윌리엄과 아빠의 관계가 돈독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스는 윌리엄과 애덤의 ‘친해지길 바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따사로운 햇살과 아름다운 풍경 속에 잠겨 짜릿한 휴가를 보내는 동안 두 부자 관계는 점점 가까워지지만, 사실 제스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감추고 있는데…….
2018년 영미권에서 출간과 동시에 ‘제2의 《미 비포 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미 비포 유》를 좋아했다면,
분명 《유 미 에브리싱》을 사랑하게 될 것이다!”

첫 번째 사랑… 그리고 십 년 후, 두 번째 기회!
“이별을 준비하는 동안 사랑이 다시 찾아왔다!”


영국에 사는 제스와 그녀의 열 살 아들 윌리엄은 도르도뉴의 굽이치는 언덕과 수풀이 우거진 포도밭 깊숙이 자리 잡은 프랑스의 샤토 드 로시뇰로 여름휴가를 보내러 떠난다. 샤토 드 로시뇰은 고성을 개조한 아름다운 호텔로, 제스의 십 년 전 남자 친구이자 윌리엄의 양육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살아온 아이 아빠 애덤이 운영하는 곳이다. 제스가 프랑스까지 날아온 데는 휴가보다 더 급한 이유가 있다. 신경퇴행성 질환 말기인 엄마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서였는데, 엄마는 더 늦기 전에 윌리엄과 아빠의 관계가 돈독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스는 윌리엄과 애덤의 ‘친해지길 바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따사로운 햇살과 아름다운 풍경 속에 잠겨 짜릿한 휴가를 보내는 동안 두 부자 관계는 점점 가까워지지만, 사실 제스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감추고 있는데…….
2018년 영미권에서 출간과 동시에 ‘제2의 《미 비포 유》’로 소개되는 찬사를 받으며, ‘캐서린 아이작’이라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무명의 신예를 단숨에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시킨 소설 《유 미 에브리싱》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한 여성이 끝까지 지키고자 한 사랑과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매우 흡입력 있게 담아낸 매력적인 로맨스 소설이자 한 편의 감동 드라마로, 영화 라이언스게이트 영화사가 제작하고 소피 브룩스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로도 곧 만들어질 예정이다.

★ 영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
★ 전 세계 24개국 출간 ★
★ 라이언스게이트 영화사 영화화 예정작 ★

잊을 수 없는 첫사랑, 그리고 다시 찾아온 기회!
십 년 후, 우리가 다시 만나 하나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영국 맨체스터에 사는 서른세 살의 제스는 열 살짜리 아들을 혼자 키우는 싱글맘이다. 그녀는 아들 윌리엄의 여름방학을 맞아 풍부한 햇살이 내리쬐는 언덕 깊숙한 곳에 자리하고 있는 프랑스 도르도뉴의 한 시골 마을로 5주 동안의 긴 여행을 떠나기로 한다. 아름다운 샤토 드 로시뇰성, 그곳에는 제스의 십 년 전 남자친구이자 윌리엄의 친부인 애덤이 이름난 호텔을 경영하고 있다.
제스가 강산도 변한다는 십 년이라는 세월의 흐름을 건너뛰면서까지 프랑스로 날아간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푸르른 정원과 멋진 수영장, 맛있는 프랑스 음식과 끝도 없이 펼쳐지는 와인리스트를 즐기기 위해서? 아니 그녀는 그보다 훨씬 더 시급한 일로 여기까지 왔다. 바로 지난 십 년간 아빠 되기를 회피하며 프랑스로 이주해버린 철부지 같은 애덤과 아들 윌리엄을 사랑에 빠지게 만들기 위해서다.
오래 전부터 요양원에서 병마와 싸우며 나날이 쇠약해져가고 있는 제스의 엄마는 그녀가 늘 인정하기를 거부해왔던 일, 즉 윌리엄에게도 아빠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한다. 제스는 자신이 누군지 조금씩 잊어가고 있는 엄마를 아빠 곁에 홀로 남겨둔 채 이곳 프랑스까지 날아온 이상 애덤이 윌리엄을 사랑하게 만들고야 말겠다고 결심한다. 하지만 애덤은 그다지 동참할 의지가 없어 보이고, 그녀의 마음은 점점 조급해진다. 사실 제스는 이곳에 온 진짜 이유를 혼자만의 비밀로 숨기고 있는데…….
그녀는 과연 아이와 아빠가 서로를 좋아하고 가까워지도록 만들 수 있을까? 혼자서만 꼭꼭 감춰왔던 그녀만의 비밀 미션을 끝까지 잘 수행해나갈 수 있을까? 십 년의 세월을 뛰어넘는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가 따뜻하고 깊이 있는 시선으로 펼쳐진다.

때로는 어둠으로 들어가야
우리가 얼마나 빛나는지 알 수 있다!


“가끔씩 인생은 우리 몫으로 정해진 최고의 행복과 최악의 불행을 하나로 합쳐서 같은 날에 던져준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소설은, 첫 문장부터 예사롭지 않은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진다. 십 년 전, 아들 윌리엄이 태어나던 가장 기쁜 순간에 아이의 친부이자 첫사랑인 애덤과의 이별을 결심해야 했던 주인공 제스처럼, 우리는 때때로 현실 속에서 핑크빛으로 찬란하기만 한 인생은 없다는 사실을 실감하며 살아간다. 십 년 넘게 또 다른 필명으로 로맨틱 코미디 소설을 써왔던 저자는 ‘캐서린 아이작’이라는 이름을 내세운 첫 소설에서 유감없는 필력을 발휘하며,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인생의 이면 속으로 우리를 데리고 간다.
겉보기엔 그저 낭만적이고 즐거운 여름휴가를 즐기러 떠난 듯 보이지만, 정작 그곳으로 발을 내딛는 제스의 속마음은 오래 전 끝나버린 연인과의 재회 이상의 복잡한 감정으로 편치 않다. 그것은 십 년 전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을 영원히 놓쳐버린 남자에 대한 애증과 상처, 애덤에게는 늘 바뀌는 새 여자 친구가 있고 자신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호화롭게 잘 살고 있다는 위화감, 하루가 다르게 병세로 악화되어 가는 엄마를 두고도 아무런 손을 쓸 수 없다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훨씬 뛰어넘는, 바로 그 비밀 때문이다.
소설은 그녀가 아이와 친부를 가깝게 만들려는 진짜 이유가 밝혀지는 순간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혼자서만 감추고 있던, 절대로 숨길 수밖에 없었던 진실이 드러남과 동시에 독자들 역시 충격적이고도 아이러니한 인생의 이면을 두고 함께 울고 웃고 고민할 수밖에 없게 된다. 지금은 건강한 현실을 살고 있지만,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새로운 사랑조차 꿈꿀 수 없는 운명이 내 앞에 펼쳐졌을 때, 과연 나라면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를 위해 어떠한 선택을 할 것인가?

하루하루 ‘오늘’ 이 순간의 삶이 충만해지는
가슴 시리도록 아름다운 이야기


소설은 철저히 제스의 시선에서 현재형 시점으로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이러한 현재형 서술 방식은 나와는 거리가 먼 소설 속 인물 이야기가 아닌 마치 현실 속의 내 이야기 같은 생동감과 현실감을 불어넣어주는 동시에, 과거나 미래가 아닌 오늘, 바로 지금 이 순간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매개가 된다. 기쁨과 슬픔, 웃음과 눈물, 불안과 희망, 오해와 이해라는 파노라마 같은 인생의 이면을, 읽는 내내 따뜻하고 진정성 있게 펼쳐 보이면서도 로맨스 특유의 가볍고도 유쾌한 재미를 놓치지 않는다. 남녀 간의 동화 같은 비현실적인 사랑 이야기가 아닌 매우 현실적이어서 더 불안정하고 부실한 가족 이야기를 통해, 일반적인 로맨스 소설이 보여주는 방식을 넘어선 또 다른 차원의 애틋하고 가슴 뭉클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랑은 때로는 오랜 세월과 죽음마저 이기는 힘을 발휘한다. 민감한 주제를 다루면서도 낭만적인 로맨스와 판타지, 공감이 적절히 어우러져 있어 읽고 나면 사랑과 인생에 대해, 부모와 자식에 대해, 삶과 죽음에 대해, 현재와 미래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남기기에 충분하다. “나는 이제 어떤 것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주인공의 말처럼, 내 옆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의 미소가, 아이가 해주는 뽀뽀가, 초콜릿 한 입과 와인 한 모금이, 눈부신 햇살과 떨어지는 낙엽이 얼마나 멋진 것인지를 저절로 절감하게 만든다. 인생을 살아가는 방식을 완전히 다르게 볼 수 있다.
이 책의 슬프지만 또 희망적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러한 까닭에 이 작품은 수많은 독자들의 가슴을 울리며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는 혼돈의 인생 한복판에서도 삶의 소중함과 즐거움을 발견하게 해주는 눈물 나도록 현실적이고 가슴 찡한 이야기’라는 호평과 함께 입소문만으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수많은 유수의 언론 매체를 통해 오랫동안 회자될 수작으로 평가받았다. 이 책을 펼치는 순간, 가슴 시리도록 아름다운 오늘의 의미에, 내 눈앞에 펼쳐지는 모든 것의 충만함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